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1 화 11:35
자유게시판 (2005~2014)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작성자 : 푸른하늘  2017-08-03 12:08:38   조회: 436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서울중앙지검 2016 형제25386호)

.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이 2013년말 범죄자로부터 성상납의 대가로(당시 서울경찰청 교통관리과장) 여자의 질투를 대변하여 서울경찰청 부하 경찰들을 동원하여 범죄피해자인 홍상선한의원의 직원구인 및 환자내원 방해로 내보내려 하였습니다.(경찰개입이 사실이라는 환자서명, 녹취록)

2014년 7월말경부터는 어찌된 영문인지??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까지 개입하였습니다.(전국단위 관공서 이름의 정보파일들)

.

2015년부터는 지금까지의 경찰범죄를 덮기위해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범죄피해자의 생명을 위해할 목적으로 조직스토킹의 방법을 사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2015년 4월 24일 유현철을 소개해 주었던 인척 김ㅇ길로부터

‘판이 커졌다. 처음에는 치과와의 싸움이었는데 여기 경찰(방배경찰서)에서 싸우다 안 되니 올라가고(서울경찰청) 안 되니 또 올라가고(경찰청) 하다보니 치과는 어디있는지 보이지도 않는다.

이 싸움을 진짜 목숨을 내놓고 끝까지 할 건지 생각해보아라. 아니면 차라리 여기를 뜨는게 하나의 방법이다. 그게 아주 심플한 방법이다. 지금 여기 있으면서 골 때리잖아. 서울시 경찰 얘들이 있잖아.

최ㅇㅇ 경위 하나 잘라서 끝날 일이면 벌써 잘랐다. 그런데 최ㅇㅇ 경위가 위로도 올리고 옆도 끌어들이고 하여 애를 자르려고 하면 제도 했는데요 제를 자르려고 하면 제도 했는데요 해서 자르지도 못한다.’의 말을 전달받았으며,(녹취록)

.

2015년 5월 12일 다시 인척 김ㅇ길로부터

‘점심때 유현철(당시 경기지방경찰청 2차장)을 만났는데, 걔 얘기는, 결론만 얘기하면은, 이사가는 게 좋겠다. 이거야. ...

가만히 듣고만 얘기해 봐, 듣고만 있어, 내가 하는 얘기를. 이 문제를 이 사람들에게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겠냐?

첫째, 가만히 있으면 가만히 있을까? 가만히 있지 안 해, 내가 볼 때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니가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그러면은 ‘정면으로 싸울 거냐? 아니면은 이사갈 거냐?’ 중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

걔 말에는 그게 하나의 대안을 제시한 거를 알려주는 거고, ...‘의 말을 전달받았습니다.(녹취록, 아래 녹취록)

.

이후에는 저의 음식에 마약이 타져서 환각상태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유도하는 일들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녹취파일)

올해 들어서는 제 어린 아들에게까지 위해를 하여 ‘정보경찰의 어린아이 위해 동영상’을 제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려놓았습니다.(동영상)

.

※ 이 사건의 전말인 ‘경찰예산과 인력이 성상납 내연남의 경찰비리를 은폐하기위해 범죄피해자의 생명위해시도 및 감시에 남용되고 있습니다.’를 제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려놓았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홍상선의 한의학이야기’ http://blog.naver.com/hss1260

페이스북 ‘홍상선’ http://www.facebook.com/hss1260

.

※ 고소장을 제출 후 수사관이 전화와 왜 경무관을 고소했냐면서 내가 보기에 범죄사실이 없다면서 녹취록이나 사진이 있어야하지 않냐고 하여 녹취록에 유현철 이름 다 나온다고 하니 한참 말문이 막혔다가는 내가 보기에 그 사람은 전혀 아니라고 말하고는(녹취록), 정작 검사께의 수사보고서엔 고소인에게 몇차례 전화하여도 연락이 없어 진술청취불능으로 각하사안보고드립니다.로 됩니다.(수사보고서)

수차례 이의제기를 하였으나 아직 검찰에서 수사가 안 되고 있습니다.

.

녹음일시: 2015년 5월 12일

녹음자: 홍상선

대화자: 홍상선 - 김ㅇ길

녹음장소: 홍상선 한의원 원장실 내(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

김ㅇ길 6시 반에 여기 사람, 친구 만나기로 했거든.

홍상선 예, 예. 예.

