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1 수 15:09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2019-08-12 16:08:18   조회: 453   
 첨부 : [성명]한상혁방통위원장후보자에게바란다(0812).pdf (99026 Byte)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언론시민단체가 ‘신중한 인사’를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지난 9일 한상혁 변호사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이효성 현 위원장이 사임 의사를 밝힌 마당에 후임 인사를 더 미룰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사람을 논하기에 앞서 현 정부의 미디어정책에 대한 총괄적인 점검, 개혁 방향의 설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오늘 날 미디어의 위기가 사업자들의 경영 위기에 그치지 않는 심각한 위기 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현재 미디어정책과 규제, 진흥 수단으로는 곤두박질치는 뉴스 및 미디어 신뢰도, 저널리즘의 약화, 시민・이용자권리의 후퇴, 글로벌미디어자본의 득세 등을 극복할 수 없다. 여론다양성과 공론장의 기능 약화는 민주주의의 위협 요인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따라서 방통위원장 후보자라면 이와 같은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인식과 개혁 방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이효성 위원장 사임 과정에서 불거진 방통위의 독립성 문제에 대해서도 확고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

그런 점에서 한 후보자가 임시사무실 출근 첫날 기자들에게 꺼낸 이야기는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 지금 방통위에게 시급하고 중요한 일이 과연 이른바 가짜뉴스 근절 대책의 수립인가? 방통위가 이 문제를 주요 업무로 받아 안아 표현의 자유의 범위를 논하자는 것이 합당한가? 지상파 비대칭규제 해소와 종편특혜 환수 문제가 방통위에서 재논의 해야 할 사안인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정작 신중한 논의가 필요한 사안은 시급한 과제인 것처럼, 방통위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다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추진이 보류된 사안은 재검토가 필요한 것처럼 의견을 내놨다. 청와대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답을 내놨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한 후보자는 앞으로 남은 청문회 준비 및 진행 과정에서 언론・미디어계 안팎의 우려와 요구에 답해야 한다. 청와대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보다 시민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후보자 역시 공감한바 있는 방통위의 독립성은 위원장 임기 보장을 넘어 정책 개혁의 독립성으로 구현돼야 하고, 부처 간 업무 통합 논의도 방통위의 권한 강화가 아닌 미디어규제기구의 혁신과 재편으로 이어져야 한다. 미디어개혁은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공공성 기조 앞에 망설임이 없어야 하고, 이용료를 지불하는 역할로 대상화되고 있는 시민・이용자 권리를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방향이 돼야 한다.

 

모쪼록 한 후보자가 자신에게 부여된 책무와 우리 미디어의 개혁 및 발전 방향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위기 상황에 걸 맞는 답을 내놓길 바란다. 거듭 회자되고 있는 0%대 미디어분야 공약 이행률의 원인이 무엇인지, 정부가 국민과 약속한 개혁의 내용들은 무엇이었는지부터 살펴보길 바란다. (끝)

 

2019년 8월 1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08-12 16:08:18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84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   2019-08-21   35
2783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2019-08-20   165
2782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2019-08-12   453
2781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2019-08-12   367
2780
  [성명] 이영훈 씨는 MBC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사죄하라!     2019-08-09   244
2779
  [성명] 후임 방통위원장 선임, 미디어개혁 실천 의지가 중요하다!     2019-08-07   465
2778
  [한일 양국의 보수 언론에 고함] 저널리즘의 본령과 보편적 인권 가치를 지켜라     2019-08-02   562
2777
  호반건설은 당장 서울신문에서 손을 떼라     2019-08-02   695
2776
  [성명] 박정훈 사장, 당신에게 지상파방송은 무엇인가?     2019-07-30   659
2775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KBS의 ‘정치적 독립’을 보장하라!     2019-07-26   451
2774
  [성명] 정부는 미디어 개혁 의지를 분명히 하라!     2019-07-25   320
2773
  [회견문] 미디어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     2019-07-23   382
2772
  [방송독립시민행동] 정치권은 ‘공영방송 흔들기’ 당장 멈춰라!     2019-07-19   322
2771
  [민실위논평]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2019-07-18   373
2770
  [논평] 현장 주체들의 변화와 개선 노력도 따라잡지 못하는 노동부     2019-07-18   528
2769
  [회견문] 정파성에 눈멀어 일본 폭거마저 편드는 조선일보를 규탄한다!     2019-07-16   646
2768
  [성명] 우두마육(牛頭馬肉)도 정도껏 하시라!     2019-07-15   611
2767
  [성명] 황교안 대표의 사전에도 성찰과 반성은 없는가?     2019-07-03   740
2766
  [성명]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 실현’은 허언(虛言)인가?     2019-06-19   650
2765
  [공동성명] 헌재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2019-06-17   4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지/본부소식
[지역방송협의회] 참된 언론인,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경기방송분회] 현준호 총괄본주장의 사퇴 결정 존중한다.
[경기방송 분회] 친일 논란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기방송 현준호 총괄본부장은 즉각 사퇴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