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특별결의문]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은 SBS에서 손 떼라!
 2019-03-28 15:11:50   조회: 1451   
 첨부 : [특별결의문]태영건설윤석민회장은SBS에서손떼라!(0328).pdf (125516 Byte) 

[전국언론노동조합 중앙집행위원회 특별결의문]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은 SBS에서 손 떼라!

- SBS 사유화 저지와 방송독립 사수를 위한 총력투쟁을 결의하며

 

우리는 창사 이래 28년간 방송의 독립을 지켜내고 사회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분투해 온 SBS 방송노동자들의 땀과 눈물을 묵묵히 응원하며 지켜봐 왔다. 때로 무너지고 후퇴할 때도 있었다. 하지만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는 공공재인 지상파방송을 한 줌 건설자본의 전리품 취급하며 돈벌이와 로비 수단으로 악용해 온 대주주의 전횡과 폭력에 맞서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걸어왔다. SBS 동지들의 지난한 투쟁은 방송 개혁과 언론자유의 지평을 넓히는 중요한 자양분이었다.

그리고 2017년 그 투쟁의 길 위에서 마침내 쟁취해 낸 대표이사 사장과 공정방송 책임자에 대한 임명동의제와 대주주의 완전한 경영일선 퇴진은 그 자체로 방송독립 투쟁의 기념비적 성과였으며, 언론사의 한 획을 긋는 사건이었다. 공영방송 정상화와 함께 민영방송에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2세 족벌 경영 세습으로 태영건설 회장 자리를 차지한 윤석민은 역사적 성과이자, 민영방송 경영독립, 방송 독립의 소중한 이정표인 노사합의를 송두리째 부정하고 나섰다. SBS를 재장악, 사유화 하려는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폭거를 일삼고 있다.

회장 자리를 물려받자마자 ‘소유 경영 분리와 SBS 경영 불개입’이라는 약속을 깨고 SBS 자회사 이사회를 장악했다. 이도 모자라 사원들의 임명동의로 뽑힌 대표이사의 권한을 대폭 축소하고 자회사 관리권 장악으로 이어질 게 뻔한 이사회 의장 교체를 시도했다. 일련의 행위는 윤석민이 SBS 방송노동자들의 투쟁으로 만든 독립경영 체제를 무너뜨리고, 공공재인 지상파 방송을 사유화해 다시 자신들의 돈벌이와 로비 수단으로 삼고자 하는 비열하고 반역사적인 범죄행위에 다름 아니다.

 

이 와중에 구성원들의 임명동의까지 받은 박정훈 사장과 이동희 경영본부장 등 SBS 일부 경영진은 대주주의 머슴 노릇을 하며 소유 경영 분리와 독립 경영 원칙을 스스로 내팽개치고 있다. 조직보다 사리사욕을 앞세워 SBS와 민방개혁에 먹칠하고 있는 이런 기회주의자들의 작태는 그 책임이 윤석민의 SBS 재장악 음모보다 결코 가볍지 않다.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지상파 민영방송은 ‘공익을 위해 전파를 사용할 권리를 민간에 허가’한 것으로, 결코 대주주의 사유물이 될 수 없다. 전파와 방송을 이용해 돈을 벌 목적이라면 본업인 건설업에 충실히 임하는 것이 옳다. 이에 전국언론노동조합 중앙집행위원들은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과 그 하수인들이 벌이고 있는 민영방송 독립경영 파괴 행위와 노사합의 파기, 방송 재장악 음모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며,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우리는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와 범SBS비상대책위원회의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사유화 저지와 방송독립 사수’ 투쟁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끝까지 함께할 것을 결의한다.

 

2. 우리는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사유화 시도를 방송독립 파괴행위로 규정하며, 이에 대한 적극적인 취재와 보도 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

 

3. 우리는 태영건설을 포함한 민영방송 대주주들이 사회적 공기인 방송 경영을 맡아도 될 충분한 도덕성과 경영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철저히 검증해, 이를 수위 높은 방송 개혁 투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을 결의한다.

