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2 목 05:59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2019-08-21 15:09:44   조회: 812   
 첨부 : [입장문] 20190821_우리 언론인들은 고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pdf (432133 Byte)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MBC 이용마 기자가 암투병 끝에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덮쳐오는 슬픔을 이기기 힘듭니다. 이용마 기자가 병마를 이기고, 언론노동자들과 함께, 그가 꿈꿨던 ‘권력을 감시하고, 약자를 대변하는 참 언론’을 함께 만드는 기적을 우리는 바랐기에, 흐르는 눈물을 참기가 힘듭니다.

 흔히들 사람의 목숨이 하늘에 달려있다고 하지만, 환하고 맑은 미소를 가진 그였기에, 강직하고 곧은 의지를 가졌던 그였기에, 지난 반민주 정권의 방송장악 시도와 해고, 파업에 이르는 힘든 세월이 없었다면, 과연 병마가 똬리를 틀 여지라도 있었을까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지는 슬픔을 피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그래서입니다. 우리 1만 5천 전국언론노동조합 소속 언론 노동자들이 그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것은. 우리가 져야 할 짐을 혼자서만 지고 멀리 간 것만 같기 때문입니다.

 이용마 기자는 ‘참 언론인’이었습니다. 우리 사회 기득권층의 탐욕과 부조리를 폭로하는 보도를 했던 ‘특종 기자’였습니다. 마이크를 빼앗겼던 동안에도 공영방송을 국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한 싸움에 전면에 나섰던 ‘투사’였고, 투병 기간에도 저술 활동과 인터뷰 등을 통해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국민만 바라보는 공영방송 제도의 필요성을 설파했던 ‘지식인’이었습니다. 다 같이 행복한 세상으로 바꾸기 위해 험한 길을 마다않고 뚜벅뚜벅 걸어갔던 ‘난장이’이자 ‘거인’이었습니다.  

 

 우리 언론노동자들은 이용마 기자가 그토록 간절히 바라던 꿈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촛불 광장에서 그가 말했던 “언론개혁”, “국민의 것을 국민에게 돌려줍시다!”라는 약속을 지키겠습니다. 

 그가 남긴 유산을 키워 우리 사회가 아름다운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참 언론을 만들겠습니다.

 

 이용마 기자가 이제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시리라 믿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9년 8월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08-21 15:09:44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06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2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16   244
1005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문, 발족 선언문     2019-09-10   477
1004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식     2019-09-09   262
1003
  [보도자료] 신문법 개악 10년, 신문노동자 신문법 개정 촉구 서명전 돌입     2019-09-09   84
1002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1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09   383
1001
  [보도자료] 미디어개혁네트워크 4개 분과 정책위원회 구성 완료     2019-09-05   322
1000
  언론노조, 고용노동부에 ‘전기신문 특별근로감독’ 신청     2019-09-04   72
999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0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02   444
998
  [보도자료] 포털의 지역언론 차별 개선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2019-08-29   165
997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9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8-26   476
996
  [보도자료] 언론노조 MBC본부 전국 지부, 故 이용마 기자 분향소 마련     2019-08-22   522
995
  [보도자료] 참 언론인 故 이용마 MBC 기자 시민사회장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2019-08-21   688
994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2019-08-21   812
993
  [사후 보도자료]전기신문 ‘노조 탄압 실체’ 폭로 기자회견     2019-08-19   494
992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8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8-19   467
991
  [보도자료] 전기신문 ‘노조탄압 실체’ 폭로 기자회견   -   2019-08-13   354
990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7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8-12   153
989
  [기자회견문] 후임 방통위원장 선임, 미디어개혁의 단초가 되어야 한다!     2019-08-08   721
988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6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8-05   508
987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5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7-29   4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문, 발족 선언문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식
[성명] 한상혁 신임 방통위원장에게 바란다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광복회의 눈물, 그리고 반민특위 제작 재개 자격 없는 EBS
[EBS지부] 김명중은 제작중단 주범임을 자백한 박치형을 즉각 조치하라
[EBS 직능단체협회 공동성명] 박치형 부사장은 더 이상 무슨 증거가 필요한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