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6 월 14:52
 [성명] EBS 정상화 가로막는 불통경영, 막장인사 규탄한다!
 2019-04-08 17:13:58   조회: 1182   
 첨부 : [성명]EBS정상화가로막는불통경영막장인사규탄한다!(0408).pdf (111139 Byte) 

[성명]

EBS 정상화 가로막는 불통경영, 막장인사 규탄한다!

 

방송통신위원회의 깜깜이 인사가 결국 EBS 정상화의 발목을 잡게 됐다.

방송정상화 시대, 양대 공영방송 KBS와 MBC는 물론이고, 연합뉴스와 YTN 등 공적 소유 언론사 모두 ‘공개 검증’과정을 거쳐 사장을 선임했다. 241개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지난 1월 11일과 18일, 2월 15일, 세 차례에 걸쳐 성명서를 발표해, 국민 참여, 공개 검증을 보장한 EBS 사장 선임을 요구했다. 방통위가 의지만 있다면 이사회와 협의해, 다른 공영언론사 사례처럼 공개 검증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방통위는 이를 철저히 묵살했고, 자체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친 결과 호남대 신문방송학과 김명중 교수를 EBS 사장으로 선임했다. 국민의 소중한 수신료가 투여되는 공영방송 사장 선임에 국민이 참여할 통로는 사실 상 없었다.

 

국민 참여와 실질적 공개 검증 과정 없이 선임된 사장 체제 하에서 언론노동자들은 신임 사장에게 투명 경영, 신뢰 경영, 화합 경영을 제안했다. 방통위의 낙하산이라는 오명을 씻고 구성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부사장 임명자에 대해서는 구성원들의 신임 여부를 묻는 절차를 거칠 것과, 산별협약에 따라 편성/제작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임명동의 및 중간평가, 이외 주요 부서장들에 대해서는 단체협약에 따른 노조의 의견 반영과 중간평가제를 제안했다. 최소한 EBS 전체 구성원 과반의 지지를 얻는 인사가 부사장과 부서장을 맡을 수 있게 하자는 취지였다. 숱한 논란 속에 취임한 사장이 구성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이 보다 더 좋은 기회가 있을 수 없다.

그럼에도 김명중 사장은 ‘경영권 침해’운운하며 언론노동자들의 요구를 거부하고 막장 인사를 강행했다. 취임 직전 노동조합에게 밝힌 소통과 상생의 노사관계 의지는 실종됐다. 젊은 PD들이 꼽은 최악의 PD를 부사장에 임명 강행했다. 심지어 부사장은 사장의 같은 과 동문이다. 또 부장 재직 시 박근혜정권 홍보에 힘쓴 자와 성비위 논란으로 직위에서 물러났던 인사마저 부서장에 발탁했다. 구성원의 신임절차를 거부한 이유는 결국 김 사장 자신이 임명하려는 자들이 구성원 절반의 지지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이사회, 사장, 감사 모두 방통위가 선임하는 구조 하에서 EBS의 독립성은 철저히 부정됐고, 그 결과 구성원들은 전임 사장 시절 뜻하지 않은 갈등도 감수해야 했다. 지상파 공영방송의 재원난과 경영 위기의 심화, 지난 정권 시절 있었던 방송 적폐 행위의 청산과 시청자 국민의 신뢰 회복, 국민의 평생교육 실현을 위한 공적 책무의 온전한 이행 등 EBS가 풀어가야 할 숙제는 산적해있다.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 구성원 전체의 힘을 모아도 모자를 판에 김 사장은 첫 인사부터 조직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이 사태의 책임은 과연 누구에게 있는가? 만일 구성원들에게도 그 책임이 있다면 노동조합은 이를 회피하지 않을 것이다. EBS를 바로 세우기 위해 뼈를 깎는 성찰과 혁신에 나설 것이다. 불통 사장을 선임한 방통위는 무엇을 할 것인가? EBS가 방통위원들의 동문회로 전락했다는 비판은 결코 웃어넘길 일이 아니다. 상황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놓고 EBS 감사로 또 누구를 내려 보낼 것인가 골몰하는 중이라면 우리는 더 이상 방통위에 기대할 것이 없다. 방통위가 일말의 책임이라도 느낀다면 사장 임명을 철회하고 EBS에서 손 떼는 것이 옳다.

김명중 사장은 들으라. 공영방송의 진짜 경영은 ‘경영권’을 자임하는 걸로 실현되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독립성을 실현하려는 의지, 투명하고 민주적인 경영 의지가 중요하다. 첫 단추를 잘못 꿴 책임은 김 사장에게 있다. 불통이 불러 온 노동조합의 투쟁 역시 본인이 감당해야 할 몫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라.

 

 

2019년 4월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04-08 17:13:58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42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2019-07-19   627
2741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2019-07-18   672
2740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2019-07-18   797
2739
  [회견문] 정파성에 눈멀어 일본 폭거마저 편드는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2019-07-16   945
2738
  [성명] 우두마육(牛頭馬肉)도 정도껏 하시라!     2019-07-15   956
2737
  [성명] 황교안 대표의 사전에도 성찰과 반성은 없는가?     2019-07-03   1099
2736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2019-06-19   938
2735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2019-06-17   683
2734
  [공동성명] 네이버 ‘제평위’ 뒤에 숨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     2019-06-11   1165
2733
  [성명] 지난 보수 정권 언론 사찰 책임자 일벌백계하라     2019-06-04   1204
2732
  [성명] 노동존중사회 실현하라! 민주노총 간부 즉각 석방하라!     2019-05-31   876
2731
  [EBS 투쟁결의문] EBS 정상화 쟁취! 김명중은 사죄하고, 박치형은 즉각 퇴진하라     2019-05-29   1254
2730
  [SBS 투쟁결의문]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끝장내고, 방송적폐 청산, 재벌개혁 완수하자!     2019-05-29   1016
2729
  [회견문] 지역 언론·민주주의 내팽개친 네이버를 규탄한다!     2019-05-24   810
2728
  [회견문] 인사권 독립도 못 지키는 경찰에게 수사권 맡길 국민은 없다!     2019-05-24   738
2727
  [성명]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2019-05-21   1148
2726
  [성명] 결국 지상파 방송사 ‘독립’ 확립이 해법이다!     2019-05-15   1165
2725
  [방송독립시민행동] 검찰은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 철저히 수사해 엄벌하라!     2019-05-13   954
2724
  [성명] 제1야당의 저급한 언론관, 부끄럽지 않은가!     2019-05-09   830
2723
  [회견문]방통위는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라!     2019-05-02   83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청주방송 앞 긴급 기자회견(7/6 10시)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 특별결의문] 이두영은 청주방송 정상화에 역행하지 마라!
[성명] 5기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의 자격을 제시한다.
지/본부소식
[MBC본부 성명]지속가능한 MBC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SBS본부 성명]언론 노동자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며- 사측은 대책을 내놔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위성방송 조합원의 생존을 위협하는 그 누구의 꼼수도 용납하지 않겠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