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0 금 22:34
민주언론실천위원회보고서지본부노보
 [KBS공추위보고서]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작성자 :  2016-07-28 15:50:06   조회: 3101   
 첨부 : unnamed.jpg (22753 Byte)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어젯밤(7/25) 뉴스9에서는 이건희 성매매 동영상 폭로에 관해 소극적 보도 태도를 보여오던 KBS가 모처럼 심층 뉴스를 보도했다. ‘심층 리포트’라는 포맷 하에 <‘이건희 동영상’…협박 공갈도 수사 쟁점>이라는 제목으로 별도 타이틀까지 달아 앵커멘트 포함 2분13초로 적지 않은 분량을 할애했다. 그러나 해당 보도는 KBS뉴스 책임자들이 이번 사안을 바라보는 시각이 얼마나 편협하게 왜곡돼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드러난 ‘보도 참사’ 수준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우선 뉴스 내용에 대한 외형적 데이터 분석 결과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볼수 있습니다.큰 이미지 보기 결론부터 말하자면, 어제 심층 리포트는 이른바 ‘몰카 범죄’의 폐단을 질타하는 형식을 빌려 삼성그룹 차원의 성매매 개입 의혹을 감싸기에 급급한 보도로 비쳐졌다. 주지하다시피 뉴스타파 보도를 통해 제기된 핵심 수사 대상은 다음과 같다. 1)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범죄 여부 2)삼성그룹 차원의 이 회장 성매매 알선, 지원 여부 3)’몰카’ 촬영 조직 실체와 협박 전말 위 3가지 사항은 법리적으로 놓고 보면 모두 형사 처벌 대상이다. 하지만 우리 뉴스는 1)과 2)를 건너뛰고 3)에만 집중하고 있다. 수사 전망과 관련해서도 성매매 범죄의 실체보다는 수사에 한계가 있다는 이른바 ‘법조계 분석’을 소개하고 끝이다. 사실상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보다 몰카 범죄에 대한 처벌을 검찰과 경찰에 촉구하는 뉴스라고 할 수 있다. 삼성그룹 차원의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단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다.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된 해당 보도의 제목은 <‘이건희 동영상’ 수사 방향과 처벌 수위는?>인데, 삼성그룹이 조직적으로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비밀가옥 전세 계약 과정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수사 방향에서 제외하고 있는 것이다. KBS 방송편성규약과 단체협약에 의거해 방송 실무자를 대표하는 우리 노동조합은 이건희 성매매 의혹 폭로 직후부터, 재벌 감싸기가 아닌 공익적이고 공공적인 시각에서 성실한 취재와 보도에 임해줄 것을 사측에 촉구해왔다. 그러나 어제 KBS 보도는 이건희 성매매 의혹에 대한 국민적 관심사를 ‘몰카 범죄’라는 지엽적인 방향으로 돌리고 있다. 이는 마치 이건희 회장이 몰카 범죄의 피해자인양 비쳐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하고 무책임한 보도다.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하는 공영방송 KBS의 뉴스가 삼성 재벌의 위력 앞에 무릎을 꿇었다 비난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이건희 성매매 범죄 혐의의 진상 규명과 삼성그룹 차원의 조직적 개입 의혹에 대해 KBS 보도본부는 집중 취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016년 7월 26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6-07-28 15:50:06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정치개혁 (61.xxx.xxx.173) 2017-01-20 05:10:16

세종대왕님 이순신장군님 존경합니다 대한민국을 구하소서 부탁해요!!


대한민국은 위대한다 잘 할수 있다 !!


열심히 일하는 국민과 기업을 모독하지 마라 ??



초딩도 아는 정의를 모르는 특검은 정신차려라 ??


대한민국 특검은 초딩도 아는 정의를 아는가 ??


특검이여 정의는 초딩도 안다 특검이여 박근혜 최순실이 기업들한테 삥듣은 것인데 누가 죄인이고 피해자인지 초딩도 알겠다

특검이 박근혜 잡자고 무리해서 박근혜 최순실한테 삥뜯긴 피해자인 기업과 총수들한테 뇌물죄 적용하는데 그런게 정의인가??

