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1 수 15:43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
 2018-08-31 10:19:26   조회: 8015   
 첨부 : [성명]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pdf (121029 Byte) 
 첨부 : [성명]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hwp (89088 Byte)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가 스스로 자기 존재 이유를 부정했다. 과연 이 땅의 방송 독립과 공정 방송 그리고 방송 산업의 발전을 위해 지금의 방통위가 필요한 존재인지, 오히려 개혁과 청산의 대상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방통위는 MBC를 망친 주역이었던 최기화•김도인을 방문진 이사로 선임한데 이어 KBS에도 언론적폐 황우섭을 이사로 내리꽂았다. 꼼수로 국민 의견 수렴을 하고 철저하게 비공개로 논의를 진행할 때부터 예견됐던 것이다. 처음부터 시민의 의견 따위는 안중에도 없었다. 기본적인 인사검증시스템도 마비되었다. 방통위가 KBS이사로 추천한 김영근은 부적절한 처신으로 징계전력이 있는 사람임에도 방통위의 최종 이사추천 명단에 포함되었다. 그야말로 방통위가 총체적 난국에 빠져있는 것이다.

 

방통위법은 제1조에서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높이고 방송통신위원회의 독립적 운영을 보장함으로써...”라고 설립취지를 밝히고 있다.

 

과연 편파•왜곡 방송에 앞장섰던 최기화•김도인, 왜곡된 극우적 시각으로 제작 자율성을 짓밟았던 황우섭을 공영방송 이사로 낙점하고도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을 입에 올릴 수 있겠는가.

 

또 법이 보장한 ‘독립적 운영’도 알량한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정치권에 헌납했다. 정당의 정파적 이해관계에 따라 마치 전리품을 나누듯 이사 자리를 배분하고 청와대의 눈치를 살핀 방통위의 태도는 비굴할 따름이다. 그렇게 굽신거린 대가로 방통위도 함께 ‘나눠먹기’에 동참한 것이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그동안 공영방송 이사회 구성과 선임방식의 개혁을 요구해왔다. 촛불의 시대정신 구현을 위해 이번에야 말로 시민검증단을 구성해 공개적이고 민주적인 방법으로 공영방송 이사를 선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호소했지만, 방통위는 그 소중한 기회를 걷어찼다. 또 방통위는 최악의 적폐 인사들만은 막아달라는 마지막 호소마저도 무시했다.

 

방송법 개정 문제도 마찬가지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현행 방송법에 명시되지도 않은 공영방송 이사들에 대한 정당추천, 정치권 나눠먹기의 관행을 없애기 위해 일관되게 정치권이 공영방송에서 손을 떼고,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의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방안으로 방송법 개정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러나 이미 정당들의 나눠먹기 방식으로 5명의 위원이 구성되고 있는 현재 방송통신위원회 구조로는 방송법 개정 또한 요원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 국민의 명령을 저버리고 정치권과 야합한 방통위는 이미 존재 의미를 잃었다. 그 책임의 중심에 이효성 방통위원장이 있다. 개혁의 의지도 없고 권력자들의 눈치만 살핀 이효성 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위원들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해야한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지난 과정을 통해 정치권이 아닌 국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의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과 방송법 개정, 더불어 방통위 개혁이 얼마나 시급한 시대적 과제인지 똑똑히 목격했다. 이제 두말없이 방통위 개혁에 나설 때이다.

 

 

2018년 8월 31일

 

방송의정치적독립과국민참여방송법쟁취시민행동

(약칭 방송독립시민행동)

트위터 페이스북
2018-08-31 10:19:26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25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에 대한 정치권 개입 정당화하는 방송법 개악 야합을 중단하라! (2)   -   2018-11-09   790
2724
  [성명] 경찰의 KBS 압수수색 시도 폭거 강력히 규탄한다! (2)   -   2018-10-23   2778
2723
  [성명] 구성원 배제한 ubc 울산방송 매각 논의, 당장 중단하라! (2)     2018-10-23   2766
2722
  [성명] 강효상 의원은 2015년 조선일보 금리 인하 기사의 진실을 밝혀라! (1)     2018-10-22   4702
2721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 승인 말라! (2)     2018-10-19   2913
2720
  [성명] 한국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에 ‘파업 유발 적폐 인사’ 절대 안 된다! (2)   -   2018-10-18   3091
2719
  [논평] 정부의 규제 중심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을 우려한다 (2)     2018-10-12   3466
2718
  [성명]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는 사실 왜곡, 지면 사유화 중단하라! (2)     2018-10-10   4298
2717
  [방송독립시민행동] 자유한국당은 공영방송 EBS의 독립성과 제작 자율성 침해 말라! (3)   -   2018-10-01   5045
2716
  [성명] 안병길 사장은 부산일보를 떠나라!  (1)     2018-09-28   5191
2715
  [성명]IPTV 재허가 조건에 OBS 재송신료 해결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1)   -   2018-09-21   5343
2714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이사선임, 방통위는 과연 법이 보장한 독립성을 지켰는가? (1)     2018-09-07   6448
2713
  [성명]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퇴진하라     2018-09-03   7066
2712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이제 방통위에게 더 이상 공영방송을 맡길 수 없다!     2018-08-31   8015
2711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부적격자 KBS 이사 추천, 부실 검증 방통위는 책임져라!     2018-08-28   8244
2710
  [긴급 지침]태풍 솔릭 취재 현장 안전 대책 최우선 확보     2018-08-23   7623
2709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EBS 이사 선임 관련 교총 추천에 대한 방송독립시민행동 입장     2018-08-21   8498
2708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1)     2018-08-17   8702
2707
  [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적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1)     2018-08-16   7754
2706
  [성명]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1)     2018-08-10   905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노조-SM그룹, ubc울산방송의 미래발전을 위한 합의 도출
[보도자료] EBS 이사 선임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28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