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3 목 11:09
 [성명] 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
 2020-10-20 15:49:34   조회: 638   
 첨부 : [성명]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pdf (108881 Byte) 

[성명]

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

 

 아마도 그 마음은 지옥이었을 것이다. 입사 2년 차 막내 기자가 취재 지시에 따라 유력 정치인의 사진을 찍으러 갔다. 혹시나 몰라 해당 정치인의 사생활을 크게 침범하지 않기 위해 조심을 한다고 했는데도, 자신의 사진이 SNS 올라 온갖 비난을 받고 있으니, 얼마나 놀라고, 무서웠겠는가?

 

 지난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파트 앞에서 추 장관의 출근 사진을 찍으려다가 추 장관의 SNS에 역으로 자신의 얼굴 사진이 공개된 뉴시스 기자의 이야기다. 물론 추 장관은 지난 9개월간 많은 언론의 취재로 아파트 현관 앞을 침범당하거나, 흉악범 대하듯 퍼붓는 질문에 아파트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 대표까지 지낸 5선 국회의원에 현직 법무부 장관에게 기자들의 감시가 낯선 일이 아닐 것이고, 또, 유력 정치인의 영향력과 기자 개인의 영향력은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차이가 크다는 것은 모두 아는 사실이다. 그러기에 개인 SNS를 통해 즉자적인 반응을 보인 추미애 장관은 관련 글을 삭제하고, 해당 기자에게 사과해야 한다.

 

 이와 함께 일부 언론이 유력 정치인이라고 해서 출근길 또는 자택 앞에서 사회적 이슈와는 거리가 먼 사생활 영역의 질문이나 신변잡기식 무차별 취재를 관행으로 언제까지 인정할 것인지를 우리는 고민해야 한다.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고 사회적 논의를 이끌기보다는 편견을 조장하고 낙인찍기로 악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언론과 정치권의 갈등이야 늘 있었고, 그래야 한다. 그러나 이런 식은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의 수준은 점차 높아지고 있는데 반해, 언론과 정치권의 갈등의 내용과 수준이 낮아지고 있지 않은가! 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지난 6월 KBS가 당시 미래통합당이 발표한 정책에 대해 논리적으로 문제점을 지적하자, 당시 미래통합당이 보도자료에 취재 기자의 실명까지 거론하면서 원색적인 비난을 해 반발을 샀다. 이후 더불어민주당의 일부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기사에 대한 문제를 개인 SNS에 작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제기한 것이 이른바 ‘좌표 찍기’ 논란을 야기했다. 그리고 이번 추 장관의 뉴시스 사진기자 얼굴 공개는 의미 없는 폭력일 뿐이다.

 

  이 나라 정치와 언론은 분리되어 있지 않을뿐더러, 정치 수준이 언론 수준을 견인하고, 언론이 정치의 하한선을 규정한다. 그런데도 지금 언론과 정치권의 모습은 어떤가? 한 거대 정당은 일방적으로 언론에게 자신들을 두둔하기를 요구했었고, 다른 거대 정당은 언론과 기계적인 거리두기로 별다른 언론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언론정책의 공백에서 이른바 ‘정치언론’이라고 일컬어지는 극우언론들이 활개를 치고, 네이버와 유튜브 같은 플랫폼 사업자들에게 기반을 뺏긴 언론사들이 생존본능에 매몰되어 있는 것이다. 이런 언론 지형에서 성숙한 민주주의를 형성하기 위한 수준 높은 사회적 논의가 가능하겠는가? 결국 그 피해는 언론도, 정치인들은 물론이고 결국에는 국민들에게 돌아간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언론개혁을 위한 언론정책 마련에 나설 것을, 또 이를 위한 사회적 공론화를 시작할 것을 주문했다. 현 정부와 정치권은 기자 개개인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것으로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 전국언론노동조합은 내부의 반발을 감내하면서라도 논의에 적극 나서겠다. 정치권의 책임 있는 자세를 기대한다.

 

2020년 10월 2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20-10-20 15:49:34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876
  [새언론포럼 성명] 신문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한다     2020-12-04   63
2875
  [방노협 성명] 자율권 박탈’ 로 떨고 있는 자, 신문법 개정에 몽니 멈춰라     2020-12-03   73
2874
  [성명] 사주 권한 앞세우며 언론 책무 외면하는 신문협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신문법을 개정하라! (2)     2020-12-01   167
2873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1)     2020-11-25   123
2872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2020-11-19   449
2871
  [성평등위원회 성명] 성희롱 성폭력 정치인은 즉각 사퇴하라 (1)     2020-11-18   703
2870
  [방송독립시민행동]대주주의 방송 사유화를 엄단하고 재허가 심사 시 종사자 의견 진술 보장하라!     2020-11-16   169
2869
  [방송독립시민행동]기관의 권위를 스스로 좀먹는 방통위는 해체하라! (2)     2020-10-30   606
2868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방통위는 태영그룹의 방송사유화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재허가에 반영하라 (2)     2020-10-28   512
2867
  [민실위지침] 인플루엔자 관련 보도 및 방송 시 지나친 축약형 제목 사용 금지 등 (2)     2020-10-27   265
2866
  [성명] 정치인들은 언론인 개인을 공격하는 잘못을 중단해야 한다.     2020-10-20   638
2865
  [민방노협 성명] 방통위는 민방 종사자 대표의 재허가 심사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라! (1)     2020-10-14   640
2864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YTN의 공영성과 공익적 역할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 (3)     2020-10-07   664
2863
  [논평] ‘민주당 미디어 언론 상생 TF’에 바란다 (1)     2020-10-06   527
2862
  [성명] 국민의힘은 정치지망생 황성욱 변호사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4)     2020-09-16   636
2861
  [언론4단체 공동성명] 국민의힘은 정당한 보도에 나선 기자 개인에 대한 소송을 당장 중단하라 (3)     2020-09-16   375
2860
  [언론현업4단체 공동 성명] 포털 사업자와 정치권의 공생을 끝내자 (2)     2020-09-14   1009
2859
  [공동성명] 특정 언론에 형사 고발부터 앞세우는 과도한 대응을 우려한다 (3)     2020-09-11   481
2858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SBS의 미래를 위해 윤석민 회장이 해야 할 일은? (5)     2020-09-01   722
2857
  [입장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활동보고에 대한 언론노조의 입장문 (4)   -   2020-08-28   751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출판 외주노동자, 방송작가 전체에게 고용/산재보험 적용하라!
[성명] 사주 권한 앞세우며 언론 책무 외면하는 신문협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신문법을 개정...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진흥회 이사 후보 거론되는 조복래·이창섭 결연히 반대한다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