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0 금 22:34
민주언론실천위원회보고서지본부노보
 [MBC민실위보고서]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150415)
 작성자 :  2015-04-15 14:37:35   조회: 7070   
 첨부 : 2015.04.15_민실위보고서.hwp (3748864 Byte) 
민실위 보고서(2015년 4월 15일)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성완종 리스트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4월 10일 경향신문 첫 보도 이후, 연일 새로운 증언과 관련 의혹들이 말 그대로 쏟아지고 있다. 허태열, 홍문종, 유정복, 홍준표, 부산시장, 김기춘, 이병기, 이완구. 박근혜 정부 1대, 2대 청와대 비서실장과 3대인 현직 비서실장, 현직 총리에 집권 여당의 유력 의원, 부산시장, 경남도지사 등 최고 권력 핵심들이 한꺼번에 검은돈 의혹을 받고 있다. 오늘은 이완구 총리에게 3천만 원을 전달한 일시와 장소,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증언이 공개됐다. 현직 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지도 모르는 상황,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려 있는 중대 사안이다. 뉴스데스크는 4.10일 8개, 11일 4개, 12일 4개, 13일 6개, 14일 7개의 꼭지를 연일 톱뉴스로 보도했다. 하지만 보도의 분량보다 그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게 민실위의 판단이다. 우리만의 취재와 보도 부족 이번 사안의 주도권은 성완종 회장을 단독 인터뷰한 경향신문이 상당 부분 쥐고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할 때 경향신문의 인터뷰 공개만을 기다리고 있을 수는 없다. 그래서 언론들은 고 성완종 회장의 주변과 리스트에 거론된 인물, 또 그 인물들의 주변을 취재하며 퍼즐 맞추기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경향신문 이외에도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된 새로운 팩트와 정황들이 보도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 5일 동안 우리 뉴스에선 ‘경남기업 전 대표가 소환 조사를 받았다’(4.10 보도)는 한 줄 팩트를 제외하곤 새로운 취재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경향신문의 녹음파일 공개, 당사자의 강한 부인, 검찰 수사 내용과 전망, 여야 공방, 그리고 의문 제기. 이런 식의 보도만 반복되고 있다. 정치적 공방으로 다룰 사안인가 4월 13일, 뉴스데스크. ‘성완종 리스트’ 관련 보도는 6개였다. 이 가운데 3개를 ‘여야’의 구도로 보도했다. 국회 대정부 질문 리포트에선 ‘이완구 총리 의혹’ vs ‘노무현 정부 시절 특별사면 의혹’ 공방으로, 다음엔 2012년 대선자금을 “여야, 함께 조사받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발언에 대한 여야 공방, 그리고 여야의 2012년 대선자금 조성 경위 관련 보도였다. 분량도 여야 거의 균등하게 다뤘다. 물론 성완종 리스트의 파장이 어디까지 뻗칠지 알 수 없다. 여당뿐 아니라 야당과 관련된 정황도 나올 수 있고, 그 부분 역시 취재하고 보도해야 함은 마땅하다. 하지만 그것에 앞서 리스트에 오른 8명에 대한 취재와 보도가 충실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나온 정황만으로 야당의 대선자금과 특별사면 의혹을 다룬다면, ‘성완종 리스트’, 8명에 대한 취재와 보도는 그보다 훨씬 더 많은 비중과 깊이로 다뤄야 함이 현 상황에서의 합리적 균형 아닌가? 뉴스데스크는 어제(4.14일)도 7꼭지 중 마지막 꼭지로 노무현 정부 당시 특별사면 논란에 대한 여야 공방을 재차 보도했다. 반면 리스트에 오른 8명 가운데, 허태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2명의 이름은 4월 12일부터 어제까지 3일 동안 뉴스데스크에서 한 차례도 언급되지 않았다. 돈의 액수와 시기, 전달 장소에 대한 증언까지 나온 이들에 대한 추적 보도는 하지 않은 채 “두 차례 사면은 예외적”이란 내용만 두고 연일 공방을 보도하는 것, 본말이 전도됐다고밖에 볼 수 없다. ‘성완종 리스트’보도에서 사라진 청와대 뉴스데스크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지난 5일 동안 29개의 리포트를 보도했다. 그러나 청와대와 관련된 언급은 보도 첫 날인 4월 10일, ‘여야 반응’ 꼭지 마지막에 “국정 운영 차질을 우려하며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분위기”라는 한 문장, 4월 12일 “법과 원칙에 따라 성역 없이 엄정히 대처”하라는 박 대통령의 지시 두 문장이었다. 앵커멘트 포함, 네 문장이 전부였다. 전, 현직 청와대 비서실장 3명에 권력의 2인자인 현직 총리까지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구체적인 추가 의혹이 연일 터져 나오는 상황에서 청와대의 내부 분위기나 고민,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 이번 사건이 박근혜 정부에 미칠 파장에 대한 분석 등은 국민들의 당연한 관심 사안이다. 