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2 목 10:02
자유게시판 (2005~2014)
 문재인, 안철수, 유승민, 홍준표 : 이정희의 TV맞장토론(픽션)
 작성자 : 꺾은 붓  2017-04-11 07:44:10   조회: 518   

인, 안철수, 유승민, 홍준표 : 이정희의 TV 맞장 토론(픽션)

  물론 현실은 아닙니다.

  박근혜와 김기춘의 합작인 통합진보당 해산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통합진보당이 지금도 존속하고 있어 진보정당의 단일후보로 심상정이 아닌 이정희가 후보로 선출 된 것으로 가정하고 TV 5자 토론에 출연한 각 후보와 이정희후보 간의 1:1맞장토론을 상상해 본 것입니다.

  토론내용을 다 옮길 수는 없고 둘 사이에 카운터펀치를 주고받은 핵심내용만을 소개하겠습니다.

  먼저 다른 후보들의 모두발언은 생략하고 이정희후보의 모두발언만 옮긴다.

 

  국민여러분!

  이 이정희 국민여러분과 역사와 민주주의 앞에 크나큰 죄를 지었습니다.

  지난 대선에 출마한 게 저의 당선보다도 다까끼 마사오의 딸을 떨어트리기 위해서 출마했었는데 제 힘과 역량이 부족해 그러지를 못 했습니다.

  그 결과가 오늘의 이 난국을 불러 온 것이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저는 지난 대선에서 국민에게 지은 죄를 속죄 할 겸 그 빚을 갚기 위해 또다시 출마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또 떨어트려야 할 사람이 출마를 하였고, 그 사람이 당선가능성을 넘나들고 있으니 후보사퇴를 하지 않고 끝까지 완주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국민여러분!

  이 이정희 두 번의 실수는 없을 것입니다.

  지켜보아 주십시오!

 

  1. 문재인 : 이정희

  문재인 ; 이정희후보님의 선전을 바랍니다.(시간 낭비할 필요 없다는 듯이 간단하게 끝냄)

 

  이정희 ;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출마하셨을 때도 당선을 장담할 수 없는 아슬아슬한 선거였습니다. 하지만 그때 김대중 노무현후보를 지지했던 유권자들은 “그래 저 사람이면 더 볼 것 없어!”하고 흔쾌한 기분으로 두 분에게 표를 주었습니다.

  그런데 두 대통령님의 노선과 국정철학을 이어받았다는 문호부님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뽑을 만한 사람이 없어서 꿩 대신 닭이라고 문후보님께 표를 줄 수밖에 없다는 답변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 제가 모두 부족하여서입니다. 제가 만약 당선된다면 이정희후보와 통합진보당의 적극적인 협조로 저의 부족한 점을 채워 주시기 바랍니다.

 

  이정희 ; 그러다가 종북좌파로 몰리면 어쩌시려고 그러십니까?

 

  문재인 ; 이정희후보님과 통합진보당이 왜 종북좌파입니까? 북한동포를 형제로써 사랑 하고, 그 누구보다도 통일을 사랑하시는 것이지요.(이 발언으로 문재인이 진보성향유권자들에게 많은 점수를 땀)

 

  이정희 ; 그렇게 진실을 꿰뚫어 보시니 문후보님을 다시 새롭게 보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2. 안철수 : 이정희

  안철수는 이정희와 맞상대 한다는 게 불쾌하다는 표정으로 이정희후보에 대하여 질문할 것이 없다고 하고 더 이상의 말을 하지 않음.

 

  이정희 ; 나도 안후보님에 대하여 질문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지만 두 가지만 묻고자 합니다.  이명박과 안후보님은 다른 점이 있다고 보십니까?

   안후보님과 박근혜와는 남자와 여자라는 것 빼놓고 다른 점이 있다고 보십니까? 분명히 선언하건대 이 이정희는 안철수후보를 떨어트리기 위해서 출마했습니다.