김ㅇ길 만나기 전에 한 1, 20분 정도 너랑 얘기 좀 하고 가려고.

홍상선 예, 그러세요.

김ㅇ길 내 유현철을 만났거든, 점심에.

홍상선 예, 근데 외삼촌 왔다간 뒤에 계속 더 심해져.

김ㅇ길 뭐가 더 심해져? 걔들이?

홍상선 어.

김ㅇ길 근데 내가 그,

홍상선 그래 갖고 이제, 저도 이제 고,

김ㅇ길 그래서 걔 얘기는,

홍상선 예.

김ㅇ길 결론만 얘기하면은,

홍상선 어.

김ㅇ길 ‘이사 가는 게 좋겠다.’ 이거야.

홍상선 근데요, 외삼촌.

김ㅇ길 응.

홍상선 그- 제가 얘기를 할게요.

김ㅇ길 응.

홍상선 제가 여기 지금도 여기에서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데, 계속 못 살게 구는데, 우리가 병원 자리 보는데 6개월에서 1년이 걸려요.

김ㅇ길 그래.

홍상선 제가 지금 ‘옮겨야겠다.’ 생각을 딱 먹으면 6개월이나 1년 뒤에 옮길 수 있어요.

김ㅇ길 응, 응.

홍상선 준비기간이 자리 보는 데만, 그게 이제 제가 놀면서 봤을 때 얘기에 요.

김ㅇ길 응, 응.

홍상선 그런데 이 병원하면서 옮기려면 그게 생각 먹은 뒤에 1, 2년이 걸리 고, 옮긴 뒤에 거기에서 자리 잡는 게,

김ㅇ길 응.

홍상선 자리 잡는 게, 옮긴 뒤에 자리를 잡는 게,

김ㅇ길 그러면 내가 하나만 얘기,

홍상선 아니, 보세요.

김ㅇ길 ...

홍상선 자리 잡는 게 3, 4년이 걸려요.

김ㅇ길 응.

홍상선 그러면 지금 여기에서도 이렇게 하는데, 가면은,

김ㅇ길 응.

홍상선 그, 네, 들어오세요.

김ㅇ길 응, 그래 일단 그러면은 내가 볼 때는,

홍상선 예, 보세요.

김ㅇ길 한번 내가 볼 때, 내가 ...볼 때,

홍상선 그러면, 예, 보세요.

아니, 제 얘기만, 제가 여기 병원이라 환자분들 있어서 길게 얘기는 못 할 것 같고, 그래 갖고 여기에서도 이렇게 그 진료를 못 하게 계 속 방해하고, 환자들까지 이제는 접선해서 다 그러는데, 옮기면은 더 하기 쉽죠. 더 하지.

저희 이사할 때도 못 하게 방해하는데, 병원자리 잡는 거 가만히 놔 두겠어요?

김ㅇ길 그러면,

홍상선 그러니까 제가,

김ㅇ길 아니, 아니,

홍상선 그러니까 저는 아무것도 안 하고, 내가 원하는 것는 나만 이것만 환 자 방해 안하고, 제가 지금까지 뭐 한 게 아무것도 없는데,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

홍상선 저쪽에서 다 일 벌려놓고,

김ㅇ길 그렇지.

홍상선 나 보고 ‘너’ 이렇게 하는 건 말이 안 되죠.

김ㅇ길 아니 그래서, 그러면 이렇게... 내가 하는 얘기는...

홍상선 오히려 제가 외삼촌하고 얘기를 안 하는 이유가 뭐냐면, 혈족인데 오 히려 외삼촌하고, 이제 전에도 저희 병원 여기있다, 1년 있다, 하루 있다 가시라고 한 게 저희 어머님이 몸이 이것 때문에 또 아프실까 봐, 그러면 제가 이제, 그래 갖고 외삼촌 그때 이제 하루만 근무하고 그러면 그만 두시라고 한 거예요.

김ㅇ길 그래서,

홍상선 저희 어머님도 얼마큼 뭐 알긴 알지만,

김ㅇ길 내가, 내가 볼 때는, 내가 너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홍상선 아니,

김ㅇ길 내가 하나만,

홍상선 제가 아무것도 안 하고 지금까지,

김ㅇ길 내, 내 얘기만 들어, 글쎄,

홍상선 작년 4월 이후에,

김ㅇ길 아니 잠깐, 내 얘기만 들어.