이런 시국에 대통령의 다른 동정만 연일 전하는 것이 최선의 청와대 관련 보도는 아닐 것이다. ‘성완종 리스트’ 보도에서 우리 뉴스가 타사와 다른 점이 있다. 경향신문의 단독인터뷰 녹음을 뉴스데스크에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출처를 밝히지 않는다는 점이다. 기사 내용에서도 마찬가지. 지난 5일 동안의 관련 보도에서 ‘경향신문’이란 단어는 딱 1번밖에 노출되지 않았다. 일종의 관행일 수도 있지만, 이번 경우처럼 타사의 단독 인터뷰 녹음을 출처 없이 보도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MBC 방송 강령에도 ‘타 매체 보도를 인용할 경우 그 출처를 밝힌다.’라고 명시돼 있다. 특이한 것은 조선일보로부터 받은 성완종 회장의 메모 사진엔 ‘출처: 조선일보’를 밝혔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뉴스데스크는 지난 11일, 여야 공방을 전하는 리포트 마지막에 “일각에서는 성 전 회장과 통화했던 신문사가 녹취한 내용 전체를 공개하지 않고 일부만 조금씩 내놓는 데 대해 ‘어떤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언론의 정도는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언론의 정도(正道)는 과연 무엇일까? 이에 대해 편집부 관계자는 녹음의 출처를 밝히지 않은 데 대해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현재 상황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취재가 쉽지 않다는 점, 알고 있습니다. 늦었지만, 특별취재팀이 꾸려지고 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린 중대한 사안인 만큼 진실을 밝혀내는데 우리 뉴스가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5-04-15 14:37:35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9
  [MBC민실위보고서] 대통령 입만 쳐다보는 뉴스데스크 (1)     2016-10-26   491
38
  [MBC민실위메모] 중노위,‘민실위보고서 훼손’부당노동행위 결정!! (1)     2016-08-17   2749
37
  [KBS공추위보고서]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3)     2016-07-28   3101
36
  [MBC민실위보고서] 청와대 보도개입, 침묵하는 뉴스데스크(7/14) (1)     2016-07-21   3190
35
  [MBC민실위보고서] 4.13 총선, 공정하고 신중한 보도를 촉구한다.     2016-03-09   3820
34
  [MBC민실위메모] 물대포 맞은 60대 농민 중태...외면하는 뉴스데스크     2015-11-23   3845
33
  [연합 공정보도] 역사교과서 국정화 기사 불공정 논란(2015.11.11) (1)     2015-11-12   5608
32
  [YTN공추위]국정 교과서 보도, 또 '편파 방송' 소리를 들으려는가(10.16)   -   2015-10-16   5444
31
  [SBS본부 SBS특보]노사정 합의문 2020년 SBS의 어느 날...     2015-09-21   5431
30
  [MBC민실위] 기사의 ABC도 사라진 뉴스데스크     2015-09-10   5682
29
  [MBC민실위 보고서] 누구를 위한 용두사미 보도인가?(20150708)     2015-07-08   5920
28
  [MBC민실위 보고서] 청와대발 뉴스, 비판의 성역인가?(2015.6.1)     2015-06-01   6208
27
  [MBC민실위보고서] 기본과 원칙이 없는 <이슈를 말한다>를 말한다(150428)     2015-04-29   6769
26
  [MBC민실위보고서] 민실위보고서, 정독을 권한다 (150423)     2015-04-29   6414
25
  [MBC민실위보고서] 세월호 참사 1주기, MBC시사교양의 침묵 (150420)     2015-04-20   7022
24
  [MBC민실위보고서]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150415)     2015-04-15   7070
23
  [MBC민실위보고서] ‘안 알려주는’MBC 뉴스데스크(150129)     2015-02-02   6465
22
  [MBC민실위보고서] 정윤회 문건’보도 어떻게 했나(141204) (3)     2014-12-05   7670
21
  [MBC민실위보고서] 외면하거나, 불친절하거나(141120)     2014-11-21   7524
20
  [MBC민실위보고서] MBC뉴스데스크에서 벌어진 일 (141023)     2014-10-23   663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공영방송이사회에 대한 어떤 언급도 삼가라
[성명] 현업언론인을 배제한 방송미래발전위원회, 이대로는 안 된다
[성명] 연합뉴스 망친 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들은 다시 발붙일 생각 마라
지/본부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청와대의 방심위 사찰문건 명명백백히 규명하라
[공동 성명]SBS 노동조합의 승리를 환영한다.
[SBS본부][성명]방송사 최초 ‘사장 임명동의제’ 합의에 부쳐...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