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1 수 15:09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2019-08-12 14:55:54   조회: 368   
 첨부 : [공동성명서]통신재벌의인수합병,지역성과공공성보장하라!(0812).pdf (50814 Byte)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통신 대기업들이 종합유선방송 인수를 통해 방송시장의 독과점 지위를 탐하고 있다. 정부는 글로벌 기업의 위협과 규모의 경제를 명분으로 공룡의 탄생에 힘을 싣고 있다. 통신대기업들은 시장지배력의 전이니 특정 기업의 독주니 서로 헐뜯으며, 정작 고민해야 할 방송의 공공성과 지역성에는 관심이 없어 보인다.

 

소수의 사업자들이 시장을 잠식하면 부작용은 반드시 따르게 마련이다. 근근이 명맥을 유지하던 유료방송의 공적책무가 흔들리고 동네 일자리는 불안해지며 시청자의 선택권은 제한될 수밖에 없다. MSO로 인해 이미 방송권역이 광역화된 케이블 지역채널이 대기업의 인수합병으로 전국화 되는 변질을 겪게 되고 지역민의 목소리가 외면당하는 결과로 이어질까 걱정스럽다. 나아가 매체별 균형과 역할 분담으로 지켜오던 지역미디어 생태계 전체를 위협할 수 있다.

 

통신 대기업들은 “인수기업과 상생하겠다, 지역성을 강화 하겠다”는 원론적인 수사로 인수합병에 따르는 우려를 면피하려 한다. 하지만 고용안정과 공공성 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운영계획이나 이행 방안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고, 벌써부터 불리한 계약을 강요하는 외주업체의 횡포를 모른 척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해 당사자의 ‘립 서비스’를 믿을 만큼 정부가 순진하지 않다면 대책을 강구하라.

지역미디어의 공공성과 다양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돌이킬 수 없는 시장질서의 재편 시기를 맞아 실낱같이 이어오던 지역성의 현상유지에 급급해 하지 말고, 건강한 지역사회의 토대가 될 수 있는 튼튼한 지역미디어 육성을 위해 장기적인 방향성을 고민하고 합병 심사에 반영해야 한다.

 

지역 미디어 전체의 균형 잡힌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 통신 사업자들의 지역미디어진흥기금 출연이라는 현실적인 방안을 제안한다. 확보된 재원을 통해 소규모 공동체 미디어와 지역채널, 지역 지상파방송까지 골고루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지원 사업을 수행한다면 지역민은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미디어와 채널을 얻게 되고 사업자는 이권에 따르는 공적책무를 소화하게 될 것이다.

 

지역은 홀대 받고 존립마저 위협받는 약자임이 엄연한 현실이다.

지역의 방송시장 역시 무한경쟁과 독과점의 폐해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보호받아 마땅하다. 지역 시청자들은 방송을 포함한 미디어 이용 전반에 질적인 다양성과 양적인 풍성함에서 차별 받아서는 안 된다. 정부는 통신대기업들의 독점적 지위를 인정하는 허가에 앞서 지역의 현실이 무겁고도 반드시 고려해야 할 사항임을 명심하라. 정작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당사자인 지역사회의 의견 수렴을 소홀히 하는 실수를 범하지 말라고 엄중하게 충고한다.

 

 

2019년 8월 1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민언련네트워크 언론개혁시민연대

지역방송협의회 지역방송협회

트위터 페이스북
2019-08-12 14:55:54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84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   2019-08-21   62
2783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2019-08-20   202
2782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2019-08-12   453
2781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2019-08-12   368
2780
  [성명] 이영훈 씨는 MBC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사죄하라!     2019-08-09   244
2779
  [성명] 후임 방통위원장 선임, 미디어개혁 실천 의지가 중요하다!     2019-08-07   465
2778
  [한일 양국의 보수 언론에 고함] 저널리즘의 본령과 보편적 인권 가치를 지켜라     2019-08-02   562
2777
  호반건설은 당장 서울신문에서 손을 떼라     2019-08-02   695
2776
  [성명] 박정훈 사장, 당신에게 지상파방송은 무엇인가?     2019-07-30   659
2775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KBS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라!     2019-07-26   451
2774
  [성명] 정부는 미디어 개혁 의지를 분명히 하라!     2019-07-25   320
2773
  [회견문] 미디어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     2019-07-23   382
2772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2019-07-19   322
2771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2019-07-18   373
2770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2019-07-18   528
2769
  [회견문] 정파성에 눈멀어 일본 폭거마저 편드는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2019-07-16   646
2768
  [성명] 우두마육(牛頭馬肉)도 정도껏 하시라!     2019-07-15   611
2767
  [성명] 황교안 대표의 사전에도 성찰과 반성은 없는가?     2019-07-03   740
2766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2019-06-19   651
2765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2019-06-17   4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지/본부소식
[지역방송협의회] 참된 언론인,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주장의 사퇴 결정 존중한다.
[경기방송 분회] 친일 논란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기방송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즉각 사퇴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