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30 금 18:25
 [기자회견문]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2020-03-17 13:20:37   조회: 218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

동아투위 창립 45주년을 맞이하며

 

지금부터 45년 반쯤 전인 1974년 10월 24일 오전 10시 반쯤 서울 광화문의 동아일보사 3층 편집국에서 한국 언론의 앞날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되는 ‘사건’이 일어났다. 그날은 유엔 데이(한국은 미 가입국이었지만 공휴일로 정했음)였다. 동아일보, 신동아, 여성동아 등의 기자들, 동아방송 피디와 아나운서 등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한국기자협회 동아일보 분회(대표 장윤환) 주최로 ‘자유언론실천선언’ 발표대회가 시작되었다. 편집국 한 복판의 기둥에는 ‘자유언론실천선언/동아일보사 기자 일동’이라고 한자로 쓰인 대형 세로 족자가 걸려 있었다. 참가자들이 잔뜩 긴장한 가운데 분회 보도자유부장 장성원이 ‘개회 선언’을 한 뒤 총무부장 홍종민이 ‘자유언론실천선언’을 읽기 시작했다. 

 

“우리는 오늘날 우리 사회가 처한 미증유의 난국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이 언론의 자유로운 활동에 있음을 선언한다. 민주사회를 유지하고 자유국가를 발전시키기 위한 기본적인 사회 기능인 자유언론은 어떠한 구실로도 억압될 수 없으며 어느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것임을 선언한다. (…)

 

본질적으로 자유언론은 바로 우리 언론 종사자들 자신의 실천 과제일 뿐 당국에서 허용 받거나 국민 대중이 찾아다 쥐어주는 것이 아니다.”

 

선언문에는 3개 요구사항이 명시되어 있었다. “1. 신문 방송 잡지에 대한 어떠한 외부 간섭도 우리의 일치된 단결로 강력히 배제한다. 1. 기관원의 출입을 엄격히 거부한다. 1. 언론인의 불법 연행을 일절 거부한다. 만약 어떠한 명목으로라도 불법 연행이 자행될 경우 그가 귀사 할 때까지 퇴근하지 않기로 한다.”

 

동아일보사 언론인들의 선언은 당시 철권통치를 일삼던 독재자 박정희에 대한 정면 도전이나 마찬가지였다. 1961년 5월 16일 군사 쿠데타를 일으켜 장면 총리의 민선 정부를 뒤엎고 정권을 탈취한 박정희는 계엄 같은 극단적 수단을 통해 언론을 억압하고 통제하는가 하면 ‘엿과 당근’을 던져 영향력이 큰 신문과 방송을 ‘어용화’했다. 박정희가 1972년 10월 17일, 봉건시대 일본식 용어인 ‘유신’이라는 구실로 ‘종신집권’ 음모를 구체화하기 시작한 이래 한국사회의 모든 신문과 방송은 독재자를 향해 단 한 마디 비판도 하지 못하는 채 물에 물탄 듯한 기사와 논평만 쏟아내고 있었다. 그렇게 살벌한 시기에 동아일보사의 젊은 언론인들이 ‘자유언론실천선언’을 발표했으니 박정희가 살기(殺氣)를 품지 않을 리 없었을 것이다. 박 정권은 중앙정보부와 보안사(현 기무사의 전신)를 비롯한 ‘기관원’들을 동원해 동아일보, 동아방송, 신동아, 여성동아에 대해 은밀하게 광고탄압을 가하기 시작했다. 1974년 말부터 동아일보사 매체들의 지면과 전파에서 광고가 완전히 사라지게 되자 민주화운동 세력, 진보적 지식인들은 물론이고 이름 없는 ‘민중’이 격려광고라는 이름으로 그 빈자리를 채우기 시작했다. 그것은 세계 언론사상 전례가 없는 거대한 반독재 저항 운동이었다. 

 

정권의 존립에 위협을 느꼈음이 분명한 박정희는 동아일보사 사주 김상만(당시 부사장)에게 압력을 가하거나 회유함으로써 1975년 3월 10일부터 자유언론실천운동의 주역들을 차례로 해직하거나 징계하도록 했다. 기자, 피디, 아나운서, 기술인 등이 농성과 단식으로 항거하자 동아일보 사주와 권력은 3월 17일 새벽 흉기를 든 정체불명의 ‘괴한’ 200여명을 농성 현장에 난입시켜 사원들을 폭력으로 몰아냈다. 그렇게 동아일보사에서 밀려난 사원들이 그날 오후 신문회관(현 프레스센터)에서 집회를 갖고 결성한 단체가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약칭 동아투위)였다. 갑자기 실업자가 된 150여명으로 출발한 동아투위는 지금까지 45년 동안 동아일보 사주와 집권세력을 향해 복직과 명예회복을 강력히 요구했으나 그 어떤 정부도 응답을 하지 않았다. 반 세기 가까이 되는 기나긴 세월에 사법부에 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소송을 제기했지만 “시효가 지났다”, “사법부가 판단할 일이 아니다”라는 등 무책임한 소리만 들었을 뿐이다. 2016년 가을의 촛불혁명에 힘입어 집권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직간접으로 동아투위의 명예회복과 단 하루만의 복직을 위한 방안을 찾아달라고 호소했지만 이렇다 할 연락을 받지 못했다. 