특검아 초딩들한테 물어봐라 돈 뺒은 강도가 나쁜놈인지 돈 뺒긴 사람이 나쁜놈인지 초딩도 안다 정의를 모독하지마라

열심히 일하는대한민국 국민과 기업이 박근혜 최순실한데 속고 이제는 믿었던 특검한테도 초딩도 아는 이런 피해를 보고 있다

열심히 일하는 대한민국 국민과 기업은 분노한다 초딩도 아는 정의도 모르는 정의가 무슨 정의인가?


열심히 일하는 대한민국 사람과 기업이 민간안 아줌마한테 미쳤다고 피같은 번돈을 억 단위로 돈을 주겠는가??


--대한민국 정치가 개판이라 이런일이 생기는것이다--


- 최순실 국정농단 최초 원인은 최태민 사기목사놈하고 박근혜가 만나서 시작된것이다-


목사 자격증도 대전에서 무당짓한던 최태민을 조현종 예장(대한예수회장로회)종합총회 회장인 조현종 목사가


무당짓한던 최태민을 꼬셔서 돈 받도 신학교도 안나온 최태민에게 목사 안수를 주었단다 한마디로 가짜 사기 목사놈인것이다


조현종 목사라는 자가 나중에는 최태민 사기목사놈한테 마약도 공급해 했단다(전기영 목사 조웅목사 인터뷰에 나온다 )

최순실 아버지 최태민 사기 목사놈이 박근혜하고


구국 선교단 구국 십자군 만들어 목사 똘마니들하고 기업과 사람들한테 삥뜯어서 사리사욕하고


최순실 아버지 최태민 사기 목사놈이 박근혜하고 육영재단 영남대학교 정수장학회 장악해서 사리사욕하고 여자들 농락하고


최태민 사기 목사놈 딸인 최순실도 자기아버지 최태민 사기 목사놈하고 박근혜한테 배운데로


열심히 일하는 기업들한테 삥 뜯어 호빠나 다니고 국정 개입해서 국정농단하고 자기딸 정유라 승마 지원하고 조카 장시호 지원하고 개판이다


최태민 사기 목사놈이 육영수 여사님 사후에 순진하고 어리석은 박근혜 최면술로 세뇌시키고 몸과 마음을 지배하고 속이고 이용하더니


최태민 사기 목사놈 딸인 최순실까지 박근혜를 속이고 이용해서 국정농단하고 사리사욕하고 호빠나 다니고 개판이다


병신년에 (2016년) 박근혜 최순실 때문에 대한민국 병신이 됐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정신차려야 한다 대한민국 반드시 정치 개혁해야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인터냇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최태민 박근혜 정윤회 최순실 고영태 정유라 검색해 보면 나옵니다


이정도는 초딩도 인터넷 검색해서 알수 있지요


대한민국 국민들은 인터넷 다음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반드시 검색해 보시고

대한민국 국민과 대권주자도 정치인도 공무원들도 초딩도 아는 사기에 속지 말기바랍니다


제발 대한민국 국민이 진실을 바르게 알고 정신차려야 나라가 삽니다!!!


====================================================


이승만 정권도 부정부패로 국민들한테 쫒겨났다 국민승리 정의가 승리한다


대한민국 정치가 개판이라 최태민 최순실 같은 개잡놈들이


박근혜 백 믿고 이용해서 대한민국 국정을 농단하고


대한민국 국민과 기업들이 열심히 일해서 낸 국민세금 남용하고 기업들한테 돈이나 뜯고


사기꾼 목사 최태민이 박근혜 몸과 마음을 지배하고 이용해서 사리사욕하고 여자들 농락하고


사기군 목사 최태민 딸 최순실은 호빠나 다니고 날뛰는것이다 나라 망신이다


특검은 최태민 최순실 박근혜 부정축재 재산 모두 환수하기 바란다


이명박 정부도 친박 새누리당도 박근혜 최태민 최순실 국정농단을 다알고 있었고


이명박도 정권 교체되면 감방 갈까봐 보-험용으로 가지고 방관한것이다


이명박 정부 정두언 의원이 방송에서 최태민 최순실 정윤회 박근혜 관계를 다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두언 의원도 최태민 의붓아들 조순제 녹취록도 알고 특검에 제출햇다고 한다


충분히 최순실 국정농단을 예방할수 있었다 이명박 정부도 박근혜정부도 책임이 매우 크다


대한민국 초딩도 안다 돈 뺒은 놈들이 나쁜놈이지


열심히 일해서 돈 뺒긴 국민과 기업은 피해자다 이런것은 초딩 상식이고 초딩도 아는 정의다


대한민국 정치 개혁해서 열심히 일하는 국민과 기업들한테 더 이상 상처를 주지 마라 부탁해요!!!


