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성명] 정상화 통한 기독교타임즈의 비판과 감시를 기대한다
 2018-07-27 17:21:14   조회: 6350   
 첨부 : 0727기독교타임즈 정상화.pdf (78353 Byte) 

정상화 통한 기독교타임즈의 비판과 감시를 기대한다

- 신동명 분회장 등 전원 원직 복직과 부당 인사 철회를 환영하며

 

전국언론노동조합은 기독교타임즈분회 신동명 분회장을 비롯해 김목화 사무국장, 정원희 기자, 김준수 기자 등 부당 인사 피해를 본 조합원들의 전원 현장 복귀를 진심으로 환영한다. 이제 하루 빨리 의사 표현의 자유와 다양성을 담보할 수 있는 합리적 내부구조를 갖춤으로써, 우리 사회를 감시하고 비판하는 언론 본연의 역할을 충직하게 해 나가는 기독교타임즈가 되어 주길 기대한다.

 

지난 17일 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 직무대행 이철)는 기독교타임즈분회 조합원들에게 부당하게 가해진 대기발령과 직위 해제 등을 취소하고 원직으로 복직시키기로 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는 또 조합원 해고 등이 노조 활동 무력화 및 약화시키기 위한 불이익 취급 및 지배 개입임을 인정했다. 기독교타임즈분회가 서울지노위에 구제신청을 한 후 100일여 만에 이뤄진 화해 조치에 따른 결과다.

 

2011년 2월 8일 기독교타임즈 소속 언론노동자들은 노동조합을 만들었고, 언론노조 산하 분회로서 ‘언론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과 공정보도를 가로막는 권력에 맞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노동자의 권리를 지키고 신장시켜나갈 것도 약속했다.

 

분회는 이후 각종 불합리한 일을 폭로했고, 가시밭과 같은 힘든 투쟁의 길을 묵묵히 걸어왔다. 장기간 임금 체불, 수직적 구조 속에서 비밀리에 벌어진 사적인 경영 행태, 기자 구타 사건, 욕설 등 인격 모독, 성차별 및 성희롱적 발언, 교단의 감사를 방해하는 행태, 사내 CCTV 설치 논란, 낙하산 이사 선임 문제 등이 분회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특히 교단 내 선거를 앞두고 언론을 도구화 하려는 세력과 각종 이권 개입 문제에 대한 침묵 강요는 모든 언론노동자를 분노케했다. 다행히 기독교타임즈 분회 소속 노동자들은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언론이 차츰 그 의미를 잃어가는 것을 지켜보고만 있지 않았다. 교단 내 권력형 비리와 금권 선거에 대한 탐사보도를 내보냈다. 폐간을 비롯한 각종 협박 속에서도 조합원들은 결코 물러서지 않았다.

이제 기독교타임즈는 새로 태어날 것이다. 반드시 그래야만 한다. 조합원들의 투쟁이 마침내 원직 복직 쟁취란 결실을 이뤘지만 이는 개혁의 시작일 뿐이다. 그러니 만약 이 개혁의 길을 또 다시 막으려는 자가 있다면 전국의 1만 3000 언론노동자들의 강고한 투쟁을 직면해야 할 것이다.

 

 

2018년 7월 27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8-07-27 17:21:14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26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EBS 이사 선임 관련 교총 추천에 대한 방송독립시민행동 입장     2018-08-21   9241
2625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2018-08-17   9505
2624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2018-08-16   8424
2623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2018-08-10   9963
2622
  [성명] 방송사는 제작 현장의 장시간 노동 개선 대책을 즉각 발표하라     2018-08-02   8527
2621
  [민실위 논평]법원행정처 문건과 조선일보 보도는 정말 무관했나?     2018-08-01   6561
2620
  [방송독립시민행동 긴급성명] 방통위는 공영방송 이사후보자 철저하게 검증하라!     2018-07-31   7710
2619
  [성명] KT스카이라이프 이사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장 선임절차를 마련하라!     2018-07-31   6811
2618
  [성명] 정상화 통한 기독교타임즈의 비판과 감시를 기대한다     2018-07-27   6350
2617
  [기자회견문] 뉴시스 본사는 경기남부 취재본부를 즉각 정상화하라!     2018-07-26   6272
2616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2018-07-17   5790
2615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2018-07-10   7140
2614
  [방송독립 시민행동 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이사 선임 시민참여-공개검증 보장하라!     2018-07-02   5245
2613
  [긴급 성명]허튼소리로 노동시간 단축 유예를 떠들지 말라     2018-06-29   5969
2612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미루지 말라     2018-06-29   5608
2611
  [기자회견문] 언론사 노동시간 단축, 법대로 제대로 진행하라     2018-06-20   3609
2610
  [성명] 정치권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를 잊지 말라     2018-06-14   3589
2609
  [기자회견문] ‘부산일보 공정성 논란’자초한 안병길 사장 사퇴하라     2018-06-01   3356
2608
  [성명] 주 52시간제 한 달 앞으로, 늑장 대응에 졸속 대책을 우려하며     2018-06-01   3391
2607
  [긴급성명] 최저임금법 개악한 국회를 강력 규탄한다!     2018-05-28   348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