 

4. 우리는 민영방송 대주주들의 횡포와 방송독립, 공공성 저해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법․제도 개선과 규제기구 혁신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

 

끝으로 규제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에 촉구한다. SBS노사가 2017년 10월 12일 노사합의의 이행을 재허가 ‘조건’에 명시해달라고 요청했을 때, 방통위는 이를 ‘권고’사항에 포함시켰다. 결국 대주주는 ‘파기’를 택하고 말았다. 이 사태를 방통위는 어떻게 바로잡을 것인가? 방통위는 책임을 인정하고 대주주와 SBS경영진을 향해 명확히 입장을 밝혀야 한다. 방송사업자들이 더 이상 방통위를 물로 보게 하지 말라. (끝)

 

2019년 3월 2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중앙집행위원 일동

 

위원장 오정훈, 수석부위원장 송현준, 민주언론실천위원회위원장 윤석빈, 사무처장 최성혁, 부위원장 이경호(KBS본부장), 부위원장 오동운(MBC본부장), 부위원장 윤창현(SBS본부장), 부위원장 정남구(한겨레신문지부장), 부위원장 한대광(경향신문지부장), 부위원장 전대식(부산일보지부장), 부위원장 이종풍(EBS지부장), 부위원장 이진성(CBS지부장), 부위원장 박윤석(코바코지부장), 국민일보씨티에스지부장 노용택, 서울신문지부장 장형우, 뉴시스지부장 조성봉, 한국일보지부장 김성환, YTN지부장 지민근, MBC플러스지부장 정형준, 스카이라이프지부장 장지호, 연합뉴스지부장 홍제성, 인쇄협의회 의장 허석규(동아일보신문인쇄지부장), 출판노조협의회 의장 이지연(사계절출판분회장), MBC아트지부장 김종찬, 미디어발전협의회 의장 김 훈(아리랑국제방송지부장), 강원협의회 의장 노승찬(MBC본부춘천지부장), 경인협의회 의장 유진영(OBS희망조합지부장), 광주전남협의회 의장 정준호(KBC지부장), 대구경북협의회 의장 양병운(TBC지부장), 대전충남협의회 의장 유병호(대전방송지부장), 부산울산경남협의회 의장 김영곤(ubc울산방송지부장), 전북협의회 의장대행 박찬익(MBC본부전주지부장), 제주협의회 의장 표성준(한라일보지부), 충북협의회 의장 이상대(청주방송지부장).

트위터 페이스북
2019-03-28 15:11:50
175.xxx.xxx.15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06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2019-10-09   207
2705
  [성명] 한상혁 신임 방통위원장에게 바란다     2019-09-09   610
2704
  ‘새로운 30년! 대혁신 SBS!’를 위한 투쟁을 지지하며     2019-08-30   537
2703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   2019-08-21   467
2702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2019-08-20   496
2701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1)     2019-08-12   713
2700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2019-08-12   566
2699
  [성명] 이영훈 씨는 MBC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사죄하라!     2019-08-09   463
2698
  [성명] 후임 방통위원장 선임, 미디어개혁 실천 의지가 중요하다!     2019-08-07   652
2697
  [한일 양국의 보수 언론에 고함] 저널리즘의 본령과 보편적 인권 가치를 지켜라     2019-08-02   783
2696
  호반건설은 당장 서울신문에서 손을 떼라     2019-08-02   1027
2695
  [성명] 박정훈 사장, 당신에게 지상파방송은 무엇인가?     2019-07-30   839
2694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KBS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라!     2019-07-26   616
2693
  [성명] 정부는 미디어 개혁 의지를 분명히 하라!     2019-07-25   392
2692
  [회견문] 미디어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     2019-07-23   453
2691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2019-07-19   388
2690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2019-07-18   447
2689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2019-07-18   597
2688
  [회견문] 정파성에 눈멀어 일본 폭거마저 편드는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2019-07-16   720
2687
  [성명] 우두마육(牛頭馬肉)도 정도껏 하시라!     2019-07-15   69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