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25 수 16:05
 [보도자료] 언론노조, 전기신문 조합원 부당전보 규탄 1인시위 돌입
 2020-02-17 15:59:36   조회: 338   
 첨부 : 보도자료언론노조,_전기신문_부당전보_규탄_1인시위_돌입.pdf (93924 Byte) 

언론노조, 전기신문 조합원 부당전보 규탄 1인시위 돌입

 

1.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 자유를 위해 노력하시는 기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 전국언론노동조합은 2020년 2월 18일부터 2월 21일까지 전기신문분회 조합원을 표적으로 부당전보 조치를 자행한 ㈜한국전기신문사 경영진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합니다.

 

3. 2018년 7월 전기신문노동조합 출범(2019년 5월 언론노조 전기신문분회 가입) 이후 전기신문 본사에서 지역본부로 전보조치 된 기자는 이번 건을 포함해 총 4명입니다. 공교롭게도 이들 4명은 모두 전기신문분회 분회장과 부분회장, 사무국장, 감사 등 전원이 분회 집행부입니다.

 

4. 앞서 울산과 광주, 의정부로 각각 전보조치 됐던 전기신문분회 집행부는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구제신청 등을 통해 본사로 돌아왔습니다. 결과적으로는 모두 본사에 복귀했으나 해당 기간 동안 조합원이 감내해야 할 정신적·신체적 고통과 경제적 부담 등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극심한 상황입니다.

 

5. 지난해 노동위원회는 분회 집행부들에 대한 정직 및 사무국장에 대한 지방전보가 모두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바 있습니다. 사측의 조치들이 노동조합 활동을 방해하고, 조합원을 괴롭히기 위한 것이었음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셈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기신문 경영진은 또다시 분회 조합원(감사)에 대한 지방전보처분을 강행하며 분회 탄압과 노동 파괴 등 부당노동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6. 언론노조 전기신문분회 측은 “전기신문 경영진에게 있어 노동과 노동조합에 대한 인식은 30~40년 전보다도 못한 수준이다. 온갖 혐오발언과 원색적 비난이 난무하고,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존엄성마저 무시받는 상황”이라며 “작은 사업장이기에 부당노동행위가 도드라져 보이지 않지만 분회에 대한 경영진의 폭압은 계속되고 있다. 분회는 조합원 표적전보 등 전기신문 경영진의 부당노동행위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7. 한편, 전기신문은 서울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 판결에 따라 노동자에게 지급해야 하는 임금을 체불한 채 이행강제금을 내고 있습니다. 서울지방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자 복직 판정도 이행하지 않아 해당 건에 대한 이행강제금도 물어야 하는 상황입니다. 부당해고자에 대한 중앙노동위원회 재심은 2020년 2월 24일 진행됩니다.<끝>

 

[붙임] 언론노조, 전기신문 조합원 부당전보 규탄 1인시위 돌입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2020-02-17 15:59:36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48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동아일보 창간 100년 청산 기자회견 연기     2020-03-26   145
1047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2020-03-24   118
1046
  [기자회견문]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   2020-03-17   72
1045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시민의 이름으로, 동아일보를 해고합니다”      2020-03-13   210
1044
  [보도자료] 우리는 방송법 준수하는 대주주를 원한다. 99.9 경기방송은 계속돼야 한다     2020-03-11   335
1043
  [기자회견문] 경기방송 이사회 자진 폐업 규탄! 99.9 경기방송은 계속돼야 한다     2020-03-06   373
1042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민주노총 12개 산별, 조선동아 청산선언 성명 발표     2020-03-05   340
1041
  [기자회견문] 조선일보의 부끄러운 100년 앞에 맞서온 조선투위 45년     2020-03-05   131
1040
  [기자회견문] 청산되어야 할 조선일보 치욕의 100년     2020-03-05   391
1039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일보 창간 100년, 청산해야 할 치욕의 100년”     2020-03-04   82
1038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지상파 SBS에 대한 대책 없는 TY홀딩스 지주사 전환 계획을 불허하라!     2020-02-27   339
1037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동아 최악의 보도 100선' 온라인 공개 (1)     2020-02-24   228
1036
  [보도자료] 언론노조, 전기신문 조합원 부당전보 규탄 1인시위 돌입     2020-02-17   338
1035
  [보도자료] SKT의 통신자료 열람청구소송 소송비용 확정신청에 감액요청 의견서 제출     2020-02-17   112
1034
  [보도자료]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발족 기자회견     2020-02-16   91
1033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동아 청산이 언론개혁” … 릴레이 1인 시위     2020-02-10   107
1032
  한국프레스센터 입주기관 ❛생명 나눔❜ 합동 헌혈 행사     2020-02-07   250
1031
  [보도자료] 방송통신 M&A시대, 지역콘텐츠 활성화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2020-01-20   253
1030
  [보도자료] 조선동아일보 앞 1인시위 돌입 기자회견(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2020-01-14   466
1029
  [보도자료] 일간신문노동자, 임금 수준 · 노동강도 악화     2020-01-13   283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민주언론실천위원회·성평등위원회] N번방 보도,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기자회견문]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지/본부소식
[대구MBC비정규직다온분회 성명] 더 이상 기다림은 없다! 대구MBC는 바우처 전환 계획 폐기하라!
[경기방송지부]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OBS 희망조합 성명]백정수 신임 의장은 백성학 회장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