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2 화 10:03
 446호(071214)
 작성자 :  2007-12-14 11:13:58   조회: 3776   
 첨부 : 446호(071214).PDF (3911825 Byte) 
언론노보 제446호 2007년 12월14일 금요일자입니다. <1면> □ 노동자 계급투표, 희망의 씨앗이다    - 민주노총 단위노조 대표자들 권영길 후보 지지 선언    - “더 이상 정치를 보수정치 세력에 맡기지 않겠다” □ 세상을 바꾸는 대통령, 권영길    - “진보 대 보수의 대결 반드시 승리하겠다” □ “전주방송 파업은 우리의 투쟁이다” … 지역민방 지부장들 ‘동조 삭발’ □ 만평 <2, 3면> □ 17대 대선, 대한민국의 근본적 개혁을 고민해야 한다    - 언론노조 정치학교 “우리는 어떤 사회를 원하는가” □ [심상정]“서민이 증세 외칠 때 민주노동당 집권 가능”    - 언론노조 정치학교(3강) 민주노동당이 만드는 세상, 서민친구 경제 □ [정승일] 지난 10년, 잃어버린 진보의 사상 찾아야    - 언론노조 정치학교(2강) 새로운 거대담론, 복지국가 혁명을 위하여 □ 한국사회, 새로운 가치 필요    - 신자유주의가 앗아간 한국 경제 10년 <4면> □ [특별기고] 노동자ㆍ농민ㆍ서민 위한 희망 공동체 만들자!    - 백재웅 동아일보신문인쇄지부장 □ “노동자를 돌볼 수 있는 것은 노동자”    - 호주노총, 계급 투표로 정권 교체 성공 □ ‘에리카 김 인터뷰’ 문제없다    - 선거방송심의위 <시선집중> 주의조치 취소 □ 민주노동당 정책 … 대안과 실현 가능성 ‘높은 평가’    □ [새얼굴]    - 일간스포츠지부 새 지부장에 정종윤    - 방송위원회지부 새 지부장에 한태선
트위터 페이스북
2007-12-14 11:13:58
.xxx.xxx.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2
  446호(071214)       2007-12-14   3776
41
  445호(071205)       2007-12-05   3756
40
  444호(071121)       2007-11-21   4028
39
  특보(071107)       2007-11-07   3948
38
  제443호(071107)       2007-11-07   3874
37
  제442호(071024)       2007-10-24   4115
36
  제441호(071011)       2007-10-11   3599
35
  제440호(070912)       2007-09-12   3461
34
  제439호(070829)       2007-08-29   3476
33
  제438호(070814)       2007-08-14   4364
32
  제437호(070728)       2007-07-27   3131
31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 특보1호(070710)       2007-07-10   3744
30
  제436호(070605)       2007-06-05   3650
29
  제435호(070418)       2007-04-18   4369
28
  제434호(070404)       2007-04-04   3534
27
  FTA특보13호(070323)       2007-03-23   3250
26
  제433호(070314)       2007-03-14   3741
25
  제432호(070215)       2007-02-15   3371
24
  FTA특보12호(070214)_1면       2007-02-14   3425
23
  FTA특보12호(070214)_2면       2007-02-14   302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2019 미디어정책컨퍼런스 개최
[성명서]언론장악 적폐들은 정치권 근처에 얼씬도 마라!
[성명] 검찰 권력에 대한 언론 감시 무력화하는 출입 제한 반대한다
지/본부소식
[성명서]KBS미디어텍 이라는 회사는 어떻게 생겨났나?
[부산일보지부 성명] 더는 부산일보를 건들지 말라
[SBS본부 성명]대화의 문이 닫혔다. 이제 대주주의 자격을 심판할 것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