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 수 18:20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2019-10-09 12:07:19   조회: 483   
 첨부 : [성명]20191009-기독교대한감리회는부당해고조합원복직시켜라.pdf (167516 Byte)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회)는 언론과 노동을 무시한다는 오명을 언제까지 뒤집어쓰고 있을 것인가? 지난 9월 30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는 감리회에 언론노조 기독교타임즈 분회를 이끄는 신동명 분회장과 김목화 사무국장을 해고한 것은 부당하다고 판정했다.

이 같은 복직 판정은 지난 2018년에도 있었다. 당시 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조합원 해고 등이 노조 지배 개입임을 인정했고 복직 조치했다. 하지만 그해 10월 복귀한 전명구 목사는 2019년 3월 이들을 다시 해고했다. 진실 보도에 앞장섰던 언론노동자들은 반복되는 징계와 해고 등으로 고초를 겪으면서도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의 꿈을 저버리지 않았고 질긴 투쟁을 이어왔다.

기독교대한감리회는 지노위의 두 번째 부당해고 판정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해고된 두 명의 언론인을 기독교타임즈로 즉각 복직시켜야 한다. 또한 감리회는 기독교타임즈의 역사성과 중요성 그리고 언론의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하여 정상화의 길을 열어야 할 것이다.

1897년 조선 그리스도인 회보에 역사적 뿌리를 두고 있는 기독교타임즈의 오랜 전통과 교단내 언로(言路) 역할은 유지되어야 한다. 한 호 한 호 발행되는 기독교 신문의 역사를 지켜내기 위해 지면 사유화 문제와 전명구 감독 회장의 금권선거 문제를 보도했다가 해고된 언론노동자들을 제대로 평가하고 기억해야 할 것이다.

이들이 보도한 전 회장의 금권선거 의혹은 서울중앙지방법원과 서울고등법원의 선거 및 당선 무효 판결에서도 그 정당성이 확인된 바 있다. 또 고법은 7월 24일 2016년 감독회장 선거 당시의 문제점을 들며 전명구 감독회장의 직무를 정지시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와 윤보환 현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교단 내에서 소금과 빛의 역할을 해온 두 해고 언론인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또 기독교타임즈 문제를 이대로 방치해서도 안 된다. 이들의 원직 복직은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의 첫 단추가 될 것이다.

 

2019년 10월 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10-09 12:07:19
218.xxx.xxx.4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대한민국 국민 생 (211.xxx.xxx.150) 2019-10-20 02:18:34
----대한민국 국민 생각----



--미.투.운.동.--
-다.음.유.튜.브.에서 성.범.죄.1위.목.사 검.색 필.독.하자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
-------------------------------------------------------------------------------------
윤석열은 자기 가족은 문제 삼지 말라고 하더니 조국한테 하는 짓은 뭔짓인가 ?..
윤석열이 조국장관한테 한짓이 정치 검찰들이 하는 짓이다
대한민국 국민은 그렇게 생각한다
운석열 검찰총장은 본인 말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인터냇과 유튜브로 나경원 자녀의혹 검색 필독하고 수사하고
황교안 자녀의혹 검색 필독하자 조국 장관님처럼 수사하기 바란다
--------------------------------------------------------------------------
조국 장관님 대한민국 리더가 되어 주십시요 부탁합니다 !!
조국 법무부장관님 검찰 개혁 불쏘시개 역할 완수하고 정말 수고하셨읍니다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님이 대한민국 리더감인지 확실히 알았읍니다
윤석열이 검찰이 정치 검찰이라는 것을
표적수사 과잉수사 불공정수사를 국민들은 두눈으로 똑똑히 보았고 알았읍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반드시 검찰 개혁이 필요한것을 알았읍니다
검찰 개혁은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들이 하겠읍니다
대한민국은 조국 장관님같은 리더가 필요합니다
조국 법무부장관님 다음에는 반드시 대한민국 리더가 되어주십시요
대한민국 리더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계속 응원하겠읍니다
!! 대한민국 국민이 대한민국을 위하여 대한민국 리더가 될때까지 계속 응원하겠읍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문재인 대통령 파이팅 조국 교수님 파이팅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96
  [성명] 정부는 방송제작현장의 노동시간 단축 노력에 찬물 끼얹지 말라!     2019-11-19   121
2795
  [기자회견문]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재장악 음모 규탄한다!     2019-11-13   325
2794
  [성명서]언론장악 적폐들은 정치권 근처에 얼씬도 마라!     2019-10-31   331
2793
  [성명] 검찰 권력에 대한 언론 감시 무력화하는 출입 제한 반대한다     2019-10-31   361
2792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를 당장 취소하고, 폭력연행 사과하라     2019-10-30   366
2791
  [성명] 대법원은 통신자료 제도 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라     2019-10-29   200
2790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친일독재 거짓과 배신의 100년 동아․조선 청산 기자회견     2019-10-24   509
2789
  [성명]전기신문은 조정훈 분회장을 즉각 복직시켜라!     2019-10-24   243
2788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에 대한 언론노조의 입장 (18)     2019-10-18   3149
2787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1)     2019-10-09   483
2786
  [성명] 한상혁 신임 방통위원장에게 바란다 (1)     2019-09-09   837
2785
  ‘새로운 30년! 대혁신 SBS!’를 위한 투쟁을 지지하며     2019-08-30   733
2784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   2019-08-21   574
2783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2019-08-20   609
2782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1)     2019-08-12   825
2781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2019-08-12   690
2780
  [성명] 이영훈 씨는 MBC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사죄하라!     2019-08-09   555
2779
  [성명] 후임 방통위원장 선임, 미디어개혁 실천 의지가 중요하다!     2019-08-07   729
2778
  [한일 양국의 보수 언론에 고함] 저널리즘의 본령과 보편적 인권 가치를 지켜라     2019-08-02   851
2777
  호반건설은 당장 서울신문에서 손을 떼라     2019-08-02   1135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2019 한일언론노동자 심포지움 개최
[보도자료] 올바른 온라인 공론장을 위한 연속토론회①
[성명] 정부는 방송제작현장의 노동시간 단축 노력에 찬물 끼얹지 말라!
지/본부소식
홈앤쇼핑은 누구를 위한 회사인가?
[EBS지부 성명] 김명중 사장은 공사법과 단협에 따라 부사장을 속히 선임하라
[SBS본부 입장문]박정훈을 넘어 윤석민 회장에게 답하자! - 박정훈 사장 연임 추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