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1 금 21:50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 [11월 전국노동자대회 호소문]
 2014-10-31 11:35:24   조회: 7733   
 첨부 : 1029-민주노총웹자보12.jpg (214448 Byte) 
[11월 전국노동자대회 호소문] 뭉쳐 일어납시다. 우리는 서로의 결실입니다. 올해 노동절 민주노총의 투쟁은 세월호 참사 직후 갈피를 못 잡던 사회운동의 첫 외침이었습니다. 자랑스러운 조합원들의 힘이며 단결된 민주노총의 자부심입니다. 민주노총은 더 큰 책임감을 느껴야 합니다. 민주노총의 한 걸음 한 걸음이 물결이 되고 시대가 될 수 있도록 우리는 노력해야 합니다. 침몰한 세월호의 진실이 아직도 실종 중입니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아이들을 헛되이 보내지 않으려는 가족들의 사투도 여전히 광화문에 머물러 있습니다. “가만히 있지 말자”는 그날의 약속을 민주노총은 기억할 것입니다. 행동하는 양심만이 세상을 바꿉니다. 전태일 열사처럼… 열사를 기억하며 일어섰던 수많은 노동자들처럼, 흔들리지 않는 결속과 더 넓은 연대로 일어서야 합니다. 내년이면 민주노총 창립 20주년입니다. 20년의 영광은 조합원 한 분 한 분의 손에 달려있습니다. 내가 민주노총이라는 참여만이 민주노총을 새롭게 세울 것입니다. 고립된 노동자의 일상은 힘겨운 전투입니다. 그토록 피곤에 찌들어도 불안을 털어낼 수 없다면, 더 이상 개인이 감당할 수 없는 모두의 문제입니다. 사람다운 삶과 인간다운 연대를 위해 민주노총을 앞세워 주십시오. 11월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노동자대회’를 통해 다시 민주노총은 앞장설 것입니다. 모두 모입시다. 박근혜 정권이 민주노총에 난입하던 그 날, “이럴 순 없다!”며 달려오신 것처럼 와주십시오. 노동조합과 함께 황혼을 맞이한 선배부터 새로운 민주노총을 원하는 젊은 조합원들이라면 누구보다 앞서 와주십시오. 지금 이 순간도 투쟁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어느덧 투쟁은 아련한 기억이 된 조합원들도, 모두 뭉쳐 봅시다. 고립이 얼마나 두렵고 단결이 얼마나 간절한지… 억눌려본 이들은 알 것입니다. 그 두려움을 이겨내고 마침내 파업에 나선 순간, 서로가 너무도 대견하고 고마워 뜨겁게 흐르던 눈물을 기억하십니까. 진한 연대감으로 서로 포용하던 우리는 민주노총 조합원이고, 그런 우리는 서로의 결실입니다. 그런 우리는 전태일 열사의 결실이고, 산자들의 희망입니다. 미약한 일상의 투쟁과 그저 그런 투쟁일정, 그러나 얕보지 마십시오. 11월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수만 명이 모이고 또 모이는 한, 세상은 결국 달라질 것입니다. 그렇게 서로는 우리가 되고 투쟁은 역사의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11월 전국노동자대회로 모입시다. 그악한 정권과 자본에 맞서 노동자가 살아있음을 보여줍시다. 또 다시 우리의 운명을 개척해나갑시다. 2014. 10. 3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신승철
트위터 페이스북
2014-10-31 11:35:24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247
  [언론노조 사무처 채용 공고]     2017-05-24   125
246
  언론노조 제26회 민주언론상 추천 안내(양식첨부)     2016-10-27   248
245
  제 22회 통일언론상 추천 안내 재공지(접수방법 변경)     2016-09-30   1843
244
  제 22회 통일언론상 추천 안내 건(서식첨부)     2016-09-21   2084
243
  < 총파업 찬반투표_전자투표 안내 >     2015-11-09   2915
242
  < 총파업 찬반투표_현장투표 안내 >     2015-11-09   2678
241
  언론노조 제25회 민주언론상 추천 안내(양식첨부)     2015-10-21   4744
240
  제 21회 통일언론상 추천 안내     2015-09-09   4853
239
  [공추위]한국교육방송공사(EBS) 이사 후보자 모집 공고     2015-08-04   5713
238
  [공추위] KBS, 방문진(MBC) 이사 후보자 모집 공고     2015-06-26   5754
237
  YTN지부 해직자 후원회 종료에 따른 후속조치 관련 건 (1)     2015-06-04   5775
236
  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 결선투표 공고 (1)     2014-12-11   7428
235
  [민주노총] 선거인명부 등재 신청 공고의 건     2014-11-03   7708
234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 [11월 전국노동자대회 호소문]     2014-10-31   7733
233
  2014 민주노총 제8기 임원직선제 선거인명부 열람 이의신청 공고     2014-10-22   8146
232
  <공지> 2014 민주노총 8기 임원선거 공고     2014-10-22   7761
231
  제 24회 ‘민주언론상’ 후보자 및 모범조직▪모범조합원 추천 요청(10쪽)     2014-10-15   7827
230
  제 24회 ‘민주언론상’ 추천 공고     2014-10-14   7831
229
  [2014-066] 제20회 통일언론상 추천의 건     2014-09-17   7797
228
  [2013-096] 제23회 민주언론상 후보자 추천 요청(외부)     2013-10-15   875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강효상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이 되고 싶은 것인...
[성명] 컨설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은 KT스카이라이프의 공적 책무다.
[성명] 故박환성, 김광일 PD의 명복을 빕니다
지/본부소식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성명] 자유한국당은 친박인사 전광삼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OBS희망조합지부 성명] 김성재, 최동호의 퇴진이 OBS 정상화의 출발점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