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보도자료]지역신문노조협의회 ‘포털·SNS와 지역신문’ 워크숍 개최
 2019-04-28 11:52:18   조회: 780   
 첨부 : 190428_지신노협 워크숍_보도자료.pdf (654290 Byte) 

[보도자료] “포털에 지역언론은 없다”

1. 독립정론과 공정보도를 위해 애쓰시는 귀 사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2.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노조협의회는 지난 26~27일 열린 ‘포털·SNS와 지역신문’ 워크숍 보도자료 <“포털에 지역언론은 없다”>를 배포하오니 보도를 요청합니다.

3. 별도 보도 시점은 없으면, 배포와 동시에 보도하면 됩니다.

 

[보도자료 전문]

“포털에 지역언론은 없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지신노협’)는 4월 26일~27일 부산 영도구 라발스호텔에서 네이버 등 포털업체와 지역뉴스의 관계를 고민하는 <포털·SNS와 지역신문> 워크숍을 열었다. 이날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과 전국신문노조협의회(‘전신노협’) 한대광 의장(경향신문지부장), 윤석빈 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워크숍은 최근 네이버가 모바일 뉴스에서 지역신문 뉴스 서비스를 없앤 가운데 네이버·다음카카오 등 포털업체의 지역언론 차별·배제에 대한 문제점과 대안을 찾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순천향대 장호순 교수(신문방송학과)는 ‘포털의 지역언론 차별-현실과 대안’을 주제로 강의했다.

장 교수는 “네이버와 다음을 통해 국내외 뉴스를 실시간으로 입수하는 디지털 시대가 되었지만 지역사회와 지역언론은 유독 외면당하고 있다”며 “지역사회를 디지털 황무지이자 식민지로 전락시킨 것은 포털 사업자”로 지목했다.

장 교수에 따르면 전 세계 검색시장의 90%를 점유하는 구글 대신 자국의 포털이 주도하는 나라는 한국, 중국, 러시아뿐이다. 이중 한국처럼 신문·방송 등 전통적인 언론의 역할이 급격히 축소되고, 이를 포털 사이트가 대신한 국가들은 많지 않다.

장 교수는 “포털은 뉴스 생산에 필요한 막대한 자본과 인력을 투여하지 않고도 뉴스를 이용해 돈을 벌 수 있다”며 “반면, 포털은 자신들은 언론이 아니므로 언론으로서 공익적 책무가 없다고 주장하며 사적 이윤추구에만 몰입해도 비난받지 않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에 따르면 네이버는 한해(2017년 기준) 매출액이 4조 6700억 원이다. 이는 KBS, MBC, SBS 등 국내 3대 지상파 방송사업자 매출액을 합친 것과 비슷한 규모이다. 네이버 매출액 중 광고매출이 3조 원으로 3700개에 달하는 국내 신문 전체 광고매출액의 2배에 달한다. 네이버의 대부분 광고 매출은 뉴스와 검색 결과에 붙은 광고로 이뤄진다.

이처럼 네이버 등 포털업체가 뉴스를 통해 돈을 벌지만 공적 책무에는 소홀하다. 이런 가운데 포털은 반(反) 지역적 뉴스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

장 교수는 “포털은 지역 이용자들을 적극 유인하지만, 지역뉴스와 정보는 수익 극대화를 위해 최소한으로 줄인다. 우리나라 기업 중 이들처럼 지역 소비자를 무시하고 외면하는 기업은 없다”며 “네이버 모바일 뉴스 화면에서 구독가능한 언론사에 지역신문이나 지역방송은 단 한 개도 없다. 네이버에는 지역언론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런 왜곡된 포털의 지역뉴스 차별·배제 행위로 지역 주민 등 이용자들은 자기가 사는 지역에서 일어난 뉴스는 대형사고나 엽기적 사건이 아닌 이상 포털에서 뉴스를 찾기 어렵다. 이 때문에 3000여 개의 지역언론사들이 매일 만들어내는 뉴스는 인터넷에는 있지만 보는 사람들은 거의 없는 무의미한 뉴스로 전락했다.

장 교수는 또 “국민 대다수가 뉴스 입수 경로를 포털로 바꾸면서 지역신문은 더욱더 그 입지가 좁아졌다”며 “특정 지역에만 국한된 뉴스는 조회 수가 낮을 수밖에 없고, 조회수에 기반한 광고수익에 의존하는 포털이 지역뉴스를 배제하고 외면하는 운영방식이 큰 저항 없이 수용되었다”고 강조했다.

장 교수는 “지역언론의 배제와 부실은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지역 간 불균형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정치, 경제, 문화 등 모든 영역에서 차별을 받고 배제당하는 지방에서 언론 역시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기득권을 지키려는 중앙의 입장에서는 지방의 종속과 배제와 차별을 당연한 것으로, 극복 불가능한 것으로, 현실적으로 최선의 대안인 것으로 오인하게 만들어, 중앙의 기득권을 지속적으로 독차지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런 현실을 극복할 대안은 무엇일까?

국회에는 포털업체에 지역뉴스 게재를 의무화하는 신문법 개정안(정동영 의원 대표발의, 강효상 의원 대표발의)이 발의되어 있다. 지난해 5월 한국신문협회는 정부에 ‘이용자 위치 또는 거주지를 반영해 해당 지역언론이 생산한 지역기사를 포털 화면에 게재하라’고 건의했다. 외국에서는 구글과 페이스북이 지역신문에 재정적 지원을 하며 상생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영국 BBC는 지역뉴스에 기술·재정적 지원으로 지역뉴스 활성화를 돕고 있다.

