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7 수 18:12
 [보도자료]연합뉴스지부, 박노황 사장 부당노동행위 고소
 2017-10-11 14:02:25   조회: 4450   
 첨부 : 2017_10_11_연합뉴스_박노황_부당노동행위_보도자료.pdf (293019 Byte) 

                연합뉴스 노조, 박노황 사장 부당노동행위 고소
 노조 가리켜 “암적요소 제거”·간부들 부당 징계 보복 인사…엄중 처벌해야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이하 연합뉴스지부)는 11일 지속적으로 노조를 부정·폄훼하고 노조 현·전임 간부들을 부당 징계·보복성 지방발령 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한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을 고소했다.
연합뉴스지부는 이날 박 사장이 부당노동행위 등 노동관계법령을 위반한 사실을 엄중히 조사해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제출했다.
그동안 연합뉴스지부는 박노황 경영진이 취임 후 2년 반 동안 자행한 불공정·불합리하고 부당한 경영행위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로 연합뉴스 구성원과 독자, 국민에 사과하고 조속히 퇴진할 것을 계속 요구했으나 박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아무런 반성 없는 태도로 일관해 왔다.
이에 연합뉴스지부는 지난 2012년 103일 파업이라는 조합원들의 피로 쟁취한 공정보도와 사내민주화 체계를 일순간에 무너뜨린 박노황 경영진의 과오를 절대로 좌시해선 안 된다는 조합원들의 목소리를 새겨, 법률로 정해진 최소한의 규범마저 어긴 박 사장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구하기로 했다.
고소장에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이 금지하는 부당노동행위,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근로조건의 불이익변경 절차의 미준수, 남녀평등 및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이 금지하는 육아휴직을 이유로 한 불리한 처우 등 다수의 노동관계법령 위반 내용이 담겼다.
연합뉴스지부는 박 사장이 노조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에 대한 징계와 지방발령, 호봉승급 제한 등 불이익처분과 탄압 인사로 노조활동을 억압한 데 대해 철저히 수사해 처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박 사장은 2012년 연합뉴스 103일 공정보도 쟁취 파업을 이끈 공병설 전 지부장과 2010년 노조 공정보도위 간사를 지낸 이주영 현 지부장 등을 2015년 5월 갑자기 지방으로 전보 발령했고, 2015년 11월 언론노조 본부의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당시 김성진 지부장에 대해 감봉의 징계 처분을 했다. 
또 2016년 4월에는 노조 간부를 지낸 조합원들을 포함한 24명을 취업규칙에 따라 관행적으로 인정돼 온 근로조건인 매년 2호봉 승호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는 부당노동행위일 뿐아니라 근로기준법이 정한 근로조건 불이익변경 절차를 어긴 위법행위에 해당한다. 
박 사장은 2015년 3월 취임 직후부터 최근까지 수 차례에 걸쳐 노조 자체를 부정하고 극도로 비하·폄훼하는 취지의 발언으로 심각한 지배·개입의 부당노동행위를 했다. 


이주영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장이 11일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이 부당노동행위 등 노동관계법령을 위반한 사실을 조사해 달라는 고소장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제출하고 있다.


박 사장은 2015년 5월 간부 워크숍에서 “노조는 언노련이랑 연결돼 있지 않나. 분명히 말하지만 암적인 요소는 반드시 제거한다”라고 말했고, 같은 달 편집회의에서는 “특정인이 노조에 상주하다시피 하고 거기에 일부 간부들이 기대고, 개인이 이익을 위해 노조 이용한 것 아닌가. 정상적인 노조라야 타협이 가능하죠”라고도 말했다. 올해 출범한 노조 집행부를 앞에 두고도 “노조가 하는 일이 그런 식이다. 누구에 의해서 조종당하고 이용당하고 멋대로 성명내고 그런 게 비일비재하다”고 비난했다.
또한 박 사장은 2015년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귀한 여성 조합원에게 2016년 11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5개 부서에 전보 조치하는 불이익을 줌으로써 '남녀평등 및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을 명백히 위반했다.
연합뉴스지부는 박 사장의 이런 부당노동행위가 경영진의 편집권 침해와 공정보도 시스템 파괴에 대한 노조의 비판 목소리를 잠재우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판단한다.
이에 엄중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하며 박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책임 지고 당장 사퇴할 것을 재차 강력히 요구한다.

    <문의>
    이주영 지부장    010-9318-7864  
    김지연 사무처장  010-9176-2521


2017년 10월 1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7-10-11 14:02:25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892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 일단락, 전대식지부장 7일만에 단식중단 결정 (1)     2018-10-08   1501
891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5일 14시, 대주주 정수장학회 항의방문 예정     2018-10-04   1610
890
  [방송독립시민행동] EBS 이사 교총 추천, 국민감사청구운동으로 바로잡을 것 (1)     2018-10-04   1707
889
  [보도자료] 미디어공공성 강화와 언론개혁을 위한 2018년 국정감사 10대 의제를 제안합니다     2018-09-19   1430
888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보장' 이행촉구 기자회견     2018-09-13   2484
887
  [보도자료] 지상파방송노사 첫 산별협약 체결   -   2018-08-31   2419
886
  [방송독립시민행동] EBS이사 후보자 검증결과 발표 기자회견(방통위 앞)     2018-08-27   3411
885
  [방송독립시민행동_보도자료] 2018 공영방송 이사선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2018-08-20   3502
884
  [보도자료] 부산일보 농단 안병길 사장 퇴진 천막농성 돌입...언론노조,부산노동자 결의대회 (1)     2018-08-17   2656
883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 후보자 검증 돌입! (1)     2018-07-17   3622
882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2018-07-12   4705
881
  [보도자료] 드라마제작환경개선TF 1인 시위 돌입     2018-07-03   3029
880
  [보도자료]방송독립시민행동, 방통위와 국회 앞 긴급 기자회견     2018-06-26   3165
879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 (1)     2018-06-20   4329
878
  [보도자료] 언론사 제대로 된 노동시간 단축 시행 촉구 기자회견     2018-06-19   3174
877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정책 협약 진행     2018-06-08   3230
876
  [자료집] 미디어감시연대 긴급토론회 자료집     2018-06-05   4109
875
  [보도자료] 미디어감시연대 선거보도 긴급토론회     2018-06-01   4973
874
  5월28일(월)~6월3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1)     2018-05-28   3390
873
  5월14(월)~5월20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2)     2018-05-14   3649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정부의 규제 중심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을 우려한다
[성명]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는 사실 왜곡, 지면 사유화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보도자료] 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 일단락, 전대식지부장 7일만에 단...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는 EBS 당면 위기를 극복할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ubc울산방송지부] 전문 기업 사냥꾼의 울산방송 인수를 단호히 거부한다!
[방노협] 방송통신위원회의 대대적인 수술과 혁신을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