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 수 16:59
민주언론실천위원회보고서지본부노보
 [MBC민실위보고서]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150415)
 작성자 :  2015-04-15 14:37:35   조회: 9398   
 첨부 : 2015.04.15_민실위보고서.hwp (3748864 Byte) 
민실위 보고서(2015년 4월 15일)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성완종 리스트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4월 10일 경향신문 첫 보도 이후, 연일 새로운 증언과 관련 의혹들이 말 그대로 쏟아지고 있다. 허태열, 홍문종, 유정복, 홍준표, 부산시장, 김기춘, 이병기, 이완구. 박근혜 정부 1대, 2대 청와대 비서실장과 3대인 현직 비서실장, 현직 총리에 집권 여당의 유력 의원, 부산시장, 경남도지사 등 최고 권력 핵심들이 한꺼번에 검은돈 의혹을 받고 있다. 오늘은 이완구 총리에게 3천만 원을 전달한 일시와 장소,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증언이 공개됐다. 현직 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지도 모르는 상황,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려 있는 중대 사안이다. 뉴스데스크는 4.10일 8개, 11일 4개, 12일 4개, 13일 6개, 14일 7개의 꼭지를 연일 톱뉴스로 보도했다. 하지만 보도의 분량보다 그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게 민실위의 판단이다. 우리만의 취재와 보도 부족 이번 사안의 주도권은 성완종 회장을 단독 인터뷰한 경향신문이 상당 부분 쥐고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할 때 경향신문의 인터뷰 공개만을 기다리고 있을 수는 없다. 그래서 언론들은 고 성완종 회장의 주변과 리스트에 거론된 인물, 또 그 인물들의 주변을 취재하며 퍼즐 맞추기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경향신문 이외에도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된 새로운 팩트와 정황들이 보도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 5일 동안 우리 뉴스에선 ‘경남기업 전 대표가 소환 조사를 받았다’(4.10 보도)는 한 줄 팩트를 제외하곤 새로운 취재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경향신문의 녹음파일 공개, 당사자의 강한 부인, 검찰 수사 내용과 전망, 여야 공방, 그리고 의문 제기. 이런 식의 보도만 반복되고 있다. 정치적 공방으로 다룰 사안인가 4월 13일, 뉴스데스크. ‘성완종 리스트’ 관련 보도는 6개였다. 이 가운데 3개를 ‘여야’의 구도로 보도했다. 국회 대정부 질문 리포트에선 ‘이완구 총리 의혹’ vs ‘노무현 정부 시절 특별사면 의혹’ 공방으로, 다음엔 2012년 대선자금을 “여야, 함께 조사받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발언에 대한 여야 공방, 그리고 여야의 2012년 대선자금 조성 경위 관련 보도였다. 분량도 여야 거의 균등하게 다뤘다. 물론 성완종 리스트의 파장이 어디까지 뻗칠지 알 수 없다. 여당뿐 아니라 야당과 관련된 정황도 나올 수 있고, 그 부분 역시 취재하고 보도해야 함은 마땅하다. 하지만 그것에 앞서 리스트에 오른 8명에 대한 취재와 보도가 충실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나온 정황만으로 야당의 대선자금과 특별사면 의혹을 다룬다면, ‘성완종 리스트’, 8명에 대한 취재와 보도는 그보다 훨씬 더 많은 비중과 깊이로 다뤄야 함이 현 상황에서의 합리적 균형 아닌가? 뉴스데스크는 어제(4.14일)도 7꼭지 중 마지막 꼭지로 노무현 정부 당시 특별사면 논란에 대한 여야 공방을 재차 보도했다. 반면 리스트에 오른 8명 가운데, 허태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2명의 이름은 4월 12일부터 어제까지 3일 동안 뉴스데스크에서 한 차례도 언급되지 않았다. 돈의 액수와 시기, 전달 장소에 대한 증언까지 나온 이들에 대한 추적 보도는 하지 않은 채 “두 차례 사면은 예외적”이란 내용만 두고 연일 공방을 보도하는 것, 본말이 전도됐다고밖에 볼 수 없다. ‘성완종 리스트’보도에서 사라진 청와대 뉴스데스크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지난 5일 동안 29개의 리포트를 보도했다. 그러나 청와대와 관련된 언급은 보도 첫 날인 4월 10일, ‘여야 반응’ 꼭지 마지막에 “국정 운영 차질을 우려하며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분위기”라는 한 문장, 4월 12일 “법과 원칙에 따라 성역 없이 엄정히 대처”하라는 박 대통령의 지시 두 문장이었다. 앵커멘트 포함, 네 문장이 전부였다. 전, 현직 청와대 비서실장 3명에 권력의 2인자인 현직 총리까지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구체적인 추가 의혹이 연일 터져 나오는 상황에서 청와대의 내부 분위기나 고민,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 이번 사건이 박근혜 정부에 미칠 파장에 대한 분석 등은 국민들의 당연한 관심 사안이다. 이런 시국에 대통령의 다른 동정만 연일 전하는 것이 최선의 청와대 관련 보도는 아닐 것이다. ‘성완종 리스트’ 보도에서 우리 뉴스가 타사와 다른 점이 있다. 경향신문의 단독인터뷰 녹음을 뉴스데스크에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출처를 밝히지 않는다는 점이다. 기사 내용에서도 마찬가지. 지난 5일 동안의 관련 보도에서 ‘경향신문’이란 단어는 딱 1번밖에 노출되지 않았다. 일종의 관행일 수도 있지만, 이번 경우처럼 타사의 단독 인터뷰 녹음을 출처 없이 보도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MBC 방송 강령에도 ‘타 매체 보도를 인용할 경우 그 출처를 밝힌다.’라고 명시돼 있다. 특이한 것은 조선일보로부터 받은 성완종 회장의 메모 사진엔 ‘출처: 조선일보’를 밝혔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뉴스데스크는 지난 11일, 여야 공방을 전하는 리포트 마지막에 “일각에서는 성 전 회장과 통화했던 신문사가 녹취한 내용 전체를 공개하지 않고 일부만 조금씩 내놓는 데 대해 ‘어떤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언론의 정도는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언론의 정도(正道)는 과연 무엇일까? 이에 대해 편집부 관계자는 녹음의 출처를 밝히지 않은 데 대해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현재 상황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취재가 쉽지 않다는 점, 알고 있습니다. 늦었지만, 특별취재팀이 꾸려지고 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린 중대한 사안인 만큼 진실을 밝혀내는데 우리 뉴스가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5-04-15 14:37:35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대한민국 기자들은 정 (220.xxx.xxx.67) 2020-11-03 19:19:27
대한민국 기자들은 정신차려라



