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4 금 12:40
 [보도자료]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2017-04-03 10:39:25   조회: 3871   
 첨부 : [보도자료] 황교안 방통위원 인사 중단 촉구 기자회견.pdf (117802 Byte) 
 첨부 : [기자회견문]황총리는 방통위원 알박기 인사 당장 중단하라.pdf (88747 Byte) 

[보도자료]

수신: 각 언론사 편집국장

참조: 각 언론사 미디어 담당 기자

발신: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

(문의:02-739-7285/전국언론노동조합)

 

제목: 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중단 촉구 기자 회견

(null)

○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 자유를 위해 노력하시는 기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과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15개 언론단체들로 구성된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언론시국회의)는 ‘황교안 국무총리의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상임위원 임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4월 3일 오전 10시 전국언론노동조합(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한국언론회관) 회의실에서 진행했습니다.

○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인으로 구성되는 방통위 상임위원(이하 방통위원) 중 대통령 몫의 상임위원에 김용수 현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을 내정, 3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제19대 대통령 선거는 5월 9일 치러지며, 차기 대통령은 인수위원회 구성 없이 5월 10일부터 곧바로 새 행정부를 맡게 됩니다. 그러므로 3년간 방송통신 정책과 규제를 담당할 방통위원은 새 정부에서 임명해야 합니다.

○ 방통위원 5인 중 여야 몫 위원 3인과 대통령이 뽑는 장관급 방통위원 1인 등 4인은 국회 동의와 청문회를 거쳐야 합니다. 하지만 나머지 1인(차관급)은 국회 청문회 절차 없이 대통령이 정부의 추천을 받아 임명할 수 있는 유일한 방통위원입니다.

○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러한 점을 악용해 4월 임기가 끝나는 장관급 방통위원에 대해선 임명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도, 국회의 동의가 필요 없는 차관급 방통위원에는 김용수 미래부 실장을 임명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는 탄핵된 박근혜 전 정권의 인사를 방통위에 남겨 두려는 명백한 ‘알박기 인사’입니다.

○ 게다가 김용수 실장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래전략수석비서관실 정보방송통신비서관으로 있으면서 방통위를 해체하려 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미래창조과학부를 신설하고 이곳으로 자리를 옮긴 인사이기도 합니다. 현재 미래부는 방통위와 역할 다툼을 벌이고 있으며, 박 전 정권의 실패한 정부 조직으로 개편이 확실시 됩니다. 그러므로 김용수 실장은 자신의 잘못된 정책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마땅합니다. 끝.

[참고] 김용수 실장 프로필

김용수(만 53세.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 실장)

2006년 정보통신부 장관정책보좌관

2010년 대통령실 방송정보통신비서관실 선임행정관

2013년 대통령 미래전략수석비서관실 정보방송통신비서관

2014년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방송정책실 실장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정책실 실장

트위터 페이스북
2017-04-03 10:39:25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211.xxx.xxx.186) 2017-04-12 15:15:37
기자님들 안녕하세요 방가방가

아래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3768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3758


http://ylu.kr/free/9118


http://ylu.kr/free/9115

안철수 실체 바르게 (211.xxx.xxx.186) 2017-04-12 14:57:01
안철수 실체 바르게 알자


거짓말 쟁이 안철수는 최순실 국정농단 썩은정권 교체 대통령 자격이 없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해보십시요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868
  [보도자료]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발표     2017-11-22   285
867
  [보도자료] YTN 대주주 3사에 부적격 사장 내정 철회 공식 요청     2017-11-13   639
866
  [보도자료] 방송작가들의 든든한 우산, 방송작가노조가 출범합니다.     2017-11-06   2206
865
  [보도자료] 23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총력투쟁 주간 돌입 선포(수정)     2017-10-23   1247
864
  [보도자료] 제23회 통일언론상 선정 결과(시상식안내)     2017-10-20   1217
863
  [보도자료]UNI 세계집행위원회 한국상황에 대한 성명서 채택     2017-10-16   1444
862
  [보도자료] 2017년 국정감사 의제를 제안합니다   -   2017-10-12   1498
861
  [보도자료]연합뉴스지부, 박노황 사장 부당노동행위 고소     2017-10-11   1518
860
  [취재협조요청서] 국정원의 언론 파괴 공작 진상조사 촉구 기자회견 (2)     2017-09-25   1951
859
  [보도자료] 전국언론노동조합 공동주최 긴급 현안 세미나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 어떻게 할 것인가?> 개최 (2)     2017-09-20   2144
858
  [보도자료] 국정원 블랙리스트 관련 원문 공개 및 국정 조사 촉구 기자회견 (2)     2017-09-14   2663
857
  [위원장 편지]전국언론노동조합 조합원 여러분께 드립니다.(2017.09.11) (1)     2017-09-11   3612
856
  [보도자료] “언론 적폐 인사 퇴출! 언론 개혁 완수!” 언론노조 총력 투쟁 돌입     2017-09-02   3336
855
  [보도자료] 오정훈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조합원, 언론노조 수석 부위원장으로 선출     2017-08-29   3140
854
  [보도자료]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 음모 및 적폐 인사에 대한 검찰 조사 촉구   -   2017-08-17   3544
853
  [보도자료] 언론노조, 대만 언론학자와 디지털 언론과 노동의 미래 이야기 나눠     2017-07-26   4237
852
  [보도자료] 언론노조와 사학개혁국본,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   -   2017-07-26   4433
851
  [보도자료] 언론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3차 발표 기자회견     2017-06-14   6194
850
  [보도자료]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언론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조사 촉구 기자 회견 (1)     2017-06-08   5076
849
  [보도자료]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언론 장악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1)     2017-05-26   530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국회와 기재부에 묻는다. 아리랑국제방송의 대규모 해고와 프로그램 70% 폐지를...
[보도자료]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발표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로서 공적 책임을 다하라
지/본부소식
[전주MBC지부] 지역MBC 이사회 개혁, 수평적 네트워크 복원의 첫 출발이다
[전주MBC지부] 전주MBC 사측의 뉴스에 대한 인식을 우려한다
[전주MBC지부] 다시 우리의 싸움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