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7 목 14:39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
  조중동방송공동모니터단 5차 보고서(2011.12/25~2012.1/1) 김정일 사망보도 선정적․추측성남발, 여전한 ‘박근혜 비대위’ 띄우기 등 (1)       2012-01-04   1247
5
  조중동방송 저녁종합뉴스 4차 모니터 보고서(12/19~25) 조선종편의 이율배반 ‘정봉주 판결’ 보도       2011-12-27   1455
4
  조중동방송 3차 주간모니터 보고서(12.12-18)디도스공격 청와대 개입 의혹, 조중동방송은 침묵       2011-12-20   1133
3
  조중동방송 2차 주간모니터 보고서(12.5-11) 수구본색’ 본격화 - ‘해결사 박근혜’ 띄우기, 흥미위주․선정적 접근, 중앙종편 또 ‘일본 찬양’       2011-12-13   1223
2
  조중동종편 주간 모니터 보고서 ‘뉴스의 ABC’도 못 갖춘 ‘이념편향’ 방송 - 박근혜 띄우기,한나라당 감싸기, 일본 총리 띄우기 등등, 예측했던 그대로       2011-12-06   1288
1
  조중동방송의 ‘12월 1일 개국 방송’에 대한 논평 시청자 무시하는 졸속·부실 조중동 종편, 퇴출이 정답이다       2011-12-02   143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PD수첩’의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라
[성명] YTN 사장추천위원회의 깊은 반성과 결단을 요구한다.
[보도자료] 언론노조, 대만 언론학자와 디지털 언론과 노동의 미래 이야기 나눠
지/본부소식
[SBS본부 성명]침묵 또 침묵하는 SBS, 최소한의 자존심은 남아 있는가?
[방송사지본부 공동성명] YTN 정상화와 언론개혁의 마중물은 ‘노종면’이 정답이다
[SBS본부 성명]국민의당은 SBS언론 노동자들에게 사과하라!
[OBS지부성명] 폐업을 말하는 자, OBS에서 손 떼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성명] 자유한국당은 친박인사 전광삼의 방심위원 추천을 철회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