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6.1 월 16:42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지상파 SBS에 대한 대책 없는 TY홀딩스 지주사 전환 계획을 불허하라!
 2020-02-27 14:45:13   조회: 381   
 첨부 : [방송독립시민행동] TY홀딩스_기자회견문_및_의견서 20200227 .pdf (2711035 Byte)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지상파 SBS에 대한 대책 없는 TY홀딩스 지주사 전환 계획을 불허하라!

 

  (주)태영건설은 지난 1월 22일 금융감독원에 공시를 통해 5월 13일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6월 30일에 (주)티와이홀딩스를 지주회사로 신설・분할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분할의 목적은 ‘기업지배구조 강화, 경영효율성 및 투명성 제고, 조직효율성 증대와 책임경영체제 강화를 통한 기업가치와 주주 가치 제고’ 등 주주자본주의 사적기업의 이해에 들어맞는 온갖 화려한 수사를 목적으로 한다고 한다. 그러나 (주)태영건설은 기업가치와 주주 가치로만 따질 수 있는 단순한 주식회사가 아니다. 바로 지상파방송사인 SBS의 최대주주이기 때문이며 지상파방송 SBS에겐 우리 사회가 부여한 공적 책임과 역할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윤석민 회장과 (주)태영건설이 조만간 10조 이상의 대기업집단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급성장한 배경에는 SBS의 지난 30년 역사도 녹아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분할계획서에는 지상파방송사로서 SBS에 대한 고민은 단 한 글자도 담겨져 있지 않다. 분할계획서에는 ‘자본금, 준비금, 보통주, 종류주, 액면금액 등’ 주주자본주의 시장을 상징하는 단어들로만 채워져 있어 지상파방송사 SBS가 이 안에 있는지조차 알 수가 없다. 기업가치와 주주 가치 제고 앞에 지상파방송사 SBS는 너무도 간단하게 팽개쳐지고 있다. 

 

  이러한 ㈜태영과 대주주의 행태는 어쩌면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지난 수십 년간 SBS가 재허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SBS의 대주주인 ㈜태영과 윤세영ㆍ윤석민 회장 체제에서 어떠한 일들이 벌어졌는지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위기 때마다 소유·경영 분리와 사회적 책임을 약속해놓고 위기만 지나가면 SBS를 대주주의 사익추구 수단으로 전락시키는 대주주의 행태를 지난 30년 동안 수도 없이 목격했기 때문이다. 최근 드러난 TY홀딩스 신설 계획 문서가 작성된 시점도 2016년으로 당시 윤석민 태영건설 부회장이 SBS 이사회 의장으로 취임해 책임경영을 외치던 시점이다. 이를 비판하는 노동조합을 대하는 이들의 행태는 급기야 도를 넘어 노사합의로 2008년부터 유지해오던 노조추천 사외이사를 거부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사회적 합의를 손바닥 뒤집듯 파기하는 대주주의 행태를 이제는 용납해서는 안 된다. 우리 사회가 공적 책임을 부여한 지상파방송사 SBS는 대주주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그런 존재가 아니다. 촛불혁명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한 시민사회가 당신들의 표리부동함을 언제까지 용인해 줄 것이라고 보는가? 윤석민 회장은 지금이라도 당장 TY홀딩스 전환 계획을 중단하라. 

 

  방통위에 당부한다. 방통위는 SBS의 재허가 국면마다 대주주에게 어떠한 조건을 부과했으며 얼마나 이행됐는지 기관 스스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최근 TY홀딩스로 촉발된 SBS의 위기에 대한 방통위의 책임과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 방통위는 방송법과 공정거래법에 따른 TY홀딩스 불가 입장을 5월 13일 임시주주총회 승인 이전에 분명히 밝혀야 한다. 방통위의 입장표명 없이 분할계획서에 따라 임시주주총회가 진행될 경우 주주와 시장의 혼란은 물론이고 지상파의 공공성과 공익성을 제일선에서 책임져야 할 방통위의 책무를 방임하는 꼴이기 때문이다. 지상파의 위기가 날로 가속화되는 현재 시점에서 지상파방송으로서 SBS의 공적 역할 강화와 SBS의 미래발전을 논하기에도 하루가 급하다. 방통위는 TY홀딩스 불가 입장을 하루 속히 밝혀라.

 

2020년 2월 27일

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국민 참여 방송법 쟁취 시민행동

 

* 의견서 전문은 첨부된 파일을 참고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20-02-27 14:45:13
175.xxx.xxx.14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48
  [보도자료] 전두환은 5·18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석고 대죄하라!     2020-05-22   428
1047
  [보도자료]방통위는 건설자본의 지상파방송 유린을 방관할 것인가     2020-05-06   275
1046
  [방송독립시민행동 보도자료] 지상파 방송 다 죽이고 윤석민만 살찌우는 TY홀딩스 불허하라!     2020-05-04   305
1045
  [보도자료] 한국언론진흥재단과 지역언론노동자 위한 긴급 대책 마련     2020-04-22   166
1044
  [보도자료] 'RESET, 경기지역 방송 어떻게 만들 것인가' 토론회 개최     2020-04-20   156
1043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TV조선․채널A 재승인을 거부하라!     2020-04-17   114
1042
  [방송독립시민행동 보도자료] TV조선, 채널A 재승인 관련 방통위원 공개질의서     2020-04-14   132
1041
  [보도자료]언론노조, 5개 정당과 정책협약 체결     2020-04-10   380
1040
  [보도자료] 언론노조, 더불어민주당·민중당과 정책협약 체결 예정     2020-04-08   354
1039
  [기자회견문] 동아일보는 생명을 다했다, 거짓과 배신을 끝낼 시간이다     2020-04-08   392
1038
  [보도자료]언론노조, 정의당·녹색당과 정책협약 체결     2020-04-07   315
1037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동아일보는 생명을 다했다, 거짓과 배신을 끝낼 시간이다!     2020-04-07   84
1036
  [기자회견문] 경기지역 새 방송 ‘새로운 999’ 추진위원회 결성을 위한 제안 단체 기자회견문     2020-04-06   429
1035
  [보도자료] 언론노조, 민주당 등 8개 정당에 정책 협약 제안     2020-04-02   455
1034
  [방송독립시민행동 보도자료]채널A․TV조선의 엄정한 재승인 심사 촉구 긴급 기자회견 개최 (6)     2020-04-02   5049
1033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동아일보 창간 100년 청산 기자회견 연기     2020-03-26   270
1032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FM 99.9MHz를 경기도민의 방송으로!     2020-03-24   192
1031
  [기자회견문]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   2020-03-17   127
1030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시민의 이름으로, 동아일보를 해고합니다”      2020-03-13   262
1029
  [보도자료] 우리는 방송법 준수하는 대주주를 원한다. 99.9 경기방송은 계속돼야 한다     2020-03-11   392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논평] 위기 속 잇속 차리기 비판받는 경총, 신문협회 정책 요구
의혹 키운 채널A 보고서...검언 유착 조사 대상 포함돼야
[기자회견문] 전두환은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 성명] 회사는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수익증대 방안을 마련하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서] 코바코는 방통위 인사 적체의 해우소인가?
[시청자미디어재단지부 성명] 재단의 근간을 뒤흔드는 신태섭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