  국가와 국민의 불행이 9년으로도 너무 긴데 14년이면 나라의 존속이 위태롭습니다. 안후보는 반드시 떨어트려야 할 후보입니다. 태어나서부터 지금까지 평생 슬픔의 눈물이라는 것을 모르고, 평생 배고픔이라고는 모르고 살아온 사람은 남의 슬픔과 배고픈 고통을 이해하지 못 합니다.

  사람이 똑똑하고 안 똑똑하고를 떠나서 그런 차디찬 가슴을 가진 사람에게 나라와 국민의 운명을 맡겨서는 안 됩니다.

  저는 끝까지 완주할 예정이지만, 지금 이 순간에라도 안후보님께서 후보사퇴를 하시겠다고 하면 저 역시 후보를 사퇴하겠습니다.

  어쩌시겠습니까? (사회자가 끼어들어 이쯤에서 마침)

 

  3. 유승민 : 이정희

  유승민 ; 선전하시기를 바랍니다.

  이정희 ;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내가 아무리 좋게 보아도 1국을 책임지실 만 한 분은 못 되시는 것 같습니다.

 

  4. 홍준표 : 이정희

  홍준표 ; 이정희 후보는 김일성과 김대중 중 누구를 더 존경하십니까? 또 김정은과 노무현 중 누구를 더 존경하십니까?

  이정희 ; 당선 가능성도 0%이고 상대할 만한 가치가 없으니 질문을 하지 않겠습니다.(하고 외면을 해 버림)

  홍준표 ; 왜 질문에 답변을 안 하십니까?

  이정희 ; 내가 지금 독립운동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닌데 왜 일본순사가 깝죽댈까? (혼잣말로)

 

                                      - 이하 중략-

트위터 페이스북
2017-04-11 07:44:10
119.xxx.xxx.19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05
  외로워요 (1)   나영   2017-06-24   2
304
  노동자유럽기행 〈꽃보다 노동자〉   꽃보다노동자   2017-06-23   2
303
  외로워요   나영   2017-06-22   12
302
  ㅇㅇ   나영   2017-06-21   21
301
  트럼프 똘마니가 된 시진핑! 우리나라 무시하는 중국을 심판하자!   왕서방   2017-06-15   29
300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3일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7-06-15   27
299
  언론의돌려차기   점보   2017-06-12   41
298
  <세기적 사변, 화성 12형 발사>   시대변화   2017-06-03   103
297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7-05-27   151
296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7-05-25   193
295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갈무리   2017-05-22   212
294
  [새책]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작곡, 지식과 과학의 반영』(김진호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7-05-10   234
293
  100배빠른영어공식~, 내질병은내가치료~   정혈요법   2017-05-10   308
292
  한국을 최고로 망쳐논 매국노집안 박근혜 가계도   진짜보수   2017-05-04   338
291
  국정원 야당정치인 매수해 야당표 분산과 취업등 허위흑색선전에 속지말아야 (1)   진짜보수   2017-05-02   347
290
  ◆ 한국의 흥망성쇠   우주황제   2017-04-30   385
289
  전범일본 대신 우릴강제분단시켜 6.25비극 분단고통만든 더러운 미국일본이 전쟁위기만든다   진짜보수   2017-04-29   385
288
  국정원 야당정치인 매수 야당표분산작전과 좌우파 이념조작 편가르기에 속지말자   진짜보수   2017-04-27   368
287
  대선 이후 한국의 행로?   꺾은 붓   2017-04-27   382
286
  [새책] 『신정-정치 : 축적의 법과 국법의 이위일체 너머』(윤인로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7-04-12   44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3차 발표 기자회견
[성명]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란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라
[성명] 문재인 정부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에 대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의 입장
지/본부소식
[전주MBC지부] 심화되는 경영 악화, 대책을 마련하라
[성명]미디어오늘은 왜곡된 기사보도를 중지하라.
[성명] 포커스뉴스 사측의 일방적인 폐업결정을 규탄한다
[OBS지부 창립10주년 성명서] OBS는 시청자가 만든 방송입니다
[OBS지부 성명] 백성학 회장은 방송사유화 중단하고 공적 책임을 다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태평로 1가 25번지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