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6:41
 [성명]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2019-05-21 15:48:59   조회: 613   
 첨부 : [성명]윤석민의SBS사유화방송적폐청산과재벌개혁위해반드시심판해야(0521).pdf (110280 Byte) 

[성명]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오늘(21일) 오전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시민단체들과 함께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과 SBS 박정훈 사장, SK 최태원 회장 등의 ‘후니드’를 통한 일감 몰아주기에 대해, 특경가법상 업무상 배임죄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 수사의뢰하고 공정위에 신고서를 제출했다. 태영건설과 SBS 최고경영진에 대한 세 번째 고발이다.

이번 고발에는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도 적극 동참했다. 사안의 본질이 태영건설과 SBS를 둘러싼 문제를 넘어 ‘재벌개혁’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 태영과 SK 총수일가는 현 정부의 공정위가 내건 주요 개혁과제 중 하나인 ‘일감 몰아주기 규제’ 취지를 대놓고 조롱했고, 심지어 지분 위장 매각 의혹까지 사고 있어 시민단체들이 분노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태영과 SK 총수일가의 지분소유회사 합병을 통한 일감 몰아주기가 부당지원에 해당한다면 검찰과 공정위는 이에 철퇴를 가해 재벌의 규제 회피를 위한 ‘신종수법’에 제동을 걸어야 하고, 합병회사의 실소유주가 누군지도 명확하게 밝혀 위장거래를 근절해야 한다.

 

태영건설의 SBS 사유화 논란이 이렇듯 확대된 것은 전적으로 윤석민 회장과 그에 부화뇌동한 SBS 박정훈 경영진의 책임이다. 정권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사회 전반의 개혁 동력이 일부 쇠퇴하는 것처럼 보이자, 수구적폐세력이 준동하는 틈을 타 ‘방송독립’이라는 거스를 없는 흐름을 뒤집으려 한 것이 이번 사태의 전말이다. 지상파방송을 다시 자본의 사업 도구로 전락시키고 그로부터 창출한 수익마저 시청자 권익이 아닌 자기 호주머니로 가져가기 위한 끝없는 탐욕이 ‘사회적 합의’ 파기를 불러온 것이다. 따라서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이번 싸움을 제2의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한 대투쟁으로 규정한다.

사익 추구를 넘어 대한민국의 개혁을 방해하고 적폐세력과 결탁해 과거로 되돌리려는 자들, 법과 제도를 비웃으며 공정경제와 시장질서마저 짓밟으려는 자들과 더 이상 공생은 불가능하다.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언론이 우리 사회의 공공성과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방송적폐, 재벌적폐는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과 SBS 박정훈 사장에게 경고한다. 당신들은 지상파방송 대주주와 최고경영자의 자격을 상실했다.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두 사람은 당장 사퇴하고 시청자, 국민 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해야 한다. 그리고 법의 심판대 앞에 서야 한다. 언론노동자들은 당신들이 벌인 희대의 대사기극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아울러 태영과 짬짜미해 꼼수를 부린 SK 총수일가에도 경고한다. 태영 때문에 운 나쁘게 걸려들었다 착각하지 말라. 당신들의 합작회사 ‘후니드’와 관련해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 재벌개혁은 새판짜기를 시작해야 한다. 사회적 책임은커녕 법망과 규제를 피해 사익만 편취하려는 기업에게 미래는 없다.

 

언론노조는 오늘 3차 고발을 계기로 언론시민단체, 재벌개혁 시민단체들과 함께 힘모아 제2의 방송적폐 청산, 재벌 개혁 투쟁에 나설 것이다. 그리고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2019년 5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05-21 15:48:59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66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2019-06-19   304
2765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2019-06-17   131
2764
  [공동성명] 네이버 ‘제평위’ 뒤에 숨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     2019-06-11   501
2763
  [성명] 지난 보수 정권 언론 사찰 책임자 일벌백계하라     2019-06-04   651
2762
  [성명] 노동존중사회 실현하라! 민주노총 간부 즉각 석방하라!     2019-05-31   428
2761
  [EBS 투쟁결의문] EBS 정상화 쟁취! 김명중은 사죄하고, 박치형은 즉각 퇴진하라     2019-05-29   575
2760
  [SBS 투쟁결의문]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끝장내고, 방송적폐 청산, 재벌개혁 완수하자!     2019-05-29   462
2759
  [회견문] 지역 언론·민주주의 내팽개친 네이버를 규탄한다!     2019-05-24   329
2758
  [회견문] 인사권 독립도 못 지키는 경찰에게 수사권 맡길 국민은 없다!     2019-05-24   256
2757
  [성명] 태영건설 윤석민의 SBS 사유화, 방송적폐 청산과 재벌 개혁을 위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2019-05-21   613
2756
  [성명] 결국 지상파 방송사 ‘독립’ 확립이 해법이다!     2019-05-15   767
2755
  [방송독립시민행동] 검찰은 태영건설 윤석민 회장 철저히 수사해 엄벌하라!     2019-05-13   636
2754
  [성명] 제1야당의 저급한 언론관, 부끄럽지 않은가!     2019-05-09   493
2753
  [회견문]방통위는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라!     2019-05-02   455
2752
  [회견문] 후임 과기정통부 장관의 자격을 말한다!     2019-04-30   536
2751
  [논평] 기자 참여 불법촬영물 유포 대화방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2019-04-24   1126
2750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박치형 부사장은 자진 사퇴하라     2019-04-17   742
2749
  [성명] KT가 위성방송 사유화에 집착한다면 합산규제 재도입하라!     2019-04-16   770
2748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 성명] 진실은 아직 떠오르지 않았다     2019-04-16   393
2747
  [OBS공대위] 국회는 KT스카이라이프 합산규제 다시 적용해야!     2019-04-15   65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드라마 현장에 표준근로계약서 시대 열린다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지/본부소식
[MBC자회사협의회 릴레이 성명 1탄 MBC아트 지부] 합리적인 미술용역 거래기준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
[OBS 지부 성명]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만들어라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