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5 수 17:26
자유게시판 (2005~2014)
 GS칼텍스 자본금 형성과정에 따른 불로소득과 배당금액.
 작성자 : guru  2017-10-31 15:04:11   조회: 361   

적폐청산 재벌1호 천민자본 GS칼텍스의 실체!

1. GS칼텍스 자본금 형성과정에 따른 불로소득과 배당금액.

 

1) GS칼텍스의 자기 자본금 형성과정을 보면 총 2,600억 가운데 유상증자에만 주주의 돈이 들어갔으니 액면가(10,000)로 환산하면 (6,287,489주)로 1,747,488주 + 4,540,000주, 174억 + 454억 = 628억만 투자했고,

 

무상증자를 통해 형성된 자본금은(19,712,511주)로 6,452,511주 + 13,260,000주, 645억 + 1,326억 = 1,971억으로 주주들의 유상증자 투자금액(628억)의 3배에 해당하는 액수이며,

 

이는 총자본금 2,600억원의 75%가 넘는 금액이다. 때문에 주주들이 소유한 주식중 75%는 공짜로 주운 것이나 다름없다.

 

2) 총자본금 2,600억원중 액면가(10,000)로 환산시, 주주들은 628억만 투자하고 무상증자를 통해 1,971억의 시세차익을 보면서 자본금을 형성함.

 

발행가로 환산하더라도 1,675억만을 직접투자하고, 1,971억원은 무상증자를 통해 자본금을 형성함.

 

발행가를 기준으로 유상증자와 무상증자의 비율을 보면 발행주식총액(3,646억)중 주주가 직접 출자한 금액은 1,675억이고,

 

무상(액면가)으로 증자받은 주식총액은 1,971억으로, 무상증자를 액면가(10,000)기준으로 계산을 하여도 주주가 출자한 금액(유상증자: 1,675억)을 훨씬 초과한다.

 

3) 반면 무상증자(1,971억)를 발행가를 기준(95년: 46,000원)으로 했을때, 9,067억원의 불로소득으로 투자금액(1,675억)의 5.5배인 몇 곱을 챙긴다.

 

비상장회사인 관계로 95년 유상증자시 발행가를 기준했을 때를 가정한 것이다. 주식값이 올라가서 얻는 차액이 아니라 순수 불로소득만 계산한 금액이다. 칼만 안들었지 강도보다 더 지독한 금액이다.

 

4) 그러면 자본금 2,600억중, 유상증자(1,675억: 발행가 환산)에만 돈이 들어갔고, 이 자본금 또한 GS와 쉐브론,텍사코(칼텍스)가 50:50으로 투자했으니, GS칼텍스(837억)와, 쉐브론 텍사코(837억)자본이 1,675억을 투자하고 지금껏 주주배당이라는 명목으로 가져간 돈은 얼마일까?

-68년~83년(??), 84년~ 2016년: 총 4조 6,315억(자료출처, GS칼텍스 사업보고서)

 

2. 2004년 파업유도(직권중재, 공장가동정지)로 불법파업을 만들어서 노조무력화 후(지도부 구속, 조합원 650명 징계) 6조 5천억 신규공장 증설을 발표했지만 살인적인 구조조정으로 1,000명의 고용창출이 아닌 34명, 비정규직마저 188명을 외주화 하였으며, 협력업체 300명은 파악할 수 없음.

 

때문에 04년부터 구조조정으로 엄청난 인건비 절감이 주주들의 천문학적인 배당금으로 이어진 것을 알 수 있음.

 

3. 2004년 노조무력화 후 GS와 Caltex간의 배당금(연간배당성향 최소 40%이상)합의사항이 철저하게 이행되어서 12년간(2003년~2016년) 총 4조 503억을 챙겨갔으며 이중 절반은 세금한푼 없이 쉐브론텍사코로 배당되었다.

 

4. 또한 지금까지 GS와 쉐브론텍사코(칼텍스)주주가 가져간 금액은 투자금액(2,600억)의 27.6배를 회수하고도 남습니다. 한마디로 지난 수십년동안 주주들은 기업의 현금을 고갈시키는 배출구였다. 주주들에게는 투자자라는 이름조차 과분하다. 아니 차라리 ‘추출자’ 라고 부르는 편이 옳을 것이다.