===============================================


국민들은 위대하다 대한민국 정의가 승리한다 !!!


대한민국 전국 싼 주유소 충전소 가격정보입니다 오피넷입니다 적극홍보 좋은정보입니다




싼 주유소 찾기 오피넷 www.opinet.co.kr/




한국석유공사 운영, 전국 주유소 판매가격, 휘발유, 등유, LPG가스, 국제유가 정보 제공


대한민국 국민들이여 !!! 반드시 대한민국을 정치 개혁합시다 !!대한민국 화이팅


불매운동


알바생 4만 4360명에게 알바비 (83억 7200 만원) 가로챈 악덕기업 이랜드 불매운동 합시다


대한민국 (61.xxx.xxx.173) 2017-01-20 05:05:32
대한민국 정치 개혁합시다


대한민국 정치 개혁 안하면 최태민 최순실 국정농단처럼 대한민국 개판된다



아래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ylu.kr/free/8434






http://ylu.kr/free/8430






http://ylu.kr/free/8416







http://ylu.kr/free/8302


======================================


최순실 국정농단은 사기치는 종교문제 정치문제이다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39
  [MBC민실위보고서] 대통령 입만 쳐다보는 뉴스데스크 (1)     2016-10-26   491
38
  [MBC민실위메모] 중노위,‘민실위보고서 훼손’부당노동행위 결정!! (1)     2016-08-17   2749
37
  [KBS공추위보고서]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3)     2016-07-28   3101
36
  [MBC민실위보고서] 청와대 보도개입, 침묵하는 뉴스데스크(7/14) (1)     2016-07-21   3190
35
  [MBC민실위보고서] 4.13 총선, 공정하고 신중한 보도를 촉구한다.     2016-03-09   3820
34
  [MBC민실위메모] 물대포 맞은 60대 농민 중태...외면하는 뉴스데스크     2015-11-23   3844
33
  [연합 공정보도] 역사교과서 국정화 기사 불공정 논란(2015.11.11) (1)     2015-11-12   5607
32
  [YTN공추위]국정 교과서 보도, 또 '편파 방송' 소리를 들으려는가(10.16)   -   2015-10-16   5443
31
  [SBS본부 SBS특보]노사정 합의문 2020년 SBS의 어느 날...     2015-09-21   5431
30
  [MBC민실위] 기사의 ABC도 사라진 뉴스데스크     2015-09-10   5682
29
  [MBC민실위 보고서] 누구를 위한 용두사미 보도인가?(20150708)     2015-07-08   5920
28
  [MBC민실위 보고서] 청와대발 뉴스, 비판의 성역인가?(2015.6.1)     2015-06-01   6208
27
  [MBC민실위보고서] 기본과 원칙이 없는 <이슈를 말한다>를 말한다(150428)     2015-04-29   6769
26
  [MBC민실위보고서] 민실위보고서, 정독을 권한다 (150423)     2015-04-29   6413
25
  [MBC민실위보고서] 세월호 참사 1주기, MBC시사교양의 침묵 (150420)     2015-04-20   7021
24
  [MBC민실위보고서]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150415)     2015-04-15   7069
23
  [MBC민실위보고서] ‘안 알려주는’MBC 뉴스데스크(150129)     2015-02-02   6464
22
  [MBC민실위보고서] 정윤회 문건’보도 어떻게 했나(141204) (3)     2014-12-05   7669
21
  [MBC민실위보고서] 외면하거나, 불친절하거나(141120)     2014-11-21   7523
20
  [MBC민실위보고서] MBC뉴스데스크에서 벌어진 일 (141023)     2014-10-23   663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공영방송이사회에 대한 어떤 언급도 삼가라
[성명] 현업언론인을 배제한 방송미래발전위원회, 이대로는 안 된다
[성명] 연합뉴스 망친 현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들은 다시 발붙일 생각 마라
지/본부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청와대의 방심위 사찰문건 명명백백히 규명하라
[공동 성명]SBS 노동조합의 승리를 환영한다.
[SBS본부][성명]방송사 최초 ‘사장 임명동의제’ 합의에 부쳐...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