홍상선 아무것도 안 하고 당하고만 있는 사람한테,

김ㅇ길 근데,

홍상선 갑자기 또 ‘나가라.’ 이러면은,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 지금 이 가만히 듣고만 얘기해 봐, 듣고만 있어, 내가 하는 얘기를.

이 문제를 이 사람들에게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겠냐?

첫째, 가만히 있으면 가만히 있을까? 가만히 있지 안 해, 내가 볼 때 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니가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그러면은 ‘정면으로 싸울 거냐? 아니면은 이사갈 거냐?’ 중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홍상선 아니 그러니까,

김ㅇ길 아니, 아니, 내 얘기만 들어봐.

홍상선 저는 화해, 화해를 하자는 거죠.

김ㅇ길 아니 글쎄, 화해 안 돼.

화해 안 되고.

홍상선 아니 그러니까 여기에서 그냥 안 하기만 하면 돼요.

김ㅇ길 아니, 화해 안 된다니까.

홍상선 아니 제가 뭐 그거를 지금, 아니 지금 저는 여기에서 불법행위를 당 해서 경찰서에 신고하려고 했는데 그게 안 되고, 그래 갖고 그거 민 원 한 장 넣은 거에요.

한 거는, 제가 행위를 한 거는.

김ㅇ길 그러면 글쎄 자,

홍상선 그거를 한 거고, 지금까지 아무 행동을 안 하고 있는데,

김ㅇ길 글쎄 알아, 알아.

자꾸, 너도 자꾸 니 말만 얘기하는데, 항상 니 말 얘기 하는 것 내가 다, 수십 번 들었어.

하나만 얘기 하는데 니가,

홍상선 아니 외삼촌이 나서서,

김ㅇ길 아니, 아니,

홍상선 외삼촌,

김ㅇ길 아니, 아니,

홍상선 하나만 물어볼게요.

경찰 편이에요? 지금까지.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 내가 하나만, 내가 너,

홍상선 조카 위주는,

김ㅇ길 아니, 아니, ...얘기하는 거 내가, 내가...

홍상선 환자 분들이 있어서 직원들 다 들어요.

김ㅇ길 하나만 얘기할게.

니가,

홍상선 아니 저는 아무것도 바라는 데 없다니까요.

김ㅇ길 아니, 있어, 니가 싸움을 하려면은 싸움 하는 법을 알려줄게.

싸우는 법을 알,

홍상선 아니 그게 아니니까요,

김ㅇ길 싸우는 법을 알려줄 테니까,

홍상선 그러니까 저는 싸울 의향도 없고, 싸울 의향도 없고,

김ㅇ길 응.

홍상선 그냥 여기에서 그냥, 내가 이제 오는 환자분들 보고 그렇게 하는 거 고, 내가 지금까지 여기에서 이제 그 범법행위를 내가 이제 ...신고를 하고,

김ㅇ길 아, 아, 내가 니 100% 알아.

홍상선 해도 안 돼서, 그러면 민원서 한 장 딱 넣은 것 같고 지금 몇 년째, 제가 가만히만 있는 사람한테 갑자기 이제 또 무조건 ‘나가라.’ 그리 고 병원자리 지금 나간다고 딱 하면은 자리 보는 데만 6개월에서 1 년 걸려요, 저희가.

김ㅇ길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홍상선 전적으로 병원.

김ㅇ길 됐어, 오케이.

못 나간는 거잖아, 오케이.

홍상선 아니 지금 병원자리가 어디에서 뚝딱 나오는 게 아니라,

김ㅇ길 아니 글쎄 알았어, 그러니까 내가 하고 싶은 거는,

홍상선 저 이거 볼 때,

김ㅇ길 내가, 잠깐만.

홍상선 그전에 11개월 놀고 이거 할 때도 9개월 놀면서 자리 잡은 거예요.

김ㅇ길 그냥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해,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하는데, 어- 나갈 수 없다는 거고, 일단,

홍상선 아니,

김ㅇ길 아니, 잠깐만.

아니, 하라는 데로만 해.

그냥 가만히 있어, 그냥 넌 듣기만 해.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해.

홍상선 아니 지금 외삼촌은 지금 외삼촌으로 온 거예요?

김ㅇ길 아니, 내, 아니, 아니, 잠깐만.

홍상선 아니면 경찰 ...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야, 아니야.