장 교수는 “지방의 차별이 해소되려면 지방이 서로 연대해서 기득권을 내어 놓지 않으려는 중앙과 싸워야 한다. 그러려면 지방민들 스스로 지방민임을, 즉 대한민국 국민이지만 지방에 산다는 이유로 차별받는 소수자임을 자인해야 한다”며 “지방분권을 유도하고 추진할 지방의 힘이 미약한 현실에서 지방의 여론을 결집해 정치세력으로 만들 수 있는 주체는 지방언론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강의 <SNS 시대 지역신문>에서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이사는 “지역 내 민주주의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 지역신문이 필요하다. 그러려면 지역 현안과 의제에 대한 정보를 지역주민들이 알아야 한다”며 “그런 문제를 제기하거나 의견 또는 주장을 펼칠 공론장으로서 지역신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신노협은 강의 뒤 열린 총회에서 ‘포털 상대 투쟁 로드맵’ 등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어야 할 여론 다양성이 포털의 수익 논리와 지역 언론의 무책임으로 파괴되었다는 데에 공감했다. 특히 ‘건강한 지역 언론이 건강한 지역 여론을 만든다’는 당연한 가치가 온라인에서 독점적으로 뉴스를 유통하는 네이버에 의해 무너졌고, 선택의 자유마저 주지 않는 상황은 이용자 주권을 철저히 무시하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지역신문이 그동안 독자와 이용자를 위해 무엇을 노력했는지 이번 ‘포털 사태’를 통해 성찰하고, 회사는 생존논리만으로 언론노동자의 취재와 제작 자율성을 침해하지 말고, 지역 언론노동자는 저널리즘을 회복해야 한다는 문제 인식도 뜻을 함께 했다.

지신노협 전대식 의장은 “포털의 모바일 지역뉴스 배제로 우리가 힘들게 만든 기사, 사진, 동영상 등 콘텐츠가 포털의 유통망이 없어 뉴스 이용자들이 접하기도 전에 휘발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지역 정치 권력 비판 등 지역문제를 아무리 우리가 보도해도 보도와 동시에 사라질 운명에 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의장은 “종이신문 구독자 추락이 가속하는 한국사회에서 뉴스의 균등한 유통 분배를 통해 지역신문의 저널리즘을 지켜야 한다”며 “포털 문제는 노사가 따로 없으며, 지역언론사들은 자사 이기주의를 배격해야 하고 오로지 지역이란 연대 의식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신노협 한대광 의장은 “그동안 열린 포털 관련 토론회 결과를 포털업체에 설명하고 뉴스 서비스 개선 등을 요구했지만 포털업체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며 “전신노협은 온라인·모바일 뉴스 시장을 교란하고 지역뉴스를 무시하는 대(對) 포털 투쟁에 지신노협과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은 “미디어 환경이 전체적으로 수렁에 빠졌다. 생존권 측면에서 모든 매체가 마찬가지이다. 언론노조는 그간 포털 관련 토론회·세미나에서 나온 결과 등을 수차례 포털에 제안했지만, 이들은 모바일에서 지역뉴스를 빼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향후 포털업체 사측을 만나거나, 네이버노동조합 연대 투쟁 등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언론노조와 지신노협은 5월 중 네이버 본사 앞 기자회견 등 집회를 열고 포털업체의 지역뉴스 차별·배제 정책을 규탄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서는 이런 뜻을 담은 가칭 ‘지역언론노동자 포털 규탄 결의문’을 발표한다. 아울러 지역 신문·방송 언론 노동자부터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한 포털 문제 해결을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을 펼칠 예정이다. 지역 민언련, 지역언론학회 등 시민·노동·학술단체와 연대한 동시다발 기자회견도 마련한다.

언론노조와 지신노협은 향후 네이버 본사 앞 1인 시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면담을 추진하는 한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에 포털의 문제점을 알리고 계류된 법안 통과를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지신노협은 오는 30일 오전 10시 국회 제8간담회장에서 국제신문사·더민주당 김영춘 의원·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공동주최,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후원으로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현실과 대응> 토론회를 연다. 이상기 부경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발제하고, 장호순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우희창 지역신문발전위원회 부위원장, 김도형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정책과장, 전대식 지신노협 의장, 안인석 국제신문 디지털미디어국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끝-

 

트위터 페이스북
2019-04-28 11:52:18
175.xxx.xxx.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961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2019-10-17   209
960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2019-09-27   374
959
  [기자회견자료] 언론노조 2019 국정감사 의제 발표   -   2019-09-27   372
958
  [보도자료]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규탄 및 개선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09-26   502
957
  [보도자료]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규탄 개선 촉구 기자회견     2019-09-25   130
956
  [보도자료] 편집권 독립과 올바른 진흥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     2019-09-23   756
955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2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16   477
954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문, 발족 선언문     2019-09-10   651
953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식     2019-09-09   329
952
  [보도자료] 신문법 개악 10년, 신문노동자 신문법 개정 촉구 서명전 돌입     2019-09-09   139
951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1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09   463
950
  [보도자료] 미디어개혁네트워크 4개 분과 정책위원회 구성 완료     2019-09-05   372
949
  언론노조, 고용노동부에 ‘전기신문 특별근로감독’ 신청     2019-09-04   108
948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0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02   490
947
  [보도자료] 포털의 지역언론 차별 개선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2019-08-29   286
946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9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8-26   520
945
  [보도자료] 언론노조 MBC본부 전국 지부, 故 이용마 기자 분향소 마련     2019-08-22   559
944
  [보도자료] 참 언론인 故 이용마 MBC 기자 시민사회장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2019-08-21   798
943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2019-08-21   885
942
  [사후 보도자료]전기신문 ‘노조 탄압 실체’ 폭로 기자회견     2019-08-19   56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