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0 수 13:16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2017-11-22 11:42:42   조회: 4081   
 첨부 : 1122 [기자회견문] 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pdf (81371 Byte) 

[기자회견문]

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려온 공영방송 아리랑국제방송이 기재부의 형식 논리로 존폐의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

전국의 1만 2600여 언론노동자를 대표해 내년 예산 심의가 한창인 국회 앞을 찾은 이유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내년 예산이 올해까지 인건비를 보조하는데 상용된 국제방송교류재단 출연금 고갈에도 불구하고, 기재부에선 이제껏 10%나 삭감된 예산을 고집하고 있다. 이제껏 아리랑국제방송의 전체 예산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는 방송통신발전기금과 자체 광고 등을 통해 얻는 수익금, 그리고 국제방송교류재단 출연금으로 구성되어 왔다.

이 가운데 해마다 약 50억 원씩 임금으로 사용되어 온 출연금은 올해로 모두 고갈되었다. 자체 광고 등의 수입은 국제방송교류재단이 비영리 재단인 탓에 무한정 늘릴 수는 없는 상황이다. 결국 정부로부터 재정 지원이 절실하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에선 아리랑국제방송의 내년 예산 증액을 중요하게 고민해 왔다. 문체부가 일반 예산으로 내년도에 부족한 인건비와 사업비 등 108억 원을 마련해 지원하겠다는 것도 이 중 하나다. 이 안은 이미 교문위도 통과한 상태다.

 

하지만 기재부는 아직도 정부 방침만을 강조하며, 방발기금 지원액을 10% 삭감했다. 또 문체부와 방통위에서 동시에 예산 지원을 해선 안 된다며 현실을 무시한 형식 논리를 고집하고 있다.

기재부의 이런 논리에 예결위마저 동의한다면, 아리랑국제방송은 존폐 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다. 콘텐츠 제작의 대폭 축소가 불가피한 데다 제작 인력의 해고가 이미 예고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때의 대표적 낙하산 인사로 해외 호화 출장 문제를 일으킨 방석호 사장을 따랐던 적폐 경영진들이 내놓은 해법은 한심하지만 현실이다. 예산이 삭감된다면 현재 방송 중인 38개 프로그램 가운데 70%가 넘는 27개를 폐지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현재 9개의 뉴스 프로그램 중 3개만 남고, 교양 프로그램은 24개 중 단 6개만 운영된다.

아리랑국제방송은 현재 전세계 105개 나라 1억 3800만 가구가 시청하고 있다. 기재부의 형식 논리 때문에 지난 20년간 쌓은 해외 시청자를 잃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더 큰 문제는 프로그램 폐지로 전체 구성원의 절반 정도인 270여 명의 방송 전문 인력도 해고될 것이라는 점이다.

 

공공부문 일자리 안정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을 굳이 상기하지 않더라도 기재부는 무책임한 예산 정책이 대량 해고 사태의 단초를 제공했단 비난을 듣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 그 책임은 기재부와 예결위의 결정에 달려 있고, 시간도 촉박하다.

 

다시 한 번 예결위와 기재부에 촉구한다.

 

아리랑국제방송 또한 지난 정부 때 쌓였던 적폐를 일소해야 한다. 그 첫걸음은 아리랑국제방송은 내년 안정된 예산 확보다. 안정된 재정 여건 속에 현재 진행 중인 사장 선임이 투명하게 이뤄지고, 적폐 인사의 퇴진과 공영성 회복을 위한 개혁도 가능하다. 아리랑국제방송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법 제정도 필요하다. 언론노조와 아리랑국제방송지부는 이 모든 과정을 끝까지 지켜보고,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 이에 대한 책임은 국회와 문체부 그리고 기재부에도 있음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

 

 

2017년 11월 2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22 11:42:42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38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2018-06-20   86
2637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2018-06-14   635
2636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602
2635
  [성명] 주 52시간제 한 달 앞으로, 늑장 대응에 졸속 대책을 우려하며     2018-06-01   1031
2634
  [긴급성명] 최저임금법 개악한 국회를 강력 규탄한다! (1)     2018-05-28   1369
2633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1)     2018-05-18   1285
2632
  [성명] 안병길 사장은 부산일보 공정보도의 책임을 다하라 (2)     2018-05-10   1471
2631
  [공동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정상화의 시작과 끝은 촛불시민과 언론노동자의 몫이다. (2)     2018-05-07   1536
2630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밀실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2)     2018-05-05   1740
2629
  [성명] YTN 정상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3)   -   2018-05-04   1964
2628
  [성명]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김영국 KT스카이라이프 사장취업 불승인 결정은 인과응보[因果應報]다 (2)     2018-05-02   2053
2627
  [기자회견문] 2018 세계노동절대회 언론노조 기자회견문 (2)     2018-05-01   1775
2626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악 야합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   2018-04-27   1530
2625
  [성명] 집에서 한 숙제는 검사하지않겠다는 방통위     2018-04-20   2453
2624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2018-04-19   2521
2623
  [성명] 방송 제작 현장, 더 이상 노동법 사각지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2018-04-18   2164
2622
  [성명] 국회는 공영방송에 대한 관행적 정당추천을 포기하라!     2018-04-18   2455
2621
  [세월호 4주기 특별성명] 세월호 4주기, 진실규명에 언론부터 나서자!     2018-04-16   2468
2620
  [성명]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온전하게 돌려주자!     2018-04-10   2703
2619
  [기자회견문]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제도 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8-04-03   264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보도자료] 언론사 제대로 된 노동시간 단축 시행 촉구 기자회견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답은 간단하다
[스카이라이프지부 성명] 합산규제 연장 반대한다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