홍상선 경찰 앞잡이, 경찰 심부름꾼 역할만 해요.

김ㅇ길 너 자꾸 그런 얘기하지 말고.

아니, 아니, 그게 아니고, 내가 하라는 얘기만 듣기만 해.

니가 싸움을 하려면은, 내가 볼 때는.

홍상선 한번 저희 어머님이랑 통화하세요.

김ㅇ길 아니 통화했어.

아니 싸움하는 방법을 알려줄게.

홍상선 아니, 아니, ...

김ㅇ길 방법을 알려주겠다니까.

내가 통화했어, 아까 통화하고 왔어.

홍상선 아니 잠깐만요.

김ㅇ길 내가 지금...

홍상선 여기 진료하는, 여기 직원들이 있는 데 와 갖고.

아니 이게 뭐 경찰발령 나는 듯이 오늘 하루에 딱 옮기는 게 아니고,

김ㅇ길 알아, 알아, 알아, 알아, 알아.

홍상선 6개월, 1년 걸리는 것 갖고,

김ㅇ길 아니 알아, 아, 오케이, 알았어.

아니, 그게 하나의, 그 사람, 걔 말에는 그게 하나의 대안을 제시한 거를 알려주는 거고,

홍상선 아니 그래 갖고 그거를 몇 번을 얘기를 해 줬잖아요.

잠시만요.

김ㅇ길 응.

... 이하 생략.

 

트위터 페이스북
2017-08-03 12:08:38
222.xxx.xxx.1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36
  제네바협정 깨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미국일본과 박정희일가 나라망치기   진짜보수   2017-11-17   4
335
  민주노총선거 기호3번 윤해모 선본은 김장겸 해임을 환영합니다.   윤해모   2017-11-15   28
334
  암살될 북한 김정은   우주황제   2017-11-15   30
333
  증거인멸 이명박 출국과 광우병 유사한 치매환자 급증과 간철수 진짜얼굴   진짜보수   2017-11-14   43
332
  외국에 불법투자 증거인멸과 도피성 이명박 출국 금지시켜야한다   진짜보수   2017-11-11   55
331
  적폐청산 반대하는 부패권력 시녀 검판사와 나팔수 부패언론들   진짜보수   2017-11-09   73
330
  [새책] 『사건의 정치 ― 재생산을 넘어 발명으로』(마우리치오 랏자라또 지음, 이성혁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7-11-08   86
329
  처벌해야할 이명박과 아바타 간철수 또 세월호와 부정선거 재수사해야한다   진짜보수   2017-11-04   100
328
  적폐청산 재벌1호 GS칼텍스의 경영비리 1탄!   guru   2017-11-04   96
327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   나영   2017-10-31   118
326
  GS칼텍스 자본금 형성과정에 따른 불로소득과 배당금액.   guru   2017-10-31   122
325
  부정축재로 한국망친 진짜빨갱이 박정희일가와 김종필   진짜보수   2017-10-28   126
324
  500년전   당파싸움   2017-10-28   150
323
  홍준표 매국짓과 부패온상 친박과 자한당 바른정당 쓰레기들   진짜우파   2017-10-28   165
322
  GS칼텍스의 국가를 팔아먹은 매국행위와 범죄사실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니 밝혀지네요.   guru   2017-10-25   173
321
  제네바협정깨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음흉한 미국일본이 지금 또 전쟁위기만든다   진짜우파   2017-10-23   170
320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안내   송예진   2017-10-23   208
319
  [새책] 『영화와 공간 ― 동시대 한국 다큐멘터리 영화의 미학적 실천』(이승민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7-10-20   214
318
  삶을 돌보는 사유의 기술 : 서양철학사 연구 (김동규) / 10.24 화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7-10-20   218
317
  어찌 그런 삶을 사셨나이까?   꺾은 붓   2017-10-16   2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로서 공적 책임을 다하라
[성명] 고영주와 공영방송 부적격 이사들을 당장 해임하라!
[성명] 국회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즉각 보장하라
지/본부소식
[성명] 연합뉴스 바로세우기, 진흙탕에서 시작할 수는 없다
[SBS본부 성명]김장겸 해임은 사필귀정이다!나머지 방송적폐 잔당들은 스스로 거취를 결단하라!
(지민노협 성명) SBS는 지역민방에 대한 '불평등 협약을 즉각 시정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