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24 월 16:32
 [공동논평] 법무부는 공익소송 패소 비용 감면 규정 신속히 마련해야
 2020-02-11 14:15:46   조회: 194   
 첨부 : [공동논평]법무검찰개혁위의공익소송패소비용감면규정마련권고신속히이행해야(0211).pdf (114910 Byte) 

[공동논평]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공익소송 패소비용 감면 규정 마련 권고 신속히 이행해야

- 민사소송법, 국당법 관련 규정 개정 권고, 감면대상 기준도 제시

소송비용 결정 권한 있는 법원도 제도 개선에 나서야

 

1. 법무·검찰 개혁위원회(이하 &개혁위&)가 어제(2월 10일) 법무부에 공익소송 패소당사자의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는& 규정을 마련할 것을 권고하였다. 개혁위는 국가 또는 행정청을 당사자 또는 참가인으로 하는 공익소송에서 국가 등이 패소당사자에게 소송비용을 회수할 때에는, 패소당사자의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도록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소송에 관한 법률」 또는 ⸢민사소송법⸥을 개정할 것을 권고하였다. 또한 법률 개정 전에라도 법무부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소송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2조를 개정하여 공익소송에 대한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도록 개선할 것을 권고하였다.
그동안 공익소송임에도 패소자부담주의를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사회적 약자보호와 인권, 국가권력 감시 등 공익소송의 사회적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온 우리 시민사회단체는 이번 개혁위의 권고를 환영한다. 또한 권고를 받은 법무부는 지체 없이 필요한 조치에 들어갈 것을 촉구한다.

 

2. 공익소송 패소 시 과중한 소송비용 부담은 공익소송을 위축시키는 대표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왔다. 해외 각국에서 소송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제도 개선이 이루어져 왔으나, 우리의 경우 공익소송의 특성을 고려한 제도 마련이 이루어지지 않은 채 거액의 소송비용 부담 사례가 계속 쌓여 왔다. 이번 개혁위 권고는 국민 다수의 삶에 맞닿아 있는 재판청구권 보장이라는 과제를 국가기관이 검토하여 그 개선의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제기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3. 특히 이번 권고안은 국가소송을 대상으로 하여 소송비용 부담의 필요적 감면 필요성이 큰 사건의 유형을 4가지로 나누어 구체적 기준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개혁위는 △공익성이 인정되는 경우 △정보공개소송의 경우 △경제적·사회적 상황이 여의치 않은 경우 △정의와 공평의 원칙에 부합하지 않은 경우를 예외 요건으로 제시하고 소송제기에 악의적 의도가 있는 경우를 감면의 예외로 둘 것을 권고하였는데, 이는 향후 소송비용 감면 요건의 구체적 기준이 될 수 있다.

 

4. 우리는 법무부가 이번 권고를 수용하여 즉각 법률 및 시행령의 개정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또한 개혁위가 언급한 바와 같이, 법무부가 국가소송 회수 예외 대상에 대하여 시민이 참여하는 절차를 통해 구체적 판단기준과 절차를 마련해나갈 것을 촉구한다.

 

5. 이번 권고안은 법무부에 대하여 국가소송에 대한 개선권고를 한 것이기에 제도 개선 범위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 공익소송은 국가소송으로 한정되는 것이 아니므로 국가 외의 대기업 등에 대한 공익소송의 소송비용 부담에 관한 제도개선도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또한 법원 역시 소송비용을 결정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으므로, 제도개선이 제대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법원도 이번 권고의 취지를 깊이 살펴 법원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바로 나서야 한다. 민사소송법 또는 대법원 규칙인 「변호사보수의 소송비용산입에 관한 규칙」을 신속하게 개정하는 것이 그것이다. (끝)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공익인권변론센터, 인권운동사랑방, 전국언론노동조합,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트위터 페이스북
2020-02-11 14:15:46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14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태영건설은 지상파 공적 책임 저버리는 TY홀딩스 전환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2020-02-21   478
2813
  [성명] 정치권 기웃거리는 전광삼 씨, 염치가 있다면 방심위원 직을 즉각 사퇴하라     2020-02-21   179
2812
  [논평] ‘억지’로 시작해 ‘억지’로 끝난 KBS 보궐이사 추천     2020-02-19   230
2811
  [성명] 방통위, 지금이라도 KBS 보궐이사 추천 공모에 나서라!     2020-02-12   493
2810
  [공동논평] 법무부는 공익소송 패소 비용 감면 규정 신속히 마련해야     2020-02-11   194
2809
  [성명] 역사와 진실을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은 공영방송에서 손 떼라!     2020-02-10   312
2808
  [성명] 청주방송은 당장 잘못을 인정하고 고인의 명예회복에 나서라!     2020-02-07   202
2807
  [논평]현직 언론인의 청와대 직행 구태는 사라져야 한다     2020-02-07   111
2806
  [방송독립시민행동] 영방송 KBS 이사에 자유한국당 추천 부적격자 절대 안 된다!     2020-02-06   264
2805
  [방송독립시민행동] 방통위는 태영건설 옥상옥 지주회사 전환 철저히 조사하라!     2020-01-30   140
2804
  [성명] 문재인 정부의 미디어정책 어디로 가고 있나?     2020-01-17   417
2803
  [논평] KBS 세월호 보도통제 이정현 의원 유죄 확정은 사필귀정     2020-01-17   329
2802
  [기자회견문] ‘조선-동아의 100년’은 부끄러운 100년이다     2020-01-15   278
2801
  [기자회견문] 스카이라이프 사장 공모 재개와 중립적 이사 선임을 촉구한다     2020-01-09   459
2800
  [성명] 정부의 방송제도개선 논의 추진에 바란다     2019-12-30   363
2799
  [기자회견문] 강국현·윤용필의 금품등 수수 의혹은 위성방송 사유화의 참사다     2019-12-11   471
2798
  [성명] 정부의 방송제도 개선 논의, 사회적 논의 기구로 확장해야     2019-11-29   676
2797
  [한일언론노동자공동성명]시민 자유 탄압하는 홍콩 정부에 항의한다     2019-11-26   400
2796
  [성명] 정부는 방송제작현장의 노동시간 단축 노력에 찬물 끼얹지 말라!     2019-11-19   481
2795
  [기자회견문]태영건설 윤석민 회장의 SBS 재장악 음모 규탄한다!     2019-11-13   64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온라인 공개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태영건설은 지상파 공적 책임 저버리는 TY홀딩스 전환 시도를 당장...
[성명] 정치권 기웃거리는 전광삼 씨, 염치가 있다면 방심위원 직을 즉각 사퇴하라
지/본부소식
[OBS희망조합 성명]​회사는 인사위원회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지켜라
[스카이라이프지부] 시대 역행하는 깜깜이 밀실인사, KT 구태의 재연인가
[tbs지부 성명]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의 출범에 부쳐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