대한민국 기자들은 학생들 아이들 교육에 안 좋은




썩은정치인 전과 4범 이재명을 비판을 해야지 홍보나하고 지랄하니




기자들이 기레기 소리 듣는것이다 정신차려라




검찰은 고등학생이 봉사하고 표창창받은것하고




윤석열 장모 수백억 잔고 위조하고 수사방식이 천지차이다




초딩이봐도 불공정수사다 조국장관 표적수사다




검찰이 정치검찰이나 할려면 검찰 그만두고 정치나 하기바란다




대한민국 한심한 검찰은




1 윤석열 장모사건 2 나경원 자녀의혹 3황교안 자녀의혹 4 홍정욱 딸 마약 3kg




조국장관님처럼 수사해봐라 더 썩은놈들은 왜 수사를 제대로 수사를 안하니?




대한민국 검찰은 공정한 수사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검찰이 되기바란다





---------------------------------------------------------



*** 언론일언***




대한민국 언론은 정직하고 공정해야 한다




언론인 여러분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언론은 여론조작하지 마라 검색 필독하자




- 모두건행 소원성취-




-------------------------------------------------------------

정치종교?


11성남시장이면 성남일화 통일교 지원 받는거니 ? 잘아는 사람 응답해라 통일교 성남 일화 생각나서 성남시장 이재명에 대하여 합리적인 의심을 해본다 전과4범은 초딩도 반대한다 나라망신이란다 ㅋ학생들 아이들 교육에 매우 안좋다 퇴출하자 전과4범은 초딩도 반대한다 나라망신이란다ㅋv대한민국은 개나소나 대선후보하니 ??전과4범이면 편의점 알바도 못한다 아이들 교육에 안좋다 그만 정치해라 ??전과4범 이재명보다 조국 이낙연 주호영이 백번낫다 여론 조작하지마라 나라 망신이다 w 퇴출하자 -전과4범 이재명 서..치하자- 이재명 형수 쌍욕 서..치하자 -이재명 실체 서..치하자 -썩은 정치인은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대한민국 파이팅



2 대한민국은 개나소나 대선후보하니 ??전.과4.범이면 편의점 알바도 못한다 아이들 교육에 안좋다 그만 정치해라 ??전.과4범 이.재.명보다 조.국 이.낙.연 주.호.영이 백번낫다 여론 조작하지마라 나라 망신 그만시키자 대한민국 사랑합니다ㅍ 이.재.명은 전.과 4.범이고 가천대 논문표.절하고 총각사.칭해서 여배우 먹은 썩은정치인이 정.치한다 고 g-lal한다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인터넷과 유튜브에서 이.재.명 실.체 서 치 해 보세요 대한민국을 위하여 썩은 정치인은 퇴출하자+나라망.신이다 +대한민국에 이재명보다 개끗하고 일잘하는 정치인 많다 -다음에서 윤.미.향 퇴.출하자 서 치하자 -전과4.범 이재명 서 치하자 -전과 4범 이.재.명보다 조.국 이.낙.연 주.호.영이 백번낫다 전.과4.범이 1위라고 여론 조작하지마라