 

1975년 3월 출범 당시 130여명이던 동아투위 위원은 그동안 50여명이 작고하거나 ‘은거’하게 되어 현재는 80여명이 명부에 올라 있고, 중요한 행사나 재판이 있을 때는 3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평균 나이가 80세를 넘나드는 분들이니 당연한 일이다. 그런 중에도 최고령(95세)이신 윤활식(동아방송 제작부 차장 출신) 선생은 요즈음도 월례회나 다른 모임에도 빠지지 않으시면서 후배들과 함께 소주잔을 기울이신다. 

 

동아투위 위원 다수는 오늘날 언론이 자유와 권리를 마음껏 누리고 있지만 나라의 민주화와 겨레의 통일을 위해 진지한 자세로 보도와 논평을 하는 매체가 아주 적다는 사실을 안타깝게 여기고 있다. ‘자유언론 실천’은 진정한 언론인의 영원한 사명이자 과제이다. 동아투위는 창립 45주년을 맞아 현직 언론인들에게 간곡히 호소한다. “언론자유라는 막연한 단어에 기대기보다는 ‘자유언론 실천’이라는 적극적 이념에 충실했으면 좋겠다”라고.

 

2020년 3월 17일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트위터 페이스북
2020-03-17 13:20:37
1.xxx.xxx.17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1083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2020-10-30   264
1082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 보도자료]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2020-10-29   552
1081
  [보도자료] 포털의 여론 다양성과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도화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2020-10-28   307
1080
  [보도자료] 민방 30년, 생존과 개혁의 핵심 과제는? 토론회 개최     2020-10-23   424
1079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1,350만 경기도민의 청취권을 더 이상 외면 말라! (1)     2020-10-15   132
1078
  [보도자료] 경기지역 새 방송 촉구 기자회견 개최 (1)     2020-10-12   452
1077
  [언론노조 2020년 국회 국정감사 의제 제안 기자회견문] 21대 국회, 첫 번째 국정감사라는 시험대     2020-10-06   163
1076
  [보도자료] 테이블 앉을 때까지… '끝장 집회'     2020-10-06   346
1075
  [기자회견문] 부실화 초래하는 MBN 물적분할을 반대한다!     2020-10-06   98
1074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 보도자료] 시민의 커뮤니케이션 권리 강화를 위한 미디어 정책 최종 보고서 발표 (5)     2020-09-28   244
1073
  [보도자료]“여성에게 안전한 일터와 정의를” (1)     2020-09-24   269
1072
  [보도자료] 영안모자 백성학 ‘우량 기업 파괴’ 저지 공동투쟁단 발족 기자회견 (2)     2020-09-15   391
1071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4기 평가와 5기 과제’ 토론회     2020-08-07   890
1070
  [방송독립시민행동 보도자료] 미래통합당 추천 부패정치인 방통위원 임명 반대 성명 발표 및 긴급 기자회견 개최      2020-07-29   990
1069
  [보도자료] 170일 만의 진상조사 결과 이행 합의 이재학PD를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2020-07-23   362
1068
  [보도자료] CJB청주방송 故 이재학 PD 사망 사건 최종 합의     2020-07-22   528
1067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 보도자료] 시민의 커뮤니케이션 권리 강화를 위한 미디어 정책 발표 기자회견     2020-07-14   668
1066
  [출노협 성명 및 보도자료] 갑질하고 노동환경 망치는 출판사에 상을 줄 순 없다     2020-07-10   449
1065
  [보도자료] 청주방송 앞 긴급 기자회견(7/6 10시)     2020-07-05   395
1064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12차 중앙집행위원회, CJB청주방송에서 개최     2020-06-26   490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기관의 권위를 스스로 좀먹는 방통위는...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방송독립시민행동 기자회견 보도자료] 부정과 불법을 자행한 MBN 승인을 취소하라!
지/본부소식
[OBS 희망조합 성명] 방통위는 자격미달 사업자를 퇴출시켜라!
[경기방송지부 기자회견문] 박탈당한 경기도민의 방송청취권,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책임져야 한다. 방송사업 착수를 위한 조례를 즉각 개정하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지부 성명] 임기를 1년 앞둔 사장에게 요구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