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0 화 15:47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2018-02-12 17:29:07   조회: 1002   
 첨부 : 180212_mask.pdf (90007 Byte)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때아닌 '가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0일 CBS <노컷뉴스>의 한 사진기자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첫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쓴 가면을 두고 ‘김일성 가면’이라 보도한 것이 발단이 됐다. 뒤늦게 그 가면의 인물은 김일성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실 보도’를 금과옥조로 여겨야 할 기자가 사실에 대한 확인 없이 주관을 개입시켜 판단했다는 점에서 노컷뉴스의 해당 기자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기자 역시 사람이라 언제든 실수를 할 수 있다. 그래서 오보 이후의 사후처리가 중요한 것이다. CBS는 깨끗하게 오보를 인정했고 “변명의 여지가 없는 오보이며 커다란 실수”(변상욱 CBS 대기자)라고 사과했다.

 

더 큰 문제는 해당 기사를 ‘받아 쓴’ 언론사들이다. 이들은 CBS 보도로 인터넷의 포털과 커뮤니티가 들끓기 시작하자 아무런 사실 확인 없이 오보를 그대로 받아 썼다. 나중에 CBS가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를 했지만, 받아 쓴 언론사들은 아무런 인정이나 사과가 없다. 

 

북한 응원단이 쓴 가면의 인물이 누군지에 대해 말하려면 그것을 확인해줄 수 있는 인물에게 전화 한 통이라도 거는 것이 최소한의 절차다. 또한 같은 사안에 대해 100명의 기자가 기사를 쓴다면 100번의 사실 확인이 있어야 하며, 사실 확인의 책임은 나누어 질 수 없다. CBS가 먼저 썼다고 해서 그 기사를 받아 쓴 언론사에게는 사실 확인의 책임이 없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오보의 책임 역시 마찬가지다.

 

‘기레기’라는 말이 사라지지 않는 것은 위와 같은 가장 기본적인 원칙조차 지키지 않는 한국 언론의 모습 때문일 것이다. CBS가 오보를 인정한 후에도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가면을 놓고 김일성 모습을 상징한 것 아니냐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는 식의 정치적 선동을 이어가고 있는 일부 보수언론도 마찬가지다. 모두 언론의 본령을 망각한 모습들이다.

 

신뢰가 무너진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보도 경쟁에서 한국 언론이 이번만큼은 ‘언론다운 언론’으로 바로 서길 기대해 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2-12 17:29:07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66
  [성명] 종편 특혜 철회의 시작은 방통위의 쇄신이다.     2018-02-21   218
2665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2018-02-13   809
2664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2018-02-12   1002
2663
  [언론단체 성명] 언론 부역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해임은 역사적 소명이다     2018-02-12   873
2662
  [성명]박노황 해임이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의 첫 책무다     2018-02-08   1166
2661
  [공동 기자회견문] YTN 정상화 위해 최남수 사장은 당장 사퇴하라     2018-02-06   2135
2660
  [성명] ‘YTN 최남수’ 기사 삭제한 뉴시스, 엄연한 편집권 침해다     2018-01-25   2356
2659
  언론인 자격 없는 YTN 최남수 사장 사퇴 촉구 사회 원로 및 각계 대표 공동선언문   -   2018-01-24   1990
2658
  [성명] 방송 비정규직 노동환경 개선 위한 서울시의 노력을 환영한다     2018-01-24   2448
2657
  [성명] KBS 적폐의 핵심, 고대영의 해임을 환영하며     2018-01-22   2561
2656
  [성명] 최남수는 견강부회를 멈추고 사퇴하라!     2018-01-19   3215
2655
  [논평]KEB하나은행의 광고비 협찬 앞세운 언론 통제 적폐 차원 조사해야     2018-01-16   2389
2654
  [성명] 5개 부처 합동대책반은 언론노조의 간담회 제안에 응하라!     2018-01-16   2824
2653
  [성명] ‘트위터 성희롱’ 최남수는 YTN 사장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라     2018-01-16   3231
2652
  [성명]뉴시스 경영진 임단협 결렬 책임져야     2018-01-11   2735
2651
  [기자회견문] 컨슈머타임스는 부당해고 철회하고, 노조 탄압 즉각 중단하라!     2018-01-10   3188
2650
  [성명] ‘상품권 급여’, SBS가 책임지고 진상조사·개선책 내놔야 한다     2018-01-10   3367
2649
  [기자회견문] YTN 최남수 사장은 노사합의 파기에 대해 책임져야 합니다. (1)     2018-01-08   3432
2648
  [성명]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CJ E&M의 구체적 대책을 촉구한다 (1)     2018-01-05   3487
2647
  [성명] 최남수 YTN 사장은 지금 당장 보도국장 임명 합의 이행에 나서라 (1)     2018-01-05   35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연합뉴스지부 보도자료] 20일(화) 기자회견 '박노황 적폐 청산하고 국민의 품으로!'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보도자료] 뉴시스지부, 13~14일 2차 시한부 파업 돌입
지/본부소식
[CBSi지부 성명] CBS경영진은 이번에도 대자보만 떼라고 할 텐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심자득은 정녕 언론적폐를 자청하는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전명구는 사욕을 멈추고 즉각 사임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