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10:51
민주언론실천위원회보고서지본부노보
 [KBS공추위보고서]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작성자 :  2016-07-28 15:50:06   조회: 4963   
 첨부 : unnamed.jpg (22753 Byte)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어젯밤(7/25) 뉴스9에서는 이건희 성매매 동영상 폭로에 관해 소극적 보도 태도를 보여오던 KBS가 모처럼 심층 뉴스를 보도했다. ‘심층 리포트’라는 포맷 하에 <‘이건희 동영상’…협박 공갈도 수사 쟁점>이라는 제목으로 별도 타이틀까지 달아 앵커멘트 포함 2분13초로 적지 않은 분량을 할애했다. 그러나 해당 보도는 KBS뉴스 책임자들이 이번 사안을 바라보는 시각이 얼마나 편협하게 왜곡돼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드러난 ‘보도 참사’ 수준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우선 뉴스 내용에 대한 외형적 데이터 분석 결과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볼수 있습니다.큰 이미지 보기 결론부터 말하자면, 어제 심층 리포트는 이른바 ‘몰카 범죄’의 폐단을 질타하는 형식을 빌려 삼성그룹 차원의 성매매 개입 의혹을 감싸기에 급급한 보도로 비쳐졌다. 주지하다시피 뉴스타파 보도를 통해 제기된 핵심 수사 대상은 다음과 같다. 1)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범죄 여부 2)삼성그룹 차원의 이 회장 성매매 알선, 지원 여부 3)’몰카’ 촬영 조직 실체와 협박 전말 위 3가지 사항은 법리적으로 놓고 보면 모두 형사 처벌 대상이다. 하지만 우리 뉴스는 1)과 2)를 건너뛰고 3)에만 집중하고 있다. 수사 전망과 관련해서도 성매매 범죄의 실체보다는 수사에 한계가 있다는 이른바 ‘법조계 분석’을 소개하고 끝이다. 사실상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보다 몰카 범죄에 대한 처벌을 검찰과 경찰에 촉구하는 뉴스라고 할 수 있다. 삼성그룹 차원의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단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다.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된 해당 보도의 제목은 <‘이건희 동영상’ 수사 방향과 처벌 수위는?>인데, 삼성그룹이 조직적으로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비밀가옥 전세 계약 과정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수사 방향에서 제외하고 있는 것이다. KBS 방송편성규약과 단체협약에 의거해 방송 실무자를 대표하는 우리 노동조합은 이건희 성매매 의혹 폭로 직후부터, 재벌 감싸기가 아닌 공익적이고 공공적인 시각에서 성실한 취재와 보도에 임해줄 것을 사측에 촉구해왔다. 그러나 어제 KBS 보도는 이건희 성매매 의혹에 대한 국민적 관심사를 ‘몰카 범죄’라는 지엽적인 방향으로 돌리고 있다. 이는 마치 이건희 회장이 몰카 범죄의 피해자인양 비쳐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하고 무책임한 보도다.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하는 공영방송 KBS의 뉴스가 삼성 재벌의 위력 앞에 무릎을 꿇었다 비난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이건희 성매매 범죄 혐의의 진상 규명과 삼성그룹 차원의 조직적 개입 의혹에 대해 KBS 보도본부는 집중 취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016년 7월 26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2016-07-28 15:50:06
1.xxx.xxx.17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40
  [MBC민실위 보고서] 김기식과 '드루킹' 그리고 질문 제대로 던지기 (1)     2018-04-23   517
39
  [MBC민실위보고서] 대통령 입만 쳐다보는 뉴스데스크 (1)     2016-10-26   1073
38
  [MBC민실위메모] 중노위,‘민실위보고서 훼손’부당노동행위 결정!! (1)     2016-08-17   4650
37
  [KBS공추위보고서] 이건희 성매매 ‘그룹 개입’ 죽이고, ‘몰카 협박’ 키우기! (2)     2016-07-28   4963
36
  [MBC민실위보고서] 청와대 보도개입, 침묵하는 뉴스데스크(7/14) (2)     2016-07-21   5002
35
  [MBC민실위보고서] 4.13 총선, 공정하고 신중한 보도를 촉구한다.     2016-03-09   5720
34
  [MBC민실위메모] 물대포 맞은 60대 농민 중태...외면하는 뉴스데스크     2015-11-23   5671
33
  [연합 공정보도] 역사교과서 국정화 기사 불공정 논란(2015.11.11) (1)     2015-11-12   7431
32
  [YTN공추위]국정 교과서 보도, 또 '편파 방송' 소리를 들으려는가(10.16)   -   2015-10-16   7236
31
  [SBS본부 SBS특보]노사정 합의문 2020년 SBS의 어느 날...     2015-09-21   7262
30
  [MBC민실위] 기사의 ABC도 사라진 뉴스데스크     2015-09-10   7519
29
  [MBC민실위 보고서] 누구를 위한 용두사미 보도인가?(20150708)     2015-07-08   7737
28
  [MBC민실위 보고서] 청와대발 뉴스, 비판의 성역인가?(2015.6.1)     2015-06-01   7967
27
  [MBC민실위보고서] 기본과 원칙이 없는 <이슈를 말한다>를 말한다(150428)     2015-04-29   8567
26
  [MBC민실위보고서] 민실위보고서, 정독을 권한다 (150423)     2015-04-29   8146
25
  [MBC민실위보고서] 세월호 참사 1주기, MBC시사교양의 침묵 (150420) (1)     2015-04-20   8798
24
  [MBC민실위보고서] '성완종 리스트' 보도를 주시한다 (150415)     2015-04-15   9149
23
  [MBC민실위보고서] ‘안 알려주는’MBC 뉴스데스크(150129)     2015-02-02   8179
22
  [MBC민실위보고서] 정윤회 문건’보도 어떻게 했나(141204) (3)     2014-12-05   9355
21
  [MBC민실위보고서] 외면하거나, 불친절하거나(141120)     2014-11-21   92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공동성명] 네이버 ‘제평위’ 뒤에 숨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
[성명] 지난 보수 정권 언론 사찰 책임자 일벌백계하라
[보도자료] 시민단체, 조선일보의 TV조선 주식 부당거래 의혹 검찰에 고발
지/본부소식
[MBC 자회사협의회 성명] MBC 그룹의 중장기 매체 전략 공개하라!
[연합뉴스지부 성명]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변화해 갈 것이다.
[방송작가지부 성명] ‘기생충’ 수상 소식 전하는 방송사들, 언제까지 방송스태프의 열정에 기생할 것인가!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오정훈 | 편집인 : 오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범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