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4 목 11:07
 [언론단체 성명] 언론 부역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해임은 역사적 소명이다
 2018-02-12 10:34:51   조회: 3329   
 첨부 : 180212_park.pdf (136308 Byte) 

[성명] 

언론 부역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해임은 역사적 소명이다

 

     연합뉴스의 대주주인 뉴스통신진흥회 제5기 이사들에 대한 임명 요청을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했다. 제4기 이사진의 공식 임기가 종료된 지 1개월 하고도 1주일 지난 시점이다. 새 이사진 구성이 늦어진 만큼 뉴스통신진흥회는 박노황과 적폐 경영진의 해임 절차를 더는 늦춰선 안 된다. 이와 동시에 개혁적인 신임사장을 선출하는 작업에 즉각 돌입해야 할 것이다. 

 

    박노황과 적폐 경영진에 대한 해임 사유는 차고 넘친다.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이 규정한 연합뉴스의 독립성과 공적 책임을 다하기는커녕 '국정교과서'를 '명품교과서'로 둔갑시키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편파ㆍ왜곡 보도를 일삼았다는 것은 의혹 수준을 넘어선다.

 

    게다가 2012년 103일간의 장기파업 결과로 노ㆍ사가 합의하여 만들어낸 편집총국장 제도를 폐기했다. 또한, 기자직 사원들의 임명동의 투표를 겁낸 나머지 임기 내내 편집국장조차 임명하지 못하고 비정상적인 편집국장 직무대행 체제로 편집국을 운영해왔다.

    박노황 경영진의 첫 편집국장 직무대행이었던 이창섭은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의 2015년 문자에서 드러난 바대로 "삼성을 위해 진심으로 열심히 일했던" 적폐인사다. 이듬해 7월에는 연합뉴스 편집인인 조복래 콘텐츠융합담당 상무가 "누워계시는 이건희 회장님을 소재로 돈을 뜯어내려는 자들이 있다"는 충성문자를 장충기 사장에게 보냈다. 국민의 세금을 받는 공영언론의 편집인과 편집책임자가 보낸 문자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다. 

 

    2016년 겨울 연합뉴스의 젊은 기자들은 "부끄러움은 왜 우리 몫인가?", "출근길이 두렵고 퇴근길이 부끄럽다"는 성명을 내고 부당해고, 보복성 지방전보 철회, 편집국장 임명, 신입 공채, 부당한 취재 지시와 공포정치를 거두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박노황 경영진은 현장기자들의 외침을 무시한 채 아직도 자리에서 버티고 있다.

  

    박근혜의 낙점을 받은 박노황과 적폐 경영진은 2015년 3월 국기게양식을 거행하며 호기롭게 연합뉴스에 입성했다. 이들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를 박근혜 정권에 통째로 헌납했다. 관영뉴스통신사나 정권뉴스통신사를 하라고 300억이 넘는 국민 세금을 연합뉴스에 준 것은 아니다. 공영언론을 정권의 노예로 자본권력의 노리개로 전락시킨 박노황과 적폐 경영진에 대한 단죄 없이 연합뉴스의 정상화를 논할 수 없다.

 

    언론개혁을 요구한 촛불 시민의 목소리와 양대 공영방송사 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이 적폐 사장 김장겸, 고대영을 퇴진시켰다. 그러나 부역 언론인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과 적폐 경영진은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젠 그들의 임기 3년이 다 되어간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 지부가 박노황 퇴진을 요구하며 투쟁에 나선지도 100여 일이 넘어가고 있다.

 

    정권편향보도, 편집권 독립 훼손, 인사 전횡, 부당노동행위 등을 저질러 온 박노황 사장과 그 경영진에 대한 해임은 촛불 시민이 언론에 내린 역사적 소명이다. 새롭게 출범하는 제5기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진은 이들이 임기를 마치고 연합뉴스를 떠나게 해서는 안 된다. 시간이 없다. 진흥회 이사진은 하루빨리 이들에 대한 해임 절차에 돌입하라. 이명박ㆍ박근혜 정권 부역 언론인으로 마지막까지 공영언론사 임원 자리를 보존하고 있는 박노황과 그 일당들에게 하루라도 시간을 더 줘서는 안 된다. 

 

2018년 2월 12일 

 

민주언론시민연합ㆍ자유언론실천재단ㆍ새언론포럼ㆍ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ㆍ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8-02-12 10:34:51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66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2018-05-18   568
2665
  [성명] 안병길 사장은 부산일보 공정보도의 책임을 다하라 (1)     2018-05-10   778
2664
  [공동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정상화의 시작과 끝은 촛불시민과 언론노동자의 몫이다. (1)     2018-05-07   906
2663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밀실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1)     2018-05-05   1040
2662
  [성명] YTN 정상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2)   -   2018-05-04   1349
2661
  [성명]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김영국 KT스카이라이프 사장취업 불승인 결정은 인과응보[因果應報]다 (1)     2018-05-02   1419
2660
  [기자회견문] 2018 세계노동절대회 언론노조 기자회견문 (1)     2018-05-01   1137
2659
  [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악 야합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   2018-04-27   934
2658
  [성명] 집에서 한 숙제는 검사하지않겠다는 방통위     2018-04-20   1825
2657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2018-04-19   1934
2656
  [성명] 방송 제작 현장, 더 이상 노동법 사각지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2018-04-18   1591
2655
  [성명] 국회는 공영방송에 대한 관행적 정당추천을 포기하라!     2018-04-18   1856
2654
  [세월호 4주기 특별성명] 세월호 4주기, 진실규명에 언론부터 나서자!     2018-04-16   1872
2653
  [성명] 공영방송을 국민의 품으로 온전하게 돌려주자!     2018-04-10   2096
2652
  [기자회견문]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제도 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2018-04-03   1985
2651
  [성명] 이정섭(지광스님)은 국제신문 대주주에서 스스로 물러나라!     2018-03-19   2776
2650
  [성명] 최남수에게 면죄부 준 YTN 이사회 결정은 무효다!     2018-03-13   3210
2649
  [성명] KT스카이라이프 김영국 사장 내정 철회와 진상조사를 요구한다     2018-03-13   2964
2648
  [성명]스카이라이프를 방송 적폐의 재활용장으로 만들지 말라!     2018-03-09   3095
2647
  [성명] 언론장악의 역사를 잊은 정당에게 미래는 없다!     2018-03-09   286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5월14(월)~5월20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토론회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공정보도 마음껏 하라’굽쇼?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