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7 화 10:39
 제468호(13.10.31) - [11월 총력투쟁]
 작성자 :  2013-10-30 14:20:29   조회: 1580   
 첨부 : 언론468출력용.pdf (7231151 Byte) 
1면 11월 총력 투쟁 "현장에서 공정보도 쟁취하자" 2면 박근혜 정부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약속' 지켜라 방송 공정성을 위한 전국언론노동조합 입장 3면 언론자유는 정치권의 협상카드가 아니다 4면 언론노동자를 현장으로 "공정보도는 제1의 근로조건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3-10-30 14:20:29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42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3호 (13.11.29) 제 역할 못한 방송공정성특위…“공정보도 쟁취는 투쟁으로”       2013-11-29   2053
141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2호 (13.11.28) 언론노조 29일 국회 앞 총파업 결의대회       2013-11-28   1671
140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1호 (13.11.27) “기생언론, 좀비언론. 그 속에 우리는 무엇인가!”       2013-11-26   1903
139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0호 (13.11.26) 언론노조, 무기한 농성 돌입       2013-11-26   1625
138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9호 (13.11.22) 양당 원내대표‘특별다수제’‘해직언론인 문제’논의       2013-11-22   1822
137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8호 (13.11.21) "권성동 의원은 방송공정성특위 목적까지 부정하나"       2013-11-21   1832
136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7호 (13.11.20) "이장우 의원, 궤변 중단하고 공정방송 뜻부터 배워라"       2013-11-20   1776
135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6호 (13.11.19) 시민사회단체들 <언론정상화 공대위> 제안       2013-11-18   1565
134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5호 (13.11.15) 진주의료원, 밀양 송전탑 …“공영방송이 제대로 했다면”       2013-11-15   1790
133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3.11.14) “87년 부산KBS를 향한 돌팔매, 2013년 다시 던져진다”       2013-11-14   1775
132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3.11.13) “공정방송은 정치적 거래 대상이 아니다”       2013-11-13   1802
131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3.11.12) “언론 망친 정치권, 이제는 책임질 때”       2013-11-12   1679
130
  2013-11월 총력투쟁 속보 (13.11.11)       2013-11-12   1702
129
  제469호(13.11.09) -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약속 지켜라"       2013-11-07   1533
128
  제468호(13.10.31) - [11월 총력투쟁]       2013-10-30   1580
127
  방송사 비정규지부 KBS분회 파업 투쟁 특보       2013-04-30   1723
126
  제467호(130410)       2013-04-10   1778
125
  2012 대선공정보도실천보고서 10       2012-12-17   2048
124
  2012 대선공정보도실천보고서 09       2012-12-10   2447
123
  2012 대선공정보도실천보고서 08       2012-12-03   208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의지가 없다면 빠지시라" - 2019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삭감을 마주하며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