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4 수 13:31
 [성명] 정부는 방송제작현장의 노동시간 단축 노력에 찬물 끼얹지 말라!
 2019-11-19 14:01:36   조회: 249   
 첨부 : [성명]정부는방송제작현장노동시간단축노력에찬물끼얹지말라!(1119).pdf (109809 Byte) 

[성명]

정부는 방송제작현장의 노동시간 단축 노력에 찬물 끼얹지 말라!

- 특별연장근로 완화는 장시간 무제한 노동체제 정당화할 것

 

정부가 마침내 사용자들의 요구에 굴복해 노동시간 단축 법 개정 취지에 반하는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노동시간 단축은 일과 삶의 균형, 노동자들의 건강과 생명, 일자리 창출을 위해 꼭 필요하다. 노동자들의 오랜 요구이자 현 정부의 주요 공약, 국정과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정부는 법률 개정에 따른 새로운 제도가 현장에 잘 정착되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다해야 한다.

 

그런데 주무부처인 노동부는 법 개정 후, 엇박자를 넘어 법 개정 취지에 반하는 정책들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추진, 효과 없는 계도 기간 도입과 연장은 사용자들에 면죄부만 주고 장기간노동 체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골자로 하는 법 개악이 노동자들의 반대에 부딪혀 국회에서 통과가 어렵게 되자 급기야 특별연장근로 완화 카드를 꺼내들었다.

현행 근로기준법 시행 규칙에서는 특별연장근로의 인가 요건을 ‘해당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 자연재해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재난 또는 이에 준하는 사고가 발생하여 이를 수습하기 위한 연장근로를 피할 수 없는 경우’로 한정하고 있다. 방송사의 경우 자연재해로 인해 방송인프라 시설이 피해를 입은 경우 이를 수습, 회복하기 위한 작업이 포함된다. 즉 공익을 고려해 아주 위급한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승인할 수 있다고 제한한 것이다. 하지만 노동부는 지난 해 7월 23일 특별연장근로 인가제도 관련 지침을 발표하면서 ‘방송시설 피해 등의 방송재난 상황과 함께 재난방송도 위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안내했고, 언론노조는 노동부 장관 면담을 통해 반대 의견을 분명히 한바 있다. 그런데 한술 더 떠 ‘기업의 경영상 사유’까지 포함하겠다고 한다. 말이 좋아 기업의 경영상 사유다. 기업들의 무분별한 인력 구조조정(정리해고) 사례에서 알 수 있듯, 이는 언제든 남용과 악용될 가능성이 높다.

 

많은 언론사들이 최장 주 68시간, 52시간 제도의 단계적 시행에 맞춰 시스템, 관행의 개선을 위해 노력 중이고, 긍정적인 효과 또한 크다. 아직도 장시간 노동이 계속되고 있는 드라마제작현장의 경우 언론노조와 지상파방송사, 스태프노조(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 드라마제작사협회가 2020년 최장 주 52시간 체제 전면 적용을 전제로 노동시간 단축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방송 산업 현장에서 이토록 치열한 고민과 노력이 진행 중이다. 그런데 이를 뒷받침하고 지원해야 할 노동부나 정부의 모습은 한심하기 그지 없다. 열심히 노력하는 기업은 외면한 채 불법만 요구하는 기업들의 목소리에 화답하듯 특별연장근로인가 요건을 완화하겠다고 나선 게 말이 되는가. 도대체 누가 노동시간 단축에 나서겠는가. 드라마나 프로그램을 제작하면서 노동시간 규정을 제대로 지키려면 그만큼 사전 준비가 철저해야 하고 촬영 일수도 증가할 수 밖에 없다. 이 관행을 고치려면 상당한 노력과 시간이 필요한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방송사나 제작사가 이를 비용이 늘어나게 된다며 특별연장근로를 요청할 경우 노동부는 어떻게 판단할 것인가? 심지어 특별연장근로는 사후 승인도 가능하다. 이는 비단 방송제작현장에 국한되는 이야기가 아니다.

 

정부에 고한다. 노동부에 바란다.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의지가 없다면,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말라. 그냥 잠자코 있는 것이 이 땅의 피곤한 노동자들을 돕는 길이다. 도대체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들이 과로사로 병들고 죽어나가야 정신 차릴 것인가?

노동부가 특별연장근로 완화를 위한 시행규칙을 개악해 시행한다면 그것은 현 정부가 노동시간 단축을 전면 철회, 오히려 개악한 것으로 간주할 수 밖에 없다. 이미 정부는 그 선을 넘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 (끝)

 

2019년 11월 19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11-19 14:01:36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730
  [성명] 정부의 방송제도 개선 논의, 사회적 논의 기구로 확장해야     2019-11-29   366
2729
  [한일언론노동자공동성명]시민 자유 탄압하는 홍콩 정부에 항의한다     2019-11-26   180
2728
  [성명] 정부는 방송제작현장의 노동시간 단축 노력에 찬물 끼얹지 말라!     2019-11-19   249
2727
  [기자회견문]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재장악 음모 규탄한다!     2019-11-13   417
2726
  [성명서]언론장악 적폐들은 정치권 근처에 얼씬도 마라!     2019-10-31   391
2725
  [성명] 검찰 권력에 대한 언론 감시 무력화하는 출입 제한 반대한다     2019-10-31   428
2724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를 당장 취소하고, 폭력연행 사과하라     2019-10-30   432
2723
  [성명] 대법원은 통신자료 제도 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라     2019-10-29   269
2722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친일독재 거짓과 배신의 100년 동아․조선 청산 기자회견     2019-10-24   655
2721
  [성명]전기신문은 조정훈 분회장을 즉각 복직시켜라!     2019-10-24   364
2720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에 대한 언론노조의 입장 (17)     2019-10-18   3255
2719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2019-10-09   532
2718
  [성명] 한상혁 신임 방통위원장에게 바란다     2019-09-09   866
2717
  ‘새로운 30년! 대혁신 SBS!’를 위한 투쟁을 지지하며     2019-08-30   757
2716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   2019-08-21   596
2715
  [성명] ‘최악의 노동탄압’ 전기신문, 더는 용납할 수 없다     2019-08-20   632
2714
  [성명]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게 바란다 (1)     2019-08-12   855
2713
  [성명] 통신재벌의 인수합병, 지역성과 공공성 보장하라!     2019-08-12   714
2712
  [성명] 이영훈 씨는 MBC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사죄하라!     2019-08-09   576
2711
  [성명] 후임 방통위원장 선임, 미디어개혁 실천 의지가 중요하다!     2019-08-07   807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언론의 과제와 대안 토론회
[성명] 정부의 방송제도 개선 논의, 사회적 논의 기구로 확장해야
[보도자료] 언론노조, '2019 일간신문 종사자 노동실태 조사' 결과 발표 토론회 개최
지/본부소식
(홈앤쇼핑 성명)낡은돌을 빼어 디딤돌을 쓰겠다니 왠말인가?
[OBS 희망조합 성명]대주주는 약속을 지켜라!
[SBS본부 입장문]윤석민 회장과 박정훈 사장은 SBS 구성원들의 준엄한 경고를 똑똑히 보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