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19 월 10:22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2019-08-20 16:18:32   조회: 933   
 첨부 : 190820_JGSM.hwp (270848 Byte) 
 첨부 : 190820_JGSM.pdf (105850 Byte)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언론노조 전기신문분회의 ‘노조할 권리’ 즉각 보장하라!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전기신문에서 지난해 7월 이후 벌어진 일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또한 2019년 대한민국에서 언론노동자를 이리 대하는 회사가 여전히 존재한다는 사실에 참담할 따름이다. 

 

‘전기신문노동조합’은 창간 54년 만인 2018년 7월 기업별 노동조합으로 첫 출범했다. 노조는 설립 후 첫 활동으로 <‘주인 없는 회사’의 주인은 누구입니까?>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게시했다. 불투명했던 신임 편집국장 임명 과정에서 최소한의 합리적 의견 개진을 위해서였다.ᅠ회사는 게시 10여분 만에 대자보를 찢어버렸다. 그 이후 현재까지 노조의 주된 활동 내용은 딱 한 가지다. 바로 ‘탄압 견디기’다. 

 

회사는 2018년 8월 8일 노조 집행부와 조합원에 대해 대대적인 1차 징계를 감행했다. 이 부당징계로 노조 집행부는 지방으로 전보를 당했고, 조합원의 탈퇴가 잇따랐다. 같은 해 12월 회사는 집행부 3인을 2차 부당징계하며 정직 조치했다. 서울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는 이때까지의 모든 전보와 징계를 부당전보, 부당징계로 판단했다. 하지만 회사에게 법의 판단은 중요치 않았다. 이듬해 7월 9일 회사는 집행부 3인에 대해 3차 징계를 시도했으며, 급기야 7월 12일 언론노조 전기신문분회 조정훈 분회장(2019년 5월 16일 언론노조 산하조직으로 조직형태변경)을 해고했다. 

 

회사 경영진은 ‘노조는 용납 못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공개적인 자리에서도 서슴지 않았다. 전 구성원의 정기상여금을 어떠한 설명도 없이 체불하면서 ‘노조 때문에 상여금을 못 주고 있다’고 말하는가 하면, 노조 집행부에 대해 온갖 협박과 회유를 시도하기도 했다. 최근엔 한 경영진이 노조 집행부 인원을 불러내어 “너희를 괴롭히기 위해서”라고 말하며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지난 8월 19일 열린 ‘전기신문 노조탄압 실체 폭로 기자회견’에서 공개된 ‘조합원의 편지’에서 한 분회 조합원은 “요즘 회사 간부들은 직원들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쟤는 노조원인가 보다’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과 생각이 다른 직원에게 조합원이 아니냐고 몰아붙이는 모습을 보며 이곳이 2019년이 맞나 하는 의문마저 든다”고 덧붙였다.

 

언론노조는 스스로를 ‘법 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전기신문 경영진들의 생각을 바로잡고, 이 같은 폭거의 책임자를 가려 그 책임을 기필코 물을 것이다. 1만 5천여 언론노동자와 함께할 투쟁의 수위는 점점 높아질 것이고, 특별근로감독 요청과 경영진들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법적 절차의 진행이 동시에 이뤄질 것이다. 

 

아울러 노동위원회와 단체교섭 테이블에서 화해 제안을 걷어찬 쪽은 늘 회사였다. 이후 벌어질 모든 일의 책임은 회사에 있음을 분명히 해 둔다.  

 

2019년 8월 2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08-20 16:18:32
175.xxx.xxx.8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600
  [성명] 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     2020-10-20   406
2599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1)     2020-10-14   442
2598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YTN의 공영성과 공익적 역할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 (3)     2020-10-07   484
2597
  [논평] ‘민주당 미디어 언론 상생 TF’에 바란다 (1)     2020-10-06   358
2596
  [성명] 국민의힘은 정치지망생 황성욱 변호사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4)     2020-09-16   479
2595
  [언론4단체 공동성명] 국민의힘은 정당한 보도에 나선 기자 개인에 대한 소송을 당장 중단하라 (3)     2020-09-16   225
2594
  [언론현업4단체 공동 성명] 포털 사업자와 정치권의 공생을 끝내자 (2)     2020-09-14   882
2593
  [공동성명] 특정 언론에 형사 고발부터 앞세우는 과도한 대응을 우려한다 (3)     2020-09-11   397
2592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SBS의 미래를 위해 윤석민 회장이 해야 할 일은? (5)     2020-09-01   622
2591
  [입장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활동보고에 대한 언론노조의 입장문 (4)   -   2020-08-28   603
2590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언론현업 9개단체 공동대응지침 및 작은사업장을 위한 코로나19 대응매뉴얼 시행 (5)     2020-08-28   262
2589
  [성명] 우리는 문체부 ‘들러리’가 아니다     2020-08-26   547
2588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성명] 조선‧동아일보의 광복회장 비난은 친일 수구언론의 발악일 뿐이다     2020-08-20   773
2587
  [전국 방송사 노동조합 협의회 공동성명] 이두영의 어설픈 망동은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다.     2020-08-19   583
2586
  [언론단체 공동 성명] 미래통합당은 아직도 수신료를 언론장악의 도구로 생각하는가!     2020-08-18   831
2585
  [언론노조-PD연합회 공동성명] KT와 넷플릭스 제휴는 한국 미디어 생태계 교란의 신호탄이다!     2020-08-12   590
2584
  [새로운 99.9 추진위 성명] 방통위는 신속히 경기방송 사업자 공모절차 착수하라!     2020-08-10   380
2583
  [언론현업3단체 공동 성명] 과기정통부의 OTT 법제도 연구회, 누구를 위한 정책 수립인가?     2020-08-05   552
2582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부패정치인은 방통위원이 될 수 없다     2020-07-30   1023
2581
  [성명] 미래통합당은 인재가 없다면 차라리 방송통신위원 추천 포기하라!     2020-07-24   60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지/본부소식
[EBS미디어분회 성명] ‘갑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에 대한 호소
[보도자료] MBN 청문절차 관련 방송통신위원회 앞 일인시위
[YTN지부 성명] YTN의 공영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