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30 금 18:25
 [민주언론실천위원회·성평등위원회] N번방 보도,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2020-03-24 12:03:12   조회: 3484   
 첨부 : 20200324 report guideline.pdf (238821 Byte)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조 성평등위원회 – 민주언론실천위원회 긴급지침]

N번방 보도,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최근 악성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정확하고 신속한 보도를 위해 노력하는 조합원 여러분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현장에서 많은 조합원들이 중대한 범죄 사건을 제대로 보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의 책임을 약화시키지 않기 위한 취재 보도 방식 등의 지침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높습니다. 또 정확하고 적절한 용어 사용에 대한 지침도 필요합니다. 이에 언론노조 성평등위원회와 민주언론실천위원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긴급 지침을 발표합니다. 각 지본부에서는 취재와 보도를 담당하는 조합원들이 관련 지침을 잘 준수하도록 안내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취재와 보도 과정에서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합니다.

인터넷 트래픽을 위한 낚시성 기사 생산을 지양하고, 경쟁적인 취재나 보도 과정에서 피해자나 가족에게 심각한 2차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피해자의 얼굴, 이름, 나이, 거주지 등을 직접 공개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법적 의무입니다. 

 

2. 범행의 구체적인 내용을 제목으로 달지 맙시다.

장소나 구체적인 행위 등 피해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제목으로 관심을 유도해서는 안 됩니다. 내용에서도 충격이나 혐오감을 줄 수 있는 범죄행위를 필요이상으로 자세하게 묘사해서는 안 됩니다. 중요한 것은 범죄사실 그 자체이며 세부 묘사는 사건 이해에 불필요합니다.

 

3. 가해자의 책임이 가볍게 인식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남성 고유의 성적 충동’ 등의 표현으로 남성이 본능을 억제하기 어려운 존재라는 왜곡된 인식을 심어주어선 안 됩니다. ‘몹쓸 짓’, ‘검은 손’ 등 가해행위에 대한 모호한 표현으로 심각한 인권 침해 문제를 가볍게 인식되게 하거나, 행위의 심각성을 희석하는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4. 피해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는 표현을 쓰지 않습니다.

‘성 노리개’, ‘씻을 수 없는 상처’ 등의 표현을 쓰지 않습니다. ‘씻을 수 없는 상처’ 와 같이 성폭력 피해를 ‘순결이 훼손된 일, 또는 회복이 불가능한 수치스러운 일’로 잘못 인식시키는 표현을 쓰면 안 됩니다. ‘성 노리개’라는 표현은 인간인 피해자를 물건 취급함으로써 피해자가 느꼈을 감정에 대해 공감할 수 없게 합니다.

 

5. 성범죄는 비정상적인 특정인에 의한 예외적인 사건이 아닙니다.

‘짐승’, ‘늑대’, ‘악마’와 같은 표현을 쓰지 않습니다. 이런 용어는 가해 행위를 축소하거나, 가해자를 비정상적인 존재로 타자화 하여 예외적 사건으로 인식하게 합니다. 성범죄는 비정상적인 특정인에 의해 예외적으로 발생하는 사건이 아닙니다.

 

6.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알리는 보도가 필요합니다.

디지털 성범죄는 디지털 기기나 기술을 매개로 온·오프라인상에서 발생하는 젠더 기반 폭력입니다. ‘음란물 유포’ 쯤으로 가볍게 인식될 문제가 아닙니다. ‘불법촬영물’이나 ‘성 착취물’이 유포되는 경우 피해자는 정신적 고통뿐만 아니라 전방위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됩니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대책, 피해자 보호와 지원 과제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질 수 있는 보도가 필요합니다.

 

7. 구조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보도가 필요합니다.

사건 자체에 대한 관심을 넘어 성범죄를 유발하거나 피해를 확산한 사회구조적 문제제기에 주목해야 합니다. 범죄자에 대한 분노와 복수 감정만을 조성해 처벌 일변도의 단기적 대책에 함몰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성범죄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한 사항을 적극 보도해야 합니다.

 

※ 참조 : 여성가족부 2018 성희롱 성폭력 보도수첩, 신문윤리실천요강, 성폭력 범죄보도 세부 권고 기준

 

 

2020년 3월 2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성평등위원회 · 민주언론실천위원회

 

 

트위터 페이스북
2020-03-24 12:03:12
118.xxx.xxx.18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83
  [방송독립시민행동]기관의 권위를 스스로 좀먹는 방통위는 해체하라!     2020-10-30   227
2882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방통위는 태영그룹의 방송사유화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재허가에 반영하라     2020-10-28   301
2881
  [민실위지침] 인플루엔자 관련 보도 및 방송 시 지나친 축약형 제목 사용 금지 등     2020-10-27   70
2880
  [성명] 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     2020-10-20   473
2879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1)     2020-10-14   474
2878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YTN의 공영성과 공익적 역할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 (3)     2020-10-07   524
2877
  [논평] ‘민주당 미디어 언론 상생 TF’에 바란다 (1)     2020-10-06   385
2876
  [성명] 국민의힘은 정치지망생 황성욱 변호사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4)     2020-09-16   504
2875
  [언론4단체 공동성명] 국민의힘은 정당한 보도에 나선 기자 개인에 대한 소송을 당장 중단하라 (3)     2020-09-16   247
2874
  [언론현업4단체 공동 성명] 포털 사업자와 정치권의 공생을 끝내자 (2)     2020-09-14   900
2873
  [공동성명] 특정 언론에 형사 고발부터 앞세우는 과도한 대응을 우려한다 (3)     2020-09-11   406
2872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SBS의 미래를 위해 윤석민 회장이 해야 할 일은? (5)     2020-09-01   638
2871
  [입장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활동보고에 대한 언론노조의 입장문 (4)   -   2020-08-28   663
2870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언론현업 9개단체 공동대응지침 및 작은사업장을 위한 코로나19 대응매뉴얼 시행 (5)     2020-08-28   274
2869
  [성명] 우리는 문체부 ‘들러리’가 아니다     2020-08-26   560
2868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성명] 조선‧동아일보의 광복회장 비난은 친일 수구언론의 발악일 뿐이다     2020-08-20   787
2867
  [전국 방송사 노동조합 협의회 공동성명] 이두영의 어설픈 망동은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다.     2020-08-19   590
2866
  [언론단체 공동 성명] 미래통합당은 아직도 수신료를 언론장악의 도구로 생각하는가!     2020-08-18   841
2865
  [언론노조-PD연합회 공동성명] KT와 넷플릭스 제휴는 한국 미디어 생태계 교란의 신호탄이다!     2020-08-12   599
2864
  [새로운 99.9 추진위 성명] 방통위는 신속히 경기방송 사업자 공모절차 착수하라!     2020-08-10   39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기관의 권위를 스스로 좀먹는 방통위는...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 보도자료]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 성명] 방통위는 자격미달 사업자를 퇴출시켜라!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박탈당한 경기도민의 방송청취권,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책임져야 한다. 방송사업 착수를 위한 조례를 즉각 개정하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 임기를 1년 앞둔 사장에게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