3 전.과4범 이.재.명보다 조.국 이.낙.연 주.호.영이 백번낫다 여론 조.작하지마라 나라 망신 그만시키자 대한민국 사랑합니다ㅍ 이.재.명은 전.과 4범이고 가천대 논문표절하고 총각사칭해서 여배우 먹은 썩은정치인이 정.치한다 고 g-lal한다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인터넷과 유튜브에서 이.재.명 실.체 서 치 해 보세요 대한민국을 위하여 썩은 정치인은 퇴출하자+나라망신이다 +대한민국에 이.재.명보다 개끗하고 일잘하는 정치인 많다 -다음에서 윤.미.향 퇴.출하자 서 치하자 -전과4범 이.재.명 서 치하자 -전.과 4범 이재명보다 조.국 이.낙.연 주.호.영이 백번낫다 전.과4.범이 1위라고 여론 조.작하지마라 나라 망신 그만시키자 썩은놈은 퇴.출하자 대한민국 사랑합니다..부탁합니다ㅍ


---------------------------------------------------------------------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다.음 유.튜.브 구.글.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 필.독.하자


다음네이버구글에서 미투 나이키 검.색.필.독..하.자



++ 민주노총 홈페이지 댓글에 이단사이비 신천지 정보 댓글 달았더니 댓글 기능 없어졌다++




++ 민주 노총 홈페이지 관리자가 수상하다 교체하기 바란다 ++

============================================================================





v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40
  [MBC민실위 보고서] 김기식과 '드루킹' 그리고 질문 제대로 던지기 (4)     2018-04-23   972
39
  [MBC민실위보고서] 대통령 입만 쳐다보는 뉴스데스크 (3)     2016-10-26   1498
38
  [MBC민실위메모] 중노위,‘민실위보고서 훼손’부당노동행위 결정!! (3)     2016-08-17   5014
37
  [KBS공추위보고서]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2)     2016-07-28   5223
36
  [MBC민실위보고서] 청와대 보도개입, 침묵하는 뉴스데스크(7/14) (2)     2016-07-21   5273
35
  [MBC민실위보고서] 4.13 총선, 공정하고 신중한 보도를 촉구한다.     2016-03-09   6000
34
  [MBC민실위메모] 물대포 맞은 60대 농민 중태...외면하는 뉴스데스크     2015-11-23   5915
33
  [연합 공정보도] 역사교과서 국정화 기사 불공정 논란(2015.11.11) (1)     2015-11-12   7684
32
  [YTN공추위]국정 교과서 보도, 또 '편파 방송' 소리를 들으려는가(10.16)   -   2015-10-16   7525
31
  [SBS본부 SBS특보]노사정 합의문 2020년 SBS의 어느 날...     2015-09-21   7536
30
  [MBC민실위] 기사의 ABC도 사라진 뉴스데스크     2015-09-10   7775
29
  [MBC민실위 보고서] 누구를 위한 용두사미 보도인가?(20150708)     2015-07-08   7992
28
  [MBC민실위 보고서] 청와대발 뉴스, 비판의 성역인가?(2015.6.1)     2015-06-01   8199
27
  [MBC민실위보고서] 기본과 원칙이 없는 <이슈를 말한다>를 말한다(150428)     2015-04-29   8831
26
  [MBC민실위보고서] 민실위보고서, 정독을 권한다 (150423)     2015-04-29   8383
25
  [MBC민실위보고서] 세월호 참사 1주기, MBC시사교양의 침묵 (150420) (2)     2015-04-20   9021
24
  [MBC민실위보고서]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150415) (1)     2015-04-15   9398
23
  [MBC민실위보고서] ‘안 알려주는’MBC 뉴스데스크(150129)     2015-02-02   8392
22
  [MBC민실위보고서] 정윤회 문건’보도 어떻게 했나(141204) (3)     2014-12-05   9551
21
  [MBC민실위보고서] 외면하거나, 불친절하거나(141120)     2014-11-21   947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서]노동개악 국회 논의 중단! 전태일 3법 즉각 입법하라!
[보도자료] '지역 언론의 디지털 미디어 대응 전략' 토론회 개최
[민실위 논평]허위조작정보의 사례를 보여준 조선일보
지/본부소식
[연합뉴스지부 성명] 6기 진흥회, 뉴스통신 이해도 높고 공정성중립성 갖춘 인사로 구성돼야
[문화방송본부 대구지부]대구시장에게 말한다! 우리는 비판하고 감시하고 견제한다!
[MBC본부 성명]모든 사장을 다 잘 뽑아야 한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훈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