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6 수 17:22
 [보도자료]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2017-04-03 10:39:25   조회: 2247   
 첨부 : [보도자료] 황교안 방통위원 인사 중단 촉구 기자회견.pdf (117802 Byte) 
 첨부 : [기자회견문]황총리는 방통위원 알박기 인사 당장 중단하라.pdf (88747 Byte) 

[보도자료]

수신: 각 언론사 편집국장

참조: 각 언론사 미디어 담당 기자

발신: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

(문의:02-739-7285/전국언론노동조합)

 

제목: 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null)

○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 자유를 위해 노력하시는 기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과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15개 언론단체들로 구성된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언론시국회의)는 ‘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상임위원 임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4월 3일 오전 10시 전국언론노동조합(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한국언론회관) 회의실에서 진행했습니다.

○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인으로 구성되는 방통위 상임위원(이하 방통위원) 중 대통령 몫의 상임위원에 김용수 현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을 내정, 3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제19대 대통령 선거는 5월 9일 치러지며, 차기 대통령은 인수위원회 구성 없이 5월 10일부터 곧바로 새 행정부를 맡게 됩니다. 그러므로 3년간 방송통신 정책과 규제를 담당할 방통위원은 새 정부에서 임명해야 합니다.

○ 방통위원 5인 중 여야 몫 위원 3인과 대통령이 뽑는 장관급 방통위원 1인 등 4인은 국회 동의와 청문회를 거쳐야 합니다. 하지만 나머지 1인(차관급)은 국회 청문회 절차 없이 대통령이 정부의 추천을 받아 임명할 수 있는 유일한 방통위원입니다.

○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러한 점을 악용해 4월 임기가 끝나는 장관급 방통위원에 대해선 임명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도, 국회의 동의가 필요 없는 차관급 방통위원에는 김용수 미래부 실장을 임명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는 탄핵된 박근혜 전 정권의 인사를 방통위에 남겨 두려는 명백한 ‘알박기 인사’입니다.

○ 게다가 김용수 실장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래전략수석비서관실 정보방송통신비서관으로 있으면서 방통위를 해체하려 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미래창조과학부를 신설하고 이곳으로 자리를 옮긴 인사이기도 합니다. 현재 미래부는 방통위와 역할 다툼을 벌이고 있으며, 박 전 정권의 실패한 정부 조직으로 개편이 확실시 됩니다. 그러므로 김용수 실장은 자신의 잘못된 정책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마땅합니다. 끝.

[참고] 김용수 실장 프로필

김용수(만 53세.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 실장)

2006년 정보통신부 장관정책보좌관

2010년 대통령실 방송정보통신비서관실 선임행정관

2013년 대통령 미래전략수석비서관실 정보방송통신비서관

2014년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방송정책실 실장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 실장

트위터 페이스북
2017-04-03 10:39:25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211.xxx.xxx.186) 2017-04-12 15:15:37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방가방가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3768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3758


http://ylu.kr/free/9118


http://ylu.kr/free/9115

안철수 실체 바르게 (211.xxx.xxx.186) 2017-04-12 14:57:01
안철수 실체 바르게 알자


거짓말 쟁이 안철수는 최순실 국정농단 썩은정권 교체 대통령 자격이 없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해보십시요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861
  [보도자료] 언론노조, 대만 언론학자와 디지털 언론과 노동의 미래 이야기 나눠     2017-07-26   855
860
  [보도자료] 언론노조와 사학개혁국본,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   -   2017-07-26   1052
859
  [보도자료] 언론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3차 발표 기자회견     2017-06-14   2329
858
  [보도자료]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언론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조사 촉구 기자 회견     2017-06-08   1708
857
  [보도자료]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언론 장악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1)     2017-05-26   1914
856
  [공지] 전국언론노동조합에서 함께 할 동지를 찾습니다.     2017-05-24   2551
855
  [보도자료] “박근혜 정권 언론 장악 진상 규명 및 언론 개혁 촉구” 기자 회견 개최     2017-05-23   1810
854
  [보도자료] "언론보도 이제는 달라져야한다" 좌담회 개최     2017-05-23   1783
853
  [보도자료] 언론노조, 이인호·고대영·고영주·김장겸·박노황 퇴진 투쟁 결의     2017-05-19   2428
852
  [보도자료] MBC공대위 안광한, 김장겸 등 배임, 횡령 혐의 검찰 고발     2017-04-27   2164
851
  [보도자료] 언론노조-정의당 심상정 후보 정책 협약 체결     2017-04-25   2167
850
  [보도자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24일 언론노조와 간담회 갖고 미디어 정책 적극 반영 약속     2017-04-24   2276
849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19대 대선 미디어 정책 제안 공개     2017-04-13   2691
848
  [보도자료]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2차 발표 기자회견 자료 (2)     2017-04-11   3573
847
  [보도자료]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2)     2017-04-03   2247
846
  [보도자료] 언론단체들 방통위에 종편 재승인 심사 자료 공개 요구 (2)     2017-03-09   2480
845
  [보도자료] 언론노조 방문진 집회 커터칼 난동자 고소   -   2017-03-07   2480
844
  [보도자료] 2014년보다 후퇴한 종편 재승인 심사, 종편 미디어렙 심사도 형식적     2017-02-21   2687
843
  [자료]방송법 등 4개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의견서     2017-02-13   2739
842
  [보도자료] 김환균 위원장-김동훈 수석부위원장 재선     2017-02-09   274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자유한국당은 공개토론에 전향적으로 나서라
[KBSMBC정상화시민행동] 공영방송 정상화는 적폐인사 청산이 최우선이다
[성명] 김장겸은 땜질 경력 채용 중단하고 즉각 퇴진하라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당신들은 연합뉴스에 무슨 짓을 한 것인가
[SBS본부 성명]침묵 또 침묵하는 SBS, 최소한의 자존심은 남아 있는가?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