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3 목 21:49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15:26:12   조회: 3167   
 첨부 : abgout.pdf (169321 Byte)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전국 최대 지역신문 부산일보 구성원들은 발행·편집·인쇄인인 안병길 사장 배우자의 6·13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시의원 후보 출마로 언론노동자로서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참담함에 휩싸였다. 이번 사태로 부산일보는 지역 시민사회와 독자들로부터 벌써 한국당 신문이란 오해를 사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일보 언론노동자들은 1988년, 2007년, 2011~2012년‘숙명적 여당지’를 자처하던 당시 사측이나 정수재단, 박근혜 전(前) 정수재단 이사장에 맞서‘편집권 독립’을 기치로 투쟁했다. 이번에도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와 부산일보기자협회는 공정보도를 지키기 위해 안병길 사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2003년 입사한 기자부터 막내기자까지 20여 명의 기자들은 자신의 이름까지 내건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안 사장은 “현실화되지 않은 걱정과 우려만으로 대외 투쟁이나 정치 쟁점화 하는 것은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기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부산일보의 공정보도 훼손 및 편집권 침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안 사장이 2015년 2월 부임한 이후 계속돼 왔다. 안 사장과 재단 그리고 안 사장의 부인 사진이 거리낌없이 신문 지면을 채웠고, 기자들은 수익전선에 내몰렸다. 부산일보가 `특집신문화 됐다'는 안팎의 푸념까지 나왔지만 구성원들은 부산일보를 위해 참았을 뿐이다.

 

 안 사장은 자신이 부임한 이후 공정보도와 편집권 훼손이 점점 심해졌다는 안팎의 평가를 모르는 양 “그 어떤 언론사보다도 공정보도 시스템이 잘 작동되고 있다”고 말한다. 그런 그는 불과 몇 개월 전 편집국장의 인사 제청권을 사실상 무력화했고, 최근엔 “마음껏 공정·객관 보도 하라”면서도 막내 기자들이 쓴 성명서는 ‘사규’를 들먹이며 떼어냈다. 노조와 기자협회는 31일부터 ‘공정보도 훼손 및 편집권 침해’ 실태 조사에 나섰다. 결과가 나오면 공정보도에 부끄러움이 없다는 사장의 주장이 얼마나 허구인지 드러날 것이다.

 

 안 사장은 지난달 23일 ‘편집국 후배들께 드리는 글’에서 “사내 갈등이나 분쟁은 사내에서 우리끼리 해결해야 된다. 몇 년 전 경험한 대로 사태를 외부로 가져나가거나 외부 세력을 끌어들이는 것은 누구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노조와 사원들에게 압력을 넣고 있다. ‘사태’를 불러온 당사자가 갈등을 운운해선 안 된다. 이 글에서 분명 안 사장은 “문제 촉발의 책임이 저에게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제 답은 간단하다. 부산일보 공정보도 훼손과 편집권 독립 위상을 흔든 안 사장이 결자해지의 자세를 보여야 한다. 

 “자존심에 멍이 들게 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으로 진퇴까지 결정하라는 것은 너무 과하지 않으냐”며 반문한다면 부산일보 언론노동자의 무너진 자존심과 독자들의 실망은 누가 책임지겠는가. 부산일보의 발행·편집·인쇄를 책임지는 대표이사는 구성원 누구보다도 더 큰 도덕성을 가져야 하고 모범을 보여야 하는 자리다. 더는 ‘자기만의 공정보도’에 취해, 부산일보 구성원들과 지역 시민사회, 독자들을 우롱하지 말라.

 

 언론노조는 재단법인 정수장학회에도 촉구한다. 

 정수재단은 부산일보 지분을 100% 가진 유일 주주이다. 상법과 재단 정관에 명시된 대로 안병길 사장은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를 다하여, 충실하게 회사의 업무를 집행해야 한다’는 충실 의무를 진다. 그럼에도 배우자 출마로 부산일보의 공정성 훼손 우려는 현실화되고, 나아가 회사 경영에도 상당한 피해가 불가피해 보인다. 

 정수재단은 이에 상응하는 조처를 취하는 것이 옳다. 안 사장 자신이 잘못은 인정하면서도 책임을 회피하는 현 상황에서 대주주는 반드시 올바른 판단을 내려야 한다. 1만 3000명 언론노동자는 부산일보의 사태가 바르게 해결될 때까지 한 순간도 눈을 떼지 않을 것이다.

 

 2018년 6월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6-01 15:26:12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59
  [회견문] 지역 언론·민주주의 내팽개친 네이버를 규탄한다!     2019-05-24   22
2758
  [회견문] 인사권 독립도 못 지키는 경찰에게 수사권 맡길 국민은 없다!     2019-05-24   17
2757
  [성명]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2019-05-21   397
2756
  [성명] 결국 지상파 방송사 ‘독립’ 확립이 해법이다!     2019-05-15   582
2755
  [방송독립시민행동] 검찰은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 철저히 수사해 엄벌하라!     2019-05-13   448
2754
  [성명] 제1야당의 저급한 언론관, 부끄럽지 않은가!     2019-05-09   323
2753
  [회견문]방통위는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라!     2019-05-02   311
2752
  [회견문] 후임 과기정통부 장관의 자격을 말한다!     2019-04-30   405
2751
  [논평] 기자 참여 불법촬영물 유포 대화방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2019-04-24   1024
2750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박치형 부사장은 자진 사퇴하라     2019-04-17   610
2749
  [성명] KT가 위성방송 사유화에 집착한다면 합산규제 재도입하라!     2019-04-16   689
2748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성명] 진실은 아직 떠오르지 않았다     2019-04-16   308
2747
  [OBS공대위] 국회는 KT스카이라이프 합산규제 다시 적용해야!     2019-04-15   552
2746
  [성명] EBS 정상화 가로막는 불통경영, 막장인사 규탄한다!     2019-04-08   773
2745
  [기자회견문] 신문법 개악 10년, ‘편집권 독립과 올바른 신문 진흥’을 위한 언론노동자 선언      2019-04-04   811
2744
  [특별결의문]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은 SBS에서 손 떼라!     2019-03-28   1133
2743
  [성명] 통신재벌 감싸는 과기부 혁신할 수 있나!     2019-03-26   1232
2742
  [성명] 국회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를 철저히 검증하라!     2019-03-25   1086
2741
  [성명] KT는 국민과 국회 기만하는 김택환, 구현모 이사 추천을 즉각 철회하라!     2019-03-14   518
2740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을 해임하라!     2019-03-11   72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사후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규탄 기자회견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규탄 기자회견 개최
[성명]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해 반드시 심판해...
지/본부소식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 성명] 이 모든 문제의 책임은 김명중 사장에게 있다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 성명] 방통위가 초래한 '인사 참사', 투명한 사장 선임 절차 확립으로 해결하라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의 또 다른 책임회피, 조직개편 컨설팅을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