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19 월 18:12
 [성명]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
 2018-01-11 13:21:25   조회: 2612   
 첨부 : [성명]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pdf (99332 Byte) 

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

16개월 교섭 끌고 지노위 조정안마저 거부…노조 교섭권 인정 않겠단 속내 드러낸 셈

10일 노사 협의 없이 포괄임금제 기자 공채 공고…시대 흐름 역주행으로 갈등 증폭

 

 국내 1위 민영뉴스통신사 뉴시스의 2017년도 임금 및 단체 협상이 결국 결렬됐다.

 지난 2016년 12월 첫 협상 이후 15개월 넘게 끌어온 임단협에서 뉴시스 경영진은 회사측 의견만을 무조건 수용하라는 식의 비상식적 교섭 태도로 일관했고, 지난 9일엔 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안마저 거부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지부의 임단협은 처음부터 난항의 연속이었다. 매출과 수익 신장에 따른 임금 인상 요구에 대해 회사 측은 구체적 수치도 내놓지 않은 채 미래 경영 수지 개선을 위한 투자를 이유로 임금 동결만을 주장했다. 한편으론 성과급(인센티브) 지급을 이야기하면서도 비율은 전적으로 회사에 일임할 것을 요구하며 실질적으로는 뉴시스지부의 교섭권을 인정하지 않으려 했다. 이는 헌법에서 보장하는 단체교섭권을 위반한 행위이다.

 단체협약과 관련해선 편집국 독립을 위한 편집국장임면 동의제 도입 등에 대해 인사권 침해 등의 이유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회 여러 분야에서 노동이사제도 도입이 되고 있고, 언론사의 경우 편집국장 임면동의제를 통한 편집국의 독립이 대세인 상황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신의와 성실 원칙을 깨는 회사측의 무성의한 교섭 태도였다. 회사측 협상 대표는 애초 아무런 결정권도 갖지 못해 협의 자체가 불가능했다. 지난해 편집국 내에 CCTV 설치 등으로 기자 감시 논란이 일었던 점을 상기해 보면 회사 내의 민주적 논의 절차는 크게 우려스러운 수준이다.

 20여 차례의 협상 과정에서 이러한 문제가 불거지자 언론노조는 교섭권을 회수해 직접 교섭에 나서 신의와 성실의 원칙을 위반한 교섭 태도의 변화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임단협의 정상적 합의 도출을 위해 몇 차례의 수정 요구안을 내놓으며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그러나 회사측은 여전히 ‘임금 동결’만을 주장했다. 협상 막판엔 “인센티브를 지급하겠으나 지급율은 회사에 일임하라”라며 협상 자체를 무력화시키는 내용을 수정 제시안처럼 제시했다.

 결국 뉴시스지부는 지난달 지방노동위원회에 임단협 관련 쟁의 조정을 신청했지만, 지난 1월 9일 최종 3차 회의에서 ‘임금 3% 인상’ 등의 내용을 담은 지노위 조정안마저 회사측이 거부함에 따라 임단협은 끝내 결렬되고 말았다.

 회사는 조정 회의 기간 중에도 뉴시스지부와 아무런 협의도 없이 연봉제 조합원에 대한 개별 임금 협상을 진행하려 했다.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엔 공공연히 지부장에 대한 험담을 일삼고, 임금 체계를 호봉제에서 연봉제로 전환하려 시도했다. 최근에는 “연봉제 전환을 할 경우 임금을 인상을 해 준다”거나 “앞으로 호봉제 임금 인상은 없다”는 말을 퍼뜨리기도 했다.

 15개월여의 긴 교섭에도 뉴시스 임단협이 결렬된 것으로 볼 때 회사측이 애초 노조를 협상 파트너로 존중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 겉으로는 노조를 인정한다면서도 임금과 단협 등 조합원을 대표해 교섭권을 가진 뉴시스지부와 어떤 협상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그 증거다.

 더군다나 뉴시스 경영진은 9일 지노위 조정 결렬 결정이 내려지자, 기다렸다는 듯 10일엔 포괄 연봉제를 적용한 제17기 수습 기자 모집 공고를 냈다. 이는 현재 호봉제와 연봉제가 공존하는 뉴시스의 임금 체계를 장기적으로는 연봉제로 전환하고자 하는 움직임의 하나로 해석된다. 더불어 노동조합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경영진은 지금이라도 임단협 결렬의 책임을 지고 구성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조정 결렬로 노사 간 갈등이 첨예화된 데에 따른 책임 역시 무겁게 받아들여야 옳다. 당장 수습 기자 모집을 중단하고 교섭을 재개하는 것은 그 시작이다. 이러한 노력이 없이는 불거질 대로 불거진 노사 간 갈등은 해결될 수 없다. 이후에 벌어질 모든 사태의 책임 또한 회사측에게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

 

2018년 1월 1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11 13:21:25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63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2018-02-13   622
2662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2018-02-12   855
2661
  [언론단체 성명] 언론 부역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해임은 역사적 소명이다     2018-02-12   730
2660
  [성명]박노황 해임이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의 첫 책무다     2018-02-08   1033
2659
  [공동 기자회견문] YTN 정상화 위해 최남수 사장은 당장 사퇴하라     2018-02-06   1996
2658
  [성명] ‘YTN 최남수’ 기사 삭제한 뉴시스, 엄연한 편집권 침해다     2018-01-25   2226
2657
  언론인 자격 없는 YTN 최남수 사장 사퇴 촉구 사회 원로 및 각계 대표 공동선언문   -   2018-01-24   1860
2656
  [성명] 방송 비정규직 노동환경 개선 위한 서울시의 노력을 환영한다     2018-01-24   2316
2655
  [성명] KBS 적폐의 핵심, 고대영의 해임을 환영하며     2018-01-22   2432
2654
  [성명] 최남수는 견강부회를 멈추고 사퇴하라!     2018-01-19   3085
2653
  [논평]KEB하나은행의 광고비 협찬 앞세운 언론 통제 적폐 차원 조사해야     2018-01-16   2264
2652
  [성명] 5개 부처 합동대책반은 언론노조의 간담회 제안에 응하라!     2018-01-16   2702
2651
  [성명] ‘트위터 성희롱’ 최남수는 YTN 사장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라     2018-01-16   3112
2650
  [성명]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     2018-01-11   2612
2649
  [기자회견문] 컨슈머타임스는 부당해고 철회하고, 노조 탄압 즉각 중단하라!     2018-01-10   3043
2648
  [성명] ‘상품권 급여’, SBS가 책임지고 진상조사·개선책 내놔야 한다     2018-01-10   3249
2647
  [기자회견문] YTN 최남수 사장은 노사합의 파기에 대해 책임져야 합니다. (1)     2018-01-08   3313
2646
  [성명]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CJ E&M의 구체적 대책을 촉구한다 (1)     2018-01-05   3364
2645
  [성명] 최남수 YTN 사장은 지금 당장 보도국장 임명 합의 이행에 나서라 (1)     2018-01-05   3444
2644
  [논평]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 해임의 의미 (1)     2018-01-04   364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보도자료] 뉴시스지부, 13~14일 2차 시한부 파업 돌입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지/본부소식
[CBSi지부 성명] CBS경영진은 이번에도 대자보만 떼라고 할 텐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심자득은 정녕 언론적폐를 자청하는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전명구는 사욕을 멈추고 즉각 사임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