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6 월 11:23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2017-11-22 11:42:42   조회: 3659   
 첨부 : 1122 [기자회견문] 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pdf (81371 Byte) 

[기자회견문]

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바라는가?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려온 공영방송 아리랑국제방송이 기재부의 형식 논리로 존폐의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

전국의 1만 2600여 언론노동자를 대표해 내년 예산 심의가 한창인 국회 앞을 찾은 이유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내년 예산이 올해까지 인건비를 보조하는데 상용된 국제방송교류재단 출연금 고갈에도 불구하고, 기재부에선 이제껏 10%나 삭감된 예산을 고집하고 있다. 이제껏 아리랑국제방송의 전체 예산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는 방송통신발전기금과 자체 광고 등을 통해 얻는 수익금, 그리고 국제방송교류재단 출연금으로 구성되어 왔다.

이 가운데 해마다 약 50억 원씩 임금으로 사용되어 온 출연금은 올해로 모두 고갈되었다. 자체 광고 등의 수입은 국제방송교류재단이 비영리 재단인 탓에 무한정 늘릴 수는 없는 상황이다. 결국 정부로부터 재정 지원이 절실하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에선 아리랑국제방송의 내년 예산 증액을 중요하게 고민해 왔다. 문체부가 일반 예산으로 내년도에 부족한 인건비와 사업비 등 108억 원을 마련해 지원하겠다는 것도 이 중 하나다. 이 안은 이미 교문위도 통과한 상태다.

 

하지만 기재부는 아직도 정부 방침만을 강조하며, 방발기금 지원액을 10% 삭감했다. 또 문체부와 방통위에서 동시에 예산 지원을 해선 안 된다며 현실을 무시한 형식 논리를 고집하고 있다.

기재부의 이런 논리에 예결위마저 동의한다면, 아리랑국제방송은 존폐 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다. 콘텐츠 제작의 대폭 축소가 불가피한 데다 제작 인력의 해고가 이미 예고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때의 대표적 낙하산 인사로 해외 호화 출장 문제를 일으킨 방석호 사장을 따랐던 적폐 경영진들이 내놓은 해법은 한심하지만 현실이다. 예산이 삭감된다면 현재 방송 중인 38개 프로그램 가운데 70%가 넘는 27개를 폐지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현재 9개의 뉴스 프로그램 중 3개만 남고, 교양 프로그램은 24개 중 단 6개만 운영된다.

아리랑국제방송은 현재 전세계 105개 나라 1억 3800만 가구가 시청하고 있다. 기재부의 형식 논리 때문에 지난 20년간 쌓은 해외 시청자를 잃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더 큰 문제는 프로그램 폐지로 전체 구성원의 절반 정도인 270여 명의 방송 전문 인력도 해고될 것이라는 점이다.

 

공공부문 일자리 안정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을 굳이 상기하지 않더라도 기재부는 무책임한 예산 정책이 대량 해고 사태의 단초를 제공했단 비난을 듣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 그 책임은 기재부와 예결위의 결정에 달려 있고, 시간도 촉박하다.

 

다시 한 번 예결위와 기재부에 촉구한다.

 

아리랑국제방송 또한 지난 정부 때 쌓였던 적폐를 일소해야 한다. 그 첫걸음은 아리랑국제방송은 내년 안정된 예산 확보다. 안정된 재정 여건 속에 현재 진행 중인 사장 선임이 투명하게 이뤄지고, 적폐 인사의 퇴진과 공영성 회복을 위한 개혁도 가능하다. 아리랑국제방송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법 제정도 필요하다. 언론노조와 아리랑국제방송지부는 이 모든 과정을 끝까지 지켜보고,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 이에 대한 책임은 국회와 문체부 그리고 기재부에도 있음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

 

 

2017년 11월 2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22 11:42:42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38
  [성명] 종편 특혜 철회의 시작은 방통위의 쇄신이다.     2018-02-21   499
2637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2018-02-13   994
2636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2018-02-12   1186
2635
  [언론단체 성명] 언론 부역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해임은 역사적 소명이다     2018-02-12   1050
2634
  [성명]박노황 해임이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의 첫 책무다     2018-02-08   1346
2633
  [공동 기자회견문] YTN 정상화 위해 최남수 사장은 당장 사퇴하라     2018-02-06   2305
2632
  [성명] ‘YTN 최남수’ 기사 삭제한 뉴시스, 엄연한 편집권 침해다     2018-01-25   2527
2631
  언론인 자격 없는 YTN 최남수 사장 사퇴 촉구 사회 원로 및 각계 대표 공동선언문   -   2018-01-24   2164
2630
  [성명] 방송 비정규직 노동환경 개선 위한 서울시의 노력을 환영한다     2018-01-24   2619
2629
  [성명] KBS 적폐의 핵심, 고대영의 해임을 환영하며     2018-01-22   2735
2628
  [성명] 최남수는 견강부회를 멈추고 사퇴하라!     2018-01-19   3374
2627
  [논평]KEB하나은행의 광고비 협찬 앞세운 언론 통제 적폐 차원 조사해야     2018-01-16   2542
2626
  [성명] 5개 부처 합동대책반은 언론노조의 간담회 제안에 응하라!     2018-01-16   2981
2625
  [성명] ‘트위터 성희롱’ 최남수는 YTN 사장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라     2018-01-16   3388
2624
  [성명]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     2018-01-11   2892
2623
  [기자회견문] 컨슈머타임스는 부당해고 철회하고, 노조 탄압 즉각 중단하라!     2018-01-10   3374
2622
  [성명] ‘상품권 급여’, SBS가 책임지고 진상조사·개선책 내놔야 한다     2018-01-10   3527
2621
  [기자회견문] YTN 최남수 사장은 노사합의 파기에 대해 책임져야 합니다. (1)     2018-01-08   3594
2620
  [성명]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CJ E&M의 구체적 대책을 촉구한다 (1)     2018-01-05   3646
2619
  [성명] 최남수 YTN 사장은 지금 당장 보도국장 임명 합의 이행에 나서라 (1)     2018-01-05   372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종편 특혜 철회의 시작은 방통위의 쇄신이다.
[연합뉴스지부 보도자료] 20일(화) 기자회견 '박노황 적폐 청산하고 국민의 품으로!'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지/본부소식
[뉴시스지부 기수별 릴레이 성명 8]12기, 입사 이후 세 번째 성명서
[뉴시스지부 기수별 릴레이 성명 7]부끄러움을 가르치는 사측의 행태에 분노한다
[뉴시스지부 기수별 릴레이 성명 6]경영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