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 수 16:59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2019-10-17 11:57:58   조회: 829   
 첨부 : [기자회견문] 20191017 종편 승인 및 재승인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pdf (141104 Byte) 
 첨부 : [기자회견]20191017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JPG (6609255 Byte) 


[기자회견문]

불법과 탈법, 종편 개국 특혜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라

 

 종편 특혜의 법적 토대가 된 방송법 날치기 10년, 종편 승인 9년, 개국 8년이 된 지금 우리는 다시금 종편이 출발에서부터 불법적이었단 문제를 제기한다. MBN 출자금 납입 의혹의 실체가 확인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채널A와 TV조선에도 비슷한 의혹이 제기되어 왔기에 더 이상 모른 체 할 수 없다.

 최근 MBN 설립 과정에서 ‘자본금 차명거래 납입’ 의혹이 불거졌다. 한겨레는 MBN이 출범 당시 직원 명의를 동원해 우리은행으로부터 600억 원을 대출 받아 최소 자본금 3,000억 원을 달성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는 방송법은 물론 금융실명제법 위반으로 승인 취소에 해당하는 중대한 위법 사안이다.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해당 의혹을 조사 중에 있으며 매경미디어그룹 장대환 회장 이하 전·현직 경영진의 해임 권고 및 검찰 고발 여부 등을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 또 방송통신위원회는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행정처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단 MBN뿐이겠는가. 채널A와 TV조선도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은 2013년 국정감사에서 채널A가 차명으로 160억 원을 투자받았다며 허위에 의한 승인은 물론 지분 한도 30%를 초과해 승인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고 폭로한 바 있다. 또 영업 순이익이 2~3억 원대, 부채가 최대 53억 원인 우린테크가 30억 원을 출자했는데, 공교롭게도 우린테크 대표가 채널A의 주요 인사인 김광현의 친누나로 확인되기도 했다. 당시 검찰은 우린테크가 출자한 30억 원이 동아일보가 빌려준 것으로 확인하는 등 우회출자가 명백함에도 무혐의로 결론냈다. 
TV조선은 어떠한가. 2018년 4월 조선일보가 사돈 관계인 수원대 고운학원이 보유하고 있던 TV조선 출자 주식 50억 원을 다시 사들였는데, 이 과정이 조선일보사의 ‘배임’ 아니면 ‘원금보장 약정’이라는 의혹이 불거져 언론․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하기도 했다. 

 이렇듯 종편은 최초 허가 때부터 개악된 방송법마저 위반했을 가능성이 높다. 당시 정권과 집권 여당의 특혜 없이는 불가능하다. 이명박 정권은 종편 4개 사를 무더기로 승인하면서 정권에 충성시키려는 꼼수도 마다하지 않았다. 광고 영업을 보장하는 각사 미디어렙을 허가해 종편 영위를 위한 물적 토대도 아낌없이 제공한 것이다. 

 지금이라도 종편의 불법행위를 낱낱이 파헤쳐 응당한 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 중심에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있다. 이미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후보자 청문회에서 면밀하게 조사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승인 취소’도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내년 상반기 종편 3사(TV조선, 채널A, JTBC)의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다. 방통위가 이미 심사 기준을 수립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문재인 정부에서 처음으로 치러지는 종편 재승인 심사다. 방통위는 종편 재승인 심사가 과거 정권처럼 봐주기 요식행위로 전락하지 않도록 꼼꼼한 심사 기준 마련과 심사위원 선정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방통위는 승인과 재승인 심사를 통해 존재 근거를 입증하길 바란다. 방통위가 어떤 기준과 입장을 취하느냐에 따라 시민사회도 방통위에 대한 입장을 정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


2019년 10월 17일

방 송 독 립 시 민 행 동
(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국민 참여 방송법 쟁취 시민행동)

트위터 페이스북
2019-10-17 11:57:58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93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2020-11-25   222
1092
  제30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2020-11-18   200
1091
  [미디어시민넷 토론회] 통합 미디어기구 설치 어떻게 할 것인가     2020-11-16   175
1090
  [보도자료] 편집권 독립·포털의 사회적 책무 강화를 위한 '신문법 개정안' 발의 기자회견     2020-11-16   177
1089
  [방송독립시민행동] 방통위의 MBN 봐주기 행정 처분과 종편 대응을 위한 긴급 토론회     2020-11-16   184
1088
  [방송독립시민행동 보도자료] <방송 사유화와 대주주 전횡 엄단 및 재허가(재승인) 심사 시 종사자 의견 청취 의무화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20-11-13   289
1087
  노동존중 보도‧제작 실천 선언 기자회견 사후 보도자료     2020-11-13   305
1086
  [보도자료] '상생과 저널리즘 제고를 위한 포털의 사회적 책무' 토론회 개최     2020-11-12   297
1085
  [보도자료] 지역의 미래와 지역 언론의 역할 토론회 개최     2020-11-11   352
1084
  [보도자료] 노동존중 보도·제작 실천선언 기자회견 개최     2020-11-10   225
1083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2)     2020-10-30   456
1082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 보도자료]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2)     2020-10-29   682
1081
  [보도자료] 포털의 여론 다양성과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도화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1)     2020-10-28   418
1080
  [보도자료] 민방 30년, 생존과 개혁의 핵심 과제는? 토론회 개최     2020-10-23   505
1079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1)     2020-10-15   205
1078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1)     2020-10-12   532
1077
  [언론노조 2020년 국회 국정감사 의제 제안 기자회견문] 21대 국회, 첫 번째 국정감사라는 시험대     2020-10-06   239
1076
  [보도자료] 테이블 앉을 때까지… '끝장 집회'     2020-10-06   420
1075
  [기자회견문] 부실화 초래하는 MBN 물적분할을 반대한다!     2020-10-06   167
1074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 보도자료] 시민의 커뮤니케이션 권리 강화를 위한 미디어 정책 최종 보고서 발표 (5)     2020-09-28   318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