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5:49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15:26:12   조회: 1553   
 첨부 : abgout.pdf (169321 Byte)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전국 최대 지역신문 부산일보 구성원들은 발행·편집·인쇄인인 안병길 사장 배우자의 6·13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시의원 후보 출마로 언론노동자로서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참담함에 휩싸였다. 이번 사태로 부산일보는 지역 시민사회와 독자들로부터 벌써 한국당 신문이란 오해를 사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일보 언론노동자들은 1988년, 2007년, 2011~2012년‘숙명적 여당지’를 자처하던 당시 사측이나 정수재단, 박근혜 전(前) 정수재단 이사장에 맞서‘편집권 독립’을 기치로 투쟁했다. 이번에도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와 부산일보기자협회는 공정보도를 지키기 위해 안병길 사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2003년 입사한 기자부터 막내기자까지 20여 명의 기자들은 자신의 이름까지 내건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안 사장은 “현실화되지 않은 걱정과 우려만으로 대외 투쟁이나 정치 쟁점화 하는 것은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기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부산일보의 공정보도 훼손 및 편집권 침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안 사장이 2015년 2월 부임한 이후 계속돼 왔다. 안 사장과 재단 그리고 안 사장의 부인 사진이 거리낌없이 신문 지면을 채웠고, 기자들은 수익전선에 내몰렸다. 부산일보가 `특집신문화 됐다'는 안팎의 푸념까지 나왔지만 구성원들은 부산일보를 위해 참았을 뿐이다.

 

 안 사장은 자신이 부임한 이후 공정보도와 편집권 훼손이 점점 심해졌다는 안팎의 평가를 모르는 양 “그 어떤 언론사보다도 공정보도 시스템이 잘 작동되고 있다”고 말한다. 그런 그는 불과 몇 개월 전 편집국장의 인사 제청권을 사실상 무력화했고, 최근엔 “마음껏 공정·객관 보도 하라”면서도 막내 기자들이 쓴 성명서는 ‘사규’를 들먹이며 떼어냈다. 노조와 기자협회는 31일부터 ‘공정보도 훼손 및 편집권 침해’ 실태 조사에 나섰다. 결과가 나오면 공정보도에 부끄러움이 없다는 사장의 주장이 얼마나 허구인지 드러날 것이다.

 

 안 사장은 지난달 23일 ‘편집국 후배들께 드리는 글’에서 “사내 갈등이나 분쟁은 사내에서 우리끼리 해결해야 된다. 몇 년 전 경험한 대로 사태를 외부로 가져나가거나 외부 세력을 끌어들이는 것은 누구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노조와 사원들에게 압력을 넣고 있다. ‘사태’를 불러온 당사자가 갈등을 운운해선 안 된다. 이 글에서 분명 안 사장은 “문제 촉발의 책임이 저에게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제 답은 간단하다. 부산일보 공정보도 훼손과 편집권 독립 위상을 흔든 안 사장이 결자해지의 자세를 보여야 한다. 

 “자존심에 멍이 들게 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으로 진퇴까지 결정하라는 것은 너무 과하지 않으냐”며 반문한다면 부산일보 언론노동자의 무너진 자존심과 독자들의 실망은 누가 책임지겠는가. 부산일보의 발행·편집·인쇄를 책임지는 대표이사는 구성원 누구보다도 더 큰 도덕성을 가져야 하고 모범을 보여야 하는 자리다. 더는 ‘자기만의 공정보도’에 취해, 부산일보 구성원들과 지역 시민사회, 독자들을 우롱하지 말라.

 

 언론노조는 재단법인 정수장학회에도 촉구한다. 

 정수재단은 부산일보 지분을 100% 가진 유일 주주이다. 상법과 재단 정관에 명시된 대로 안병길 사장은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를 다하여, 충실하게 회사의 업무를 집행해야 한다’는 충실 의무를 진다. 그럼에도 배우자 출마로 부산일보의 공정성 훼손 우려는 현실화되고, 나아가 회사 경영에도 상당한 피해가 불가피해 보인다. 

 정수재단은 이에 상응하는 조처를 취하는 것이 옳다. 안 사장 자신이 잘못은 인정하면서도 책임을 회피하는 현 상황에서 대주주는 반드시 올바른 판단을 내려야 한다. 1만 3000명 언론노동자는 부산일보의 사태가 바르게 해결될 때까지 한 순간도 눈을 떼지 않을 것이다.

 

 2018년 6월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6-01 15:26:12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06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2018-08-17   688
2705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1)     2018-08-16   126
2704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1)     2018-08-10   1369
2703
  [성명] 방송사는 제작 현장의 장시간 노동 개선 대책을 즉각 발표하라     2018-08-02   738
2702
  [민실위 논평]법원행정처 문건과 조선일보 보도는 정말 무관했나?     2018-08-01   380
2701
  [방송독립시민행동 긴급성명] 방통위는 공영방송 이사후보자 철저하게 검증하라!     2018-07-31   1386
2700
  [성명] KT스카이라이프 이사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장 선임절차를 마련하라!     2018-07-31   716
2699
  [성명] 정상화 통한 기독교타임즈의 비판과 감시를 기대한다 (3)     2018-07-27   459
2698
  [기자회견문] 뉴시스 본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를 즉각 정상화하라! (2)     2018-07-26   384
2697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3)     2018-07-17   700
2696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2)     2018-07-10   1829
2695
  [방송독립 시민행동 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이사 선임 시민참여-공개검증 보장하라!     2018-07-02   950
2694
  [긴급 성명]허튼소리로 노동시간 단축 유예를 떠들지 말라 (2)     2018-06-29   1707
2693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미루지 말라     2018-06-29   1929
2692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2018-06-20   1271
2691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2018-06-14   1584
2690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1553
2689
  [성명] 주 52시간제 한 달 앞으로, 늑장 대응에 졸속 대책을 우려하며     2018-06-01   1921
2688
  [긴급성명] 최저임금법 개악한 국회를 강력 규탄한다! (1)     2018-05-28   2260
2687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1)     2018-05-18   224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부산일보 농단 안병길 사장 퇴진 천막농성 돌입...언론노조,부산노동자 결의대회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