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19 화 14:08
 [보도자료] 뉴시스지부, 기수별 릴레이 성명 돌입...5일 4기 성명 신호탄
 2018-02-06 11:30:59   조회: 2821   
 첨부 : [보도자료]뉴시스지부 기수별 릴레이 성명 발표 돌입.pdf (109319 Byte) 

  

“인내는 끝났다! 노동조합과 대화하는 게 유일한 해법이다”

뉴시스지부, 기수별 릴레이 성명 발표…5일 선임 기수인 4기 성명 신호탄

   1.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 자유를 위해 노력하는 기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 임단협 결렬로 쟁의에 돌입한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지부가 사측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기수별로 발표하기 시작했습니다.

3. 이번 릴레이 성명은 선임 기수인 4기로부터 시작됐습니다. 뉴시스 4기 기자들은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인내는 끝났다”고 선언했습니다. 그간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보여온 행태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경영진이 끝까지 성실한 자세로 대화에 나서지 않을 경우 돌이킬 수 없는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도 경고했습니다.

4. 뉴시스지부는 앞으로 매일 기수별로 성명을 이어가 이번 쟁의에 임하는 기자들의 각오를 전하고 승리를 다짐할 예정입니다.

5. 앞으로도 뉴시스지부의 투쟁에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 <끝>

 

<참고> 뉴시스지부 4기 기자 성명 전문

“인내는 끝났다! 노동조합과 대화하는게 유일한 해법이다”

1년 3개월을 끌어온 노사협상이 끝내 결렬됐다. 이후 뉴시스 노동조합 구성원들은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 길거리에서 출정식을 갖고 "인내는 끝났다"고 외쳐야 했다.

그동안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보여 온 행태는 놀랍다 못해 참담할 지경이다.

동결, 동결 또 동결. 24번의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회사는 오직 임금 동결을 고수했다. 회사의 사정에 따라 임금동결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본다. 다만 임금동결은 구성원의 상당한 희생과 양보를 필요로 하는 조치다. 임금동결을 원한다면 최소한 구성원들에게 정중하고 진지하게 양해를 구하고 설득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다.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보인 행태는 설득과 양해와는 거리가 멀었다. 끈질기게 협상하자고 요구하는 노동조합을 상대로 무책임한 모습으로 일관되게 협상에 임해왔다.

그래도 우리는 인내했다. 뉴시스는 구성원들의 피와 땀으로 지탱되는 회사다. 우리의 희생과 양보가 멈출 때 단 하루로 정상적으로 지탱할 수 없는게 뉴시스라는 것은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우리가 10여년이 넘는 시간동안 일궈온 일터를 위해, 우리가 가꿔온 민영통신사로서의 역할과 위상을 위해 머니투데이 경영진의 고압적 협상을 지켜보면서도 끊임없이 참으며 매달렸다.

그러나 이제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원하는 것은 분명해졌다.

노동조합과 협상을 통해서는 한 푼도 올려줄 수 없다는 것이 머투 경영진의 속내다. 원하는 액수를 원하는 시기에 마음대로 지급하고. 이를 가지고 구성원들을 마음대로 통제하는 것이 바로 머투 경영진이 원하는 경영의 요체라고 본다.

노동조합과 아무런 상의없이 신규 기자를 포괄연봉제로 불법채용하고, 협상이 진행되는 중에 성과급과 임금인상 소급액을 마음대로 지급하는 등 행태는 머니투데이 경영진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사례다.

왜 우리 구성원들이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그렇게 찬양해마지 않는 연봉제를 '노예계약'이라고 부르고 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라. 우리 구성원들은 바보가 아니다. 머니투데이 경영진이 뉴시스에서 가장 바라는 것은 바로 강력하고 잔인한 형태의 통제가 아닌가.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연봉제이고, 이를 가로막는 유일한 걸림돌이 노동조합이 아닌가.

뉴시스 구성원의 합법적인 대표인 노동조합을 최소한의 대화상대로 조차 인정하지 않으면서 도대체 어떤 방식으로 구성원들을 위한 경영을 하겠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인내는 끝났다. 노동조합은 이미 첫 지침을 시작으로 강력하고 일관된 투쟁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우리도 그 대열에 동참할 것이다.

이 상황을 구하는 유일한 해법은 노동조합과 성실히 대화하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경영진은 모든 구성원들이 알고 있고, 요구하고 있는 이 해법을 계속해서 무시했을 때 돌이킬 수 없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뉴시스 4기 일동

배민욱 표주연 오종택 박주연 조수정 강수윤 황보현

 

트위터 페이스북
2018-02-06 11:30:59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907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 해임 촉구 기자회견     2019-03-11   423
906
  [보도자료] 언론노조 10대 집행부, 3월 4일 출범     2019-02-27   192
905
  [보도자료] 언론노조, 국회와 정부에 '위성방송 공공성 강화' 의견서 제출   -   2019-02-20   675
904
  [보도자료]언론노조 10대 위원장에 오정훈, 수석부위원장에 송현준     2019-02-13   209
903
  [공보물]언론노조 제10대 임원선거 공보물     2019-01-24   370
902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10대(연맹16대) 임원선거     2019-01-15   334
901
  [보도자료]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위한 특별토론회 개최 (2)     2018-11-27   899
900
  [보도자료] 신문법 개정을 위한 정책 토론회 '편집권 독립과 신문 진흥' 28일 개최 (2)     2018-11-26   1329
899
  [보도자료] 언론노조 창립 30주년 기념식 '걸어온 길, 가야할 길' (2)   -   2018-11-23   1591
898
  [보도자료] 언론노조-SM그룹, ubc울산방송의 미래발전을 위한 합의 도출 (1)     2018-11-20   869
897
  [보도자료] EBS 이사 선임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1)     2018-11-15   402
896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28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1)     2018-11-14   474
895
  언론노조 30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1)     2018-11-13   736
894
  [보도자료] 언론노조 tbs지부,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 점검 토론회 개최 (1)     2018-10-25   2080
893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 토론회 ②’ 개최- “네이버 뉴스 개편, 언론노동자의 평가는?”     2018-10-25   1309
892
  [보도자료]자유언론실천선언 족자 대중 공개     2018-10-23   1479
891
  언론자유조형물 건립추진위원회 발족     2018-10-23   1341
890
  [바로잡습니다] 언론진흥재단 상임이사 후보 이래운 씨 관련 성명서   -   2018-10-23   1349
889
  [보도자료] 정부의 가짜뉴스 대책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 개최     2018-10-23   3043
888
  [보도자료] 10.26 故이한빛 PD 2주기 추모문화제 개최     2018-10-18   172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KT는 국민과 국회 기만하는 김택환, 구현모 이사 추천을 즉각 철회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을 해임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무자격자 이상로 방통심의위원 해임 촉구 기자회견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인사의 기본 원칙도 모르는 방통위원장 이효성을 규탄한다
[SBS아이앤엠지부 성명] 소리 없는 아우성! SBS아이앤엠 경영진은 대체 뭘 하고 있는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방심위원 추천, 정치권은 손 떼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