 

더욱이 6조 5,000억의 공장증설에 따른 매출액 증가로 당기순이익 또한 엄청나게 늘어남에 따라 주주들의 배당금 역시 천문학적으로 증가할 것이다.(한해 1조원 예상)

 

5. 5조원이 투자된 NO3 고도화(HOU) 증설 후(2010년) 주식가치. 2011년 예상 실적기준 GS칼텍스의 적정가치는 16조 750억원이다. (SK증권 기업분석, 2011.02.09.) (16조 750억/2,600만주 = 1주당 618,269원)

 

- 1주당 62만원의 기업공개 후 주주들이 챙기는 시세차익은 2,600만주☓ 62만원= 16조 1,200억원의 이득. 또한 무상증자만을 통해 무려 12조, 2,217억의 불로소득을 챙깁니다.(19,712,511주☓ 62만원)= (12조, 2,217억원).

- 총 6조 5,000억이 투자된 주식가치 (자료부족으로 파악할 수 없음)

6. 결론

GS칼텍스는 1995.11.18일 유상증자를 끝으로 주주들의 직접투자는 중단된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한번 돈을 밀어넣은 대가로(1,675억)끝없이 점점 더 많은 부의 흐름을 누리는 것은 누가 과연 더 배부른 돼지이고 귀족적이며, 앞으로 발생되어질 이윤에 대해서도 정당하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기업의 부는 그것을 창출한 이들에게, 지역사회의 부는 모든 사람에게 귀속되어야 한다. 부를 부에만 배분하는 것이 아니라 “창출하는 능력”에 배분하는 메카니즘에 더 큰 핵심을 두어야 한다. (해고노동자 김철준 010-4653-7328)

 

자세한 사항은 저의 블로그//blog.naver.com/mua7328 에 모든 진실이 담겨있습니다.

 

 

.

 

트위터 페이스북
2017-10-31 15:04:11
14.xxx.xxx.129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73
  1억 배달겨레여- 지극한 정성으로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꺾은 붓   2018-04-25   4
372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 비록 시일이 걸릴지라도........   guru   2018-04-23   15
371
  요즘 댓글문제보니 홍가나 야당들이 똥묻은 개꼬라지구나   진짜보수   2018-04-21   30
370
  노조파괴 문건 및 와해작업   guru   2018-04-17   43
369
  천안함은 국고낭비와 세월호는 부정선거 물타기 학살극같다   진짜보수   2018-04-16   66
368
  <여성해방의 외침, 미투! 반제자주로 승리하자!>   여성해방   2018-04-13   78
367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이 1인 시위를 하는 이유   guru   2018-04-12   95
366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   나영   2018-04-09   122
365
  4월개강! :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의 정치학으로 여는 다중지성의 정원   갈무리   2018-04-05   126
364
  GS칼텍스 정문 1인시위 10~13일차, 가즈아!~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4-02   148
363
  제주4.3학살도 우릴 전범일본대신 강제분단시킨 미국지시였다   진짜보수   2018-04-02   170
362
  현대중공업 세계 1위기업으로   범주   2018-04-02   200
361
  !!!이게 학생들의 민심이다!!!   일반인   2018-03-31   188
360
  kbs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kbs사장은 즉각 사퇴 및 추적60분 책임자 처벌도 이루어져야 할것이다   일반인   2018-03-31   191
359
  일본의 독도침략과 한반도식민지만들기 야욕만든 매국노 박정희   진짜보수   2018-03-30   195
358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plantcn777   2018-03-30   205
357
  *천안함 생존자증언이다*   일반인   2018-03-29   227
356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plantcn777   2018-03-29   225
355
  YTN 지부 관계자께   원세   2018-03-29   236
354
  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 - 인샬라   인체실험과인권   2018-03-28   23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4월23일(월)~4월29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성명] 집에서 한 숙제는 검사하지않겠다는 방통위
[논평] YTN오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지/본부소식
[지민노협 성명서] 갑중의 갑 SBS는 공정 협약 체결하라!!!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 성명] 독자와 출판노동자를 위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필요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5·18 북한군 개입설 추종하는 이상로 위원 당장 사퇴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