편집 : 2017.7.27 목 14:39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11:25:10   조회: 1737   
 첨부 :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장악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hwp (49152 Byte) 
 첨부 :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장악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pdf (105373 Byte)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자유한국당이 국민을 향해 또 한 번 오만한 행동에 나섰다.

 지난 11일 정부 여당의 방송 장악 시나리오를 운운하며, ‘방송장악저지 투쟁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나선 것이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10년간 인사권을 휘두르며 공영 방송을 국민으로부터 뺏어간 장본인들이 할 말이 아니다. 오히려 공영 방송인 KBS와 MBC 구성원이 현재 진행 중인 사장 퇴진 운동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참된 ‘방송 장악 저지’이다.

고대영 KBS사장과 이인호 KBS이사장, 김장겸 MBC사장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인 언론 장악 세력이기 때문이다.

고대영 사장은 지난 2015년 KBS 사장 공모 당시 김성우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 이인호 이사장에게 전화로 “사장 검토”를 요청한 의혹을 받는 ‘낙하산 인사’다. 김장겸 MBC 사장은 보도본부장으로 있던 지난해 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을 축소 보도하며 뉴스데스크의 시청률을 2%로 전락시켰다.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역시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로 몰아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5년간 이들이 기자와 PD 등 언론 노동자를 탄압하고, 정권을 비호한 부역 행위는 차고 넘친다.

자유한국당은 또 최근 김용수 방통위원의 미래부 제2차관 임명을 두고도 현 정부의 방송 장악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

정확히 따져 보자.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때 미래부 국장을 지낸 인사로, 되려 방통위원이 되는 과정이 문제였다. 대선을 불과 한 달여 앞두고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함께 정부 몫의 방통위원에 김용수 제2차관을 임명했다. 누가 봐도 뻔한 알박기 꼼수 인사였다. 이 때문에 시민 단체로부터 거센 비판이 일었다. 자유한국당은 바로 두 달 전 자신들이 한 짓을 돌아보라. 이제와서 방송을 장악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 높이는 것이 부끄럽지 않은가.

문재인 정부가 국민에게 약속한 ‘적폐 청산’은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는 일이다. 지난 정권이 낙하산으로 내려 보낸 공영 방송의 사장과 이사진 그리고 방통위원까지 모두 예외일 수는 없다. 이것이야말로 ‘방송 장악’이 아닌 ‘방송의 정상화’다.

그러니 자유한국당은 지금 ‘방송 장악 저지’가 아닌 ‘방송 정상화 저지’를 위한 투쟁위원회를 꾸리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는 곧 민주주의를 유린한 언론 적폐 세력을 비호하고, 광장의 외침과 대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거스르는 행동이다.

그래도 자유한국당이 생각하는 방송 장악이 국민의 뜻과 다르다고 잡아뗄 수도 있으니 사족을 붙이겠다.

자유한국당의 당 대표 후보인 홍준표 전 도지사의 얘기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이 되면 SBS 뉴스를 모두 없애고, 적어도 종편 채널 2개는 없애겠다.”고 외쳤다. 누가 봐도 언론 탄압을 예고하는 이 발언을 떠올리면 자유한국당은 지금 누워서 침을 뱉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그러니 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입에 올리지 말라.

 

2017년 6월 13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06-13 11:25:10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68
  [성명] KT 황창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나갈 자격이 있는가?     2017-07-28   89
2567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2017-07-26   216
2566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2017-07-26   209
2565
  [성명] 공영방송 정상화 공개 토론 제안에 화답한다     2017-07-25   366
2564
  [성명] YTN 사장 선임은 언론 개혁의 출발점이다 (1)   -   2017-07-25   583
2563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가?     2017-07-21   438
2562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2017-07-20   593
2561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2017-07-20   723
2560
  [성명] 언론 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7-07-18   554
2559
  [성명] 언론의 자유가 행정편의 보장을 위해 희생되어야 하는가     2017-07-13   734
2558
  [성명]국민의당은 언론 개혁 명령을 저버렸는가?     2017-07-11   731
2557
  [성명]국민의당은 직업 정치인의 방통위원 내정을 철회하라     2017-07-07   2210
2556
  [논평] 언론개혁은 결코 조용하고 품위있게 이뤄지지 않는다.     2017-07-03   936
2555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방송통신심의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가?     2017-07-01   893
2554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ᅠ'정치심의'를 유지할 작정인가!     2017-06-29   1270
2553
  [논평] 새 장관의 공영 방송 사장 면담이 부적절한 이유     2017-06-28   1559
2552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2017-06-13   1737
2551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2017-06-12   1470
2550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로 민주주의 복원하라!     2017-06-08   1243
2549
  [성명] 방통위 인선의 기준은 도덕성, 전문성과 개혁 의지     2017-05-31   132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언론노조, 대만 언론학자와 디지털 언론과 노동의 미래 이야기 나눠
지/본부소식
[SBS본부 성명]침묵 또 침묵하는 SBS, 최소한의 자존심은 남아 있는가?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성명] 자유한국당은 친박인사 전광삼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