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1 목 15:44
 [성명] <시사매거진2580> 작가에 통보된 권고사직은 무엇을 말하는가
 2017-08-22 16:18:54   조회: 3131   
 첨부 : [statement] MBC writer_dismissal.pdf (74813 Byte) 

<시사매거진2580> 작가에 통보된 권고사직은 무엇을 말하는가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진과 MBC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제작거부가 진행 중인 MBC에서 방송사 초유의 ‘갑질’이 벌어졌다. 제작거부에 나선 <시사매거진2580>의 작가 6명에게 파견업체가 권고사직을 통보한 것이다. <시사매거진2580>의 작가들은 파견업체를 파견사업주로, MBC를 사용사업주로 두고 있는 전형적인 간접고용 노동자다. 이들의 사직요구는 형식상 파견업체가 결정하지만 사용사업주인 MBC의 요청 없이 자의적으로 결정할 리는 만무하다.

 

작가들이 권고사직을 통보받기 전 파견업체로부터 “보도국으로 옮겨서 근무하라”거나 “파견회사에 출근해서 근무하라”는 상식 밖의 권유를 들었다는 증언이 이를 증명한다. 업무현장의 변경지시가 어떻게 파견업체의 결정만으로 가능한가. 게다가 2년의 계약기간 중 일을 시작한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작가에게도 권고사직을 통보한 것은 MBC 사측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사용자’인 MBC 조창호 시사제작국장은 이 사태를 취재 중인 한겨레 기자에게 보낸 문자에서 “(작가들을) 권고사직 시킨 적 없다”고 발뺌 하고 있다.

 

지금 MBC에서 벌어지고 있는 제작거부와 총파업 선언은 언론노조 MBC본부 조합원과 종사자들만의 결단이 아니다. <시사매거진2580> 작가들의 제작거부 선언은 MBC의 적폐 청산이 모든 방송 노동자의 요구이자, 공영방송 MBC의 황폐화된 현실을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또한 작가들의 제작거부는 오래 전부터 알려진 방송작가의 불안정한 고용관계와 열악한 노동조건의 개선이 정규직 노조와의 연대를 통한 공영방송 개혁에 달려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MBC는 오직 제작거부의 충격만을 줄이기 위해 가장 약한 고리인 간접고용 노동자들부터 탄압에 나섰다. MBC는 작가들의 눈앞에 해고 통지서를 내밀지 않더라도 이들이 속한 파견업체에게 앞으로의 ‘관계’를 겁박하며 해고 지시를 내린 갑질을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이번 작가들에게 강요된 사직은 공정방송에 대한 탄압이자, 사용사업주의 갑질로 간접고용 노동자를 탄압한 사건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시사매거진2580> 작가 6명에 통보된 권고사직은 언론 공정성의 문제 뿐 아니라 노동 탄압의 대표적인 사건으로 규정한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 권리 보장을 요구해야 할 노동자는 1만 3천 조합원뿐만이 아니다. 방송을 비롯한 언론 노동의 현장에서 일하는 모든 노동자들의 양심의 자유와 노동의 기본권을 지켜야 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 이번 방송작가 사직 사태는 현재 진행 중인 고용노동부의 MBC 특별근로감독 대상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 또한 이미 시작된 방통위의 KBS, MBC 제작거부 관련 실태조사에서도 이 사안에 대한 엄정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과 김장겸 MBC사장이 물러나야 할 이유는 이미 차고 넘치지만, 이번 사태로 이 적폐 인사들의 ‘해고’ 사유는 더욱 분명해졌다.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과 김장겸 MBC사장에게 말한다. ‘권고사직’은 <시사매거진2580> 작가들이 아니라 바로 당신들이 받아야 할 통보다.

 

 

2017년 8월 2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08-22 16:18:54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93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2018-06-20   225
2592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2018-06-14   697
2591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656
2590
  [성명] 주 52시간제 한 달 앞으로, 늑장 대응에 졸속 대책을 우려하며     2018-06-01   1086
2589
  [긴급성명] 최저임금법 개악한 국회를 강력 규탄한다! (1)     2018-05-28   1421
2588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1)     2018-05-18   1333
2587
  [성명] 안병길 사장은 부산일보 공정보도의 책임을 다하라 (2)     2018-05-10   1521
2586
  [공동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정상화의 시작과 끝은 촛불시민과 언론노동자의 몫이다. (2)     2018-05-07   1583
2585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밀실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2)     2018-05-05   1788
2584
  [성명] YTN 정상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3)   -   2018-05-04   2018
2583
  [성명]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김영국 KT스카이라이프 사장취업 불승인 결정은 인과응보[因果應報]다 (2)     2018-05-02   2094
2582
  [기자회견문] 2018 세계노동절대회 언론노조 기자회견문 (2)     2018-05-01   1816
2581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악 야합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   2018-04-27   1576
2580
  [성명] 집에서 한 숙제는 검사하지않겠다는 방통위     2018-04-20   2499
2579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2018-04-19   2570
2578
  [성명] 방송 제작 현장, 더 이상 노동법 사각지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2018-04-18   2205
2577
  [성명] 국회는 공영방송에 대한 관행적 정당추천을 포기하라!     2018-04-18   2501
2576
  [세월호 4주기 특별성명] 세월호 4주기, 진실규명에 언론부터 나서자!     2018-04-16   2516
2575
  [성명]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온전하게 돌려주자!     2018-04-10   2749
2574
  [기자회견문]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제도 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8-04-03   269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보도자료] 언론사 제대로 된 노동시간 단축 시행 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