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1:58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2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16 16:03:38   조회: 500   
 첨부 : [보도자료]20190916_네이버 규탄 제12차 릴레이 1인 시위.pdf (218255 Byte) 
 첨부 : 20190916_Naver_Mediaworkers(2).jpg (2782811 Byte) 

[보도자료]‘지역언론 차별·배제’네이버 규탄 제12차 릴레이 1인 시위

“네이버 지역언론 차별 철폐

국회 앞 투쟁으로 이어간다”

 언론노조가 지역신문 배제에 맞서 네이버 앞 1인 시위를 시작한 지 3개월이 넘었다. 언론노조는 지난 4월부터 네이버와 지역언론이 상생하고 네이버가 지역언론과 지역주민의 이야기를 듣도록 촉구해 왔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도록 네이버는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 오히려 지역신문 3사를 ‘선별 입점’시키는 꼼수만 부릴 뿐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위원장 오정훈)의 1인 시위는 16일에도 이어졌다. 이날 낮 12시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그린팩토리) 앞에서 열린 제12차 1인 시위에는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 전대식  언론노조 지신노협 의장(부산일보지부장)이 참여했다.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은 “모바일 입점을 하게 된 3개의 지역신문을 제외하고 대다수의 지역신문이 여전히 네이버 모바일에서 배제와 차별을 당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네이버는 여전히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언론노조와 지역시민단체 등과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위원장은 또 “언론노조는 26일 국회 앞에서 현재의 법 정신에 위배되는 네이버의 지역 언론 차별 문제를 국정감사에서 다룰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것”이라며 “지역 언론 배제 철폐와 저널리즘 회복을 위한 언론노동자와 시민들의 요구는 하반기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대식 지신노협 의장은 “네이버가 모바일 CP 3사만 자사 모바일 뉴스 페이지에 입점시킨 것은 지역 주민의 알권리 등 언론의 공적 책무를 외면한 채 오로지 사기업 간의 이익을 위한 결정이자 지역언론 연대를 깨고자 시도한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드루킹 사건, 특정 기사 배제 사건, 실시간 검색어 논란 등 네이버가 사회적으로 지탄 받는 문제를 일으킬 때마다 네이버는 자사 정책을 바꾸는 식으로 여론의 비난을 피해 왔다. 네이버가 꼼수를 부리며 정책을 바꿀 때마다 지역언론은 회사의 명운을 걸고 대응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규탄했다. 

 전 의장은 이어 “제평위는 민간단체에 불과하다. 그 누구도 그들에게 4,000만 지역주민의 알권리를 침해할 권리를 주지 않았다”며 “제평위 위원 중에서도 언론진흥재단이 추천한 두 명의 위원과 조중동을 비롯한 현직기자 위원도 사퇴하는 것이 맞다. 상식적으로 동료 언론인이 만든 콘텐츠, 동종업계 경쟁사의 콘텐츠에 대해 그들이 입점과 퇴출 등의 큰 결정을 내리는 것은 온당치 않은 일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언론노조는 오는 2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제2세미나실에서 네이버의 지역 언론 차별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 개선안 등이 포함된 신문법 개정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언론노조가 제안하는 신문법 개정안에는 편집권 독립 강화, 독자 주권 강화, 뉴스 포털의 공적 책무 강화, 지역 언론 지원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26일 오전 11시에는 국회 앞에서 ‘네이버 지역언론차별 국감채택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끝>


2019년 9월 16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2019-09-16 16:03:38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12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2)     2019-10-17   375
1011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1)     2019-09-27   409
1010
  [기자회견자료] 언론노조 2019 국정감사 의제 발표   -   2019-09-27   388
1009
  [보도자료]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규탄 및 개선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9-09-26   536
1008
  [보도자료]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규탄 개선 촉구 기자회견     2019-09-25   143
1007
  [보도자료] 편집권 독립과 올바른 진흥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     2019-09-23   776
1006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2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16   500
1005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 기자회견문, 발족 선언문     2019-09-10   670
1004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발족식     2019-09-09   343
1003
  [보도자료] 신문법 개악 10년, 신문노동자 신문법 개정 촉구 서명전 돌입     2019-09-09   155
1002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1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09   476
1001
  [보도자료] 미디어개혁네트워크 4개 분과 정책위원회 구성 완료     2019-09-05   385
1000
  언론노조, 고용노동부에 ‘전기신문 특별근로감독’ 신청     2019-09-04   117
999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10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9-02   504
998
  [보도자료] 포털의 지역언론 차별 개선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2019-08-29   295
997
  [보도자료]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9차 릴레이 1인 시위     2019-08-26   528
996
  [보도자료] 언론노조 MBC본부 전국 지부, 故 이용마 기자 분향소 마련     2019-08-22   566
995
  [보도자료] 참 언론인 故 이용마 MBC 기자 시민사회장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2019-08-21   810
994
  [입장문] 우리 언론인들은 故 이용마 기자의 꿈을 영원히 따르겠습니다.     2019-08-21   897
993
  [사후 보도자료]전기신문 ‘노조 탄압 실체’ 폭로 기자회견     2019-08-19   57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성명]감리회는 부당해고자 복직시키고 기독교타임즈 정상화에 나서라!
[보도자료]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선언 채택
지/본부소식
[기독교타임즈분회]감리회는 노동위 거듭된 판정을 즉각 이행하라!
비위 인사 철회하라
[tbs지부] tbs에 대한 조선일보의 ‘좌파 철밥통’ ‘혈세 낭비’ 보도 눈물나게 고맙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