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 수 16:59
 제443호(071107)
 작성자 :  2007-11-07 11:37:24   조회: 3979   
 첨부 : 443호(071107).PDF (10930622 Byte) 
언론노보 제443호 2007년 11월7일 수요일자입니다. <1면> □ 삼성권력, 알권리 향한 열정으로 맞서자! □ “신문-방송 겸영 KBS2ㆍMBC 민영화 낙선운동으로 대응”    - 대선미디어연대 13대 개혁과제 수용 촉구 □ 9일 중집…징계심사, 중앙위 안건 논의 <2면> □ 지역신문특별법 개정 운동 본격화    - 5일 토론회 이어 추진연대 발족…위원회 위상 정상화, 사무국 운영 등 핵심 □ “제대로 된 지역방송 만들자”    - 전주방송지부 전면파업 13일째 □ “모든 언론기관이 정보보고”    - 삼성과 언론 □ “공익채널 재심사하라”    - 방송위 공익채널 선정 결과 논란 증폭 □ [새얼굴] 영남일보지부 신임 지부장에 허석윤 □ 알림 <3면> □ [성한표 전 한겨레 편집국장 특별기고] 기자라면 부끄러워해야    - 삼성 비자금 의혹 보도, 무엇이 문제인가? □ 삼성 비자금과 대선, 그리고 검찰    - 검찰의 봐주기 수사, 이번에는 바뀔까? □ 세풍사건과 삼성 □ X-파일고 삼성 비자금 □ 2004년 대선자금, 비자금이냐 개인돈이냐 □ 검찰수사, 이번에는 제대로 될까? <4면> □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통령 후보 특별기고] “진보의 희망 함께 만들자”    - 언론노동자여, 100만 민중대회로 □ 청계천 수표교 밑 징검다리에서 발을 헛딛다    - ‘이명박의 대한민국’, 2010년 11월의 우울한 가상 하루를 가다 (박록삼 서울신문지부장) □ “토론 기피는 유권자 무시한 행위”    - 대선미디어연대 ‘대선보도 정책 토론회’ 개최 □ [사진기사]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3보 1배 투쟁
트위터 페이스북
2007-11-07 11:37:24
.xxx.xxx.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2
  446호(071214)       2007-12-14   3882
41
  445호(071205)       2007-12-05   3856
40
  444호(071121)       2007-11-21   4136
39
  특보(071107)       2007-11-07   4053
38
  제443호(071107)       2007-11-07   3979
37
  제442호(071024)       2007-10-24   4216
36
  제441호(071011)       2007-10-11   3701
35
  제440호(070912)       2007-09-12   3567
34
  제439호(070829)       2007-08-29   3583
33
  제438호(070814)       2007-08-14   4464
32
  제437호(070728)       2007-07-27   3236
31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 특보1호(070710)       2007-07-10   3844
30
  제436호(070605)       2007-06-05   3758
29
  제435호(070418)       2007-04-18   4470
28
  제434호(070404)       2007-04-04   3637
27
  FTA특보13호(070323)       2007-03-23   3348
26
  제433호(070314)       2007-03-14   3848
25
  제432호(070215)       2007-02-15   3478
24
  FTA특보12호(070214)_1면       2007-02-14   3532
23
  FTA특보12호(070214)_2면       2007-02-14   312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