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3 수 08:50
 [기자회견문]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2017-12-07 15:06:21   조회: 5120   
 첨부 : 171207_KBS.pdf (138502 Byte) 

[기자회견문]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방통위의 직무유기, 더는 용납할 수 없다

 

*일시 : 2017년 12월 7일 오후 2시

*장소 :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

 

감사원이 KBS 비리 이사들의 업무추진비 사적 이용에 대한 징계를 요구한 지 13일이 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가 총파업에 들어간 지는 95일째다. KBS 기자협회가 제작거부에 들어간 지는 102일이 됐다. 여름에 시작한 KBS 정상화 투쟁이 한겨울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KBS의 주무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는 무엇을 했나. 지난 11월 24일 감사원이 발표한 감사보고서는 방통위의 정확한 시정 조치를 담고 있다. KBS의 이사들이 국민이 낸 수신료를 용돈처럼 써 온 사실이 드러났으니 징계 조치를 하라는 요구였다. 더 이상 시간을 끌 이유도, 누구의 눈치를 볼 이유도 없다. 감사보고서 결과에 따른 이행 조치를 적법한 절차에 따라 즉각 시행하는 것이 방통위가 할 일이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에게 묻는다. 지난 겨울 삭풍 속에서 촛불을 지킨 시민들의 외침을 잊었는가. ‘적폐 청산’은 이제 철 지난 구호에 불과한가. 공영방송 KBS의 적폐는 청산됐는가. 준엄했던 시민의 명령을 가슴에 새기고 거리로 나선 우리는 알고 있다. 비리 이사 해임은 공영방송 KBS의 적폐 청산을 위한 끝이 아니요 시작임을 말이다. 촛불의 외침이 해를 넘기도록 바뀐 게 하나도 없는 KBS를 보라. 비리 이사들은 여전히 KBS 이사회를 장악한 채, 반성은커녕 자신들이 피해자인양 제 멋대로 떠들어댄다. 방통위가 이런 모습을 보고도 좌고우면하는 것은 직무유기일 뿐이다.

 

어느덧 감사원 감사보고서가 나온 지 보름이 다 되어 간다. 그동안 보낸 시간도 너무 길었다. 비리 이사 해임을 단 하루라도 늦춘다면, 적폐 청산은 해를 넘길 수밖에 없다. 100일 가까이 파업을 이어가는 KBS의 구성원과 파업을 지지해 온 시청자들을 더 이상 실망시켜선 안 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김환균 위원장과 KBS본부 성재호 본부장은 오늘 이 자리에서 KBS의 비리 이사 해임과 공영방송 정상화를 바라는 모든 이의 간절함을 안고 무기한 단식 농성을 시작한다. KBS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해 할 수 있는 절박한 호소이자 마지막 투쟁이다.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방통위가 비리 이사 해임에 나설 때까지 김환균 위원장과 성재호 본부장의 단식은 끝날 수 없다.

 

다시 한 번 이효성 방통위원장에게 요구한다. 지금 당장 비리 이사 해임 조치에 나서라.

 

2017년 12월 7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7-12-07 15:06:21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590
  [성명] 5개 부처 합동대책반은 언론노조의 간담회 제안에 응하라!     2018-01-16   5988
2589
  [성명] ‘트위터 성희롱’ 최남수는 YTN 사장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라     2018-01-16   5685
2588
  [성명]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     2018-01-11   5167
2587
  [기자회견문] 컨슈머타임스는 부당해고 철회하고, 노조 탄압 즉각 중단하라!     2018-01-10   5412
2586
  [성명] ‘상품권 급여’, SBS가 책임지고 진상조사·개선책 내놔야 한다     2018-01-10   5644
2585
  [기자회견문] YTN 최남수 사장은 노사합의 파기에 대해 책임져야 합니다.     2018-01-08   5931
2584
  [성명]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CJ E&M의 구체적 대책을 촉구한다     2018-01-05   5820
2583
  [성명] 최남수 YTN 사장은 지금 당장 보도국장 임명 합의 이행에 나서라     2018-01-05   5421
2582
  [논평]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 해임의 의미     2018-01-04   5550
2581
  방통위의 강규형 이사 해임 건의 의결은 KBS 정상화의 첫 걸음일 뿐이다.     2017-12-27   5235
2580
  방통위와 관계 당국은 tvN <화유기> 미술 노동자 추락사고의 원인과 책임을 명확히 규명하라     2017-12-27   5757
2579
  [성명] 국제신문 차승민 법정 구속은 사필귀정이다     2017-12-22   5454
2578
  [성명] 방통위는 더 머뭇거리지 말고 국민의 명령을 수행하라!     2017-12-20   5533
2577
  [성명] KBS 세월호 보도통제 이정현 전 수석 기소 당연하다     2017-12-19   5484
2576
  [성명]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     2017-12-15   5015
2575
  [성명] 언론 적폐 이화섭은 절대 아리랑의 사장이 될 수 없다     2017-12-12   4977
2574
  [성명] 편향적 정부 광고 집행, 즉시 바꿔야 한다!     2017-12-11   5086
2573
  [기자회견문]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2017-12-07   5120
2572
  [성명]지역신문 지원예산 축소 대책 당장 마련하라     2017-12-06   5077
2571
  [성명] 문체부는 아리랑국제방송 대량 해고 막고, 정상화 위한 대책에 나서라     2017-12-06   522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재장악 음모 규탄한다!
[보도자료] 2019 미디어정책컨퍼런스 개최
[성명서]언론장악 적폐들은 정치권 근처에 얼씬도 마라!
지/본부소식
[MBN지부 성명] 장대환 회장 사임은 MBN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성명서]KBS미디어텍 이라는 회사는 어떻게 생겨났나?
[부산일보지부 성명] 더는 부산일보를 건들지 말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