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6 월 17:55
자유게시판 (2005~2014)
 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 - 불편한 진실
 작성자 : 인체실험과 인권  2017-11-22 21:26:38   조회: 479   

먼저 노무현 전대통령 께서 그리 되신것은 안타깝고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입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이 문제(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를 거론하지 않을 수도 없습니다.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희생되었는지 조차도 수사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 중엔 어린 학생들과 죽을때까지 인체실험 당한 분도 있습니다. 친노에서 얘기하는 친일파 후손의 문제, 틀린 얘긴 아닙니다. 하지만 지금 이 문제도 심각합니다.

친노에도 이 문제에 반대하신 분들이 있었는데 황우석 박사 사건때 첫 단추가 잘못 채워지고 이 지경이 되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이 세계(인간 모르모트 세계)에는 그들(일부 정치인들)과 외세가 지배하고 있고, 그들에겐 감춰야 할 비밀이 있습니다. 그들과 외세는 알지만 우리와 국민들은 모르는 비밀.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진 알 수 없을 겁니다. 인간의 마음속 깊은 곳의 어둠. 그 어둠속 깊고 깊은곳의 어둠. '죽고 싶지 않다' '살아야 한다' '무슨 짓을 해서라도 살고 싶다' '외세와 인체실험을 해서라도 살아야 한다' '외세와 인체실험을 하더라도 당을 살려야 한다.'

그들은 살기 위해 이 실험에 반대하는 분들을 제가합니다. 외세는 그들의 이익을 위해 반대하는 분들을 제거합니다. 우리는 살기 위해 이 문제를 알리고 해법을 구합니다. 이 실험에 반대하는 분들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이 문제를 알리고 해법을 구합니다.

이 실험에 반대하는 많은 분들이 대중의 비난을 받으며 희생되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비행기 화장실에서 담배 피웠다고 대중에게 비난 받으며 제거된 모보컬(저도 약을 이용한 함정에 당해 필리핀 공항 화장실에서 담배 피우다 걸린 적이 있습니다), 폭행 사건으로 대중의 비난을 받으며 제거된 모배우와 모보컬, 성추행으로 대중에게 비난 받으며 제거된 제주지검 모검사장, 아들 문제로 곤욕을 치른 모 정치인... 제가 들은것만 12명이 넘습니다.

MB정부도 그들과 외세의 협공을 받고, 대중의 비난을 받으며 광우뻥으로 제거됩니다. 물론 다른 이유로, MB정부를 비난한 분들도 있지만 그들과 외세의 세력이 가장 큽니다. 그 후 그들과 외세는 마음대로 인체실험을 하고, 시간이 흘렀습니다.

약 40년 동안 MB정부와 그시절 이 실험에 반대한 분들의 공이 가장 큽니다. 그로 인해 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이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우리는 그들과 외세를 흡혈귀라 부릅니다. 어린 학생들과 국민들의 피를 빨며 외세와 인체실험 하는 그들이나 그러한 일부 정치인들을 이용하여 자국에서 할 수 없는 실험을 하는 외세나 우리가 보기엔 도진개진 입니다.

정부에선 적폐청산을 얘기 하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대부분 MB정부등 야당의 적폐만을 문제삼고 있습니다.

아시는 분도 있겠지만 참여정부에서도 외세와 비밀 인체실험을 했습니다. 예전에는 권력자들이 경제가 어려워지면 일부 노동자들을 희생하거나, 여러가지 이유로 '공리주의'를 내세워 외세와 인체실험 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보수 정권으로서 MB정부도 적폐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보고 듣기론 참여정부의 적페가 MB정부의 적폐보다 훨씬 더 큽니다. 물론 정부에서 수사할 지는 의문입니다.

1. 국정원 댓글, 국방부 댓글 - 참여 정부에서도 정보부, 보건 복지부 동원해서 외세와 인체실험 했습니다.
2. MB정부의 블랙 리스트 - 저희도 그 연예인 분들의 고통을 조금은 이해 합니다. 하지만 참여정부엔 인간 모르모트 리스트가 있었고 외세와 잔인하게 인체실험 했습니다.
3. 4대강 사업 - 참여 정부도 국민들 세금으로 외세와 비행기,헬리콥터 날리며 인체실험 했고, 국민들은 실험으로 고통 받는데 자신들은 '부귀영화'를 누렸습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정부는 외세와 인체실험을 위해 어린 학생들에게 몰래 약을 먹여 속임수를 쓰고, 실험 대상에게 약을 먹여 속임수를 써서 실험을 진행합니다.  또한 외세와 함께 국민들이 이 실험에 대해 보고, 듣고, 말하지 못하게 감시 합니다.

- 지면상 이하 생략-

정부와 여당의 적폐는 수사하지 않고 야당의 적폐를 수사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이 문제(정부와 외세의 인체실험)는 99% 해결 못합니다. 자신과 동료들이 인체실험 하거나 협조했다고 알릴 정치인은 거의 없습니다. 지금은 그냥 정부, 외세와 타협하는 겁니다. 하지만 우리는 '변증법'을 믿습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다시 기회가 올겁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7-11-22 21:26:38
121.xxx.xxx.13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97
  18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8에 초대합니다!   노동자연대_   2018-07-16   3
396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4   4
395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8-07-13   4
394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갈무리   2018-07-13   3
393
  자유한국당에 100%완벽한 비대위원장을 추천한다.   꺾은 붓   2018-07-13   5
392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쾌유기금 마련 후원주점   기륭전자분회   2018-07-12   6
391
  한국당 댓글알바들과 종편등 기레기들 금품수수 조사해야   진짜보수   2018-07-12   6
390
  사랑보다 깊은   송태희   2018-07-12   4
389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질병 쉽게 치료~   유익한   2018-07-11   3
388
  제17기 청년 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연대   2018-07-11   5
387
  GS칼텍스 노조무력화 후 신규증설 및 고용창출 발표(2005년~2022년) 총 9조원, 1,600명(1조원 증설 제외)   guru   2018-07-11   6
386
  문대통령이여- 손에 피를 한 번 기꺼이 묻히시라!   꺾은 붓   2018-07-07   4
385
  홍준표대표님 비운 자리가 이렇게 클 줄이야!?   꺾은 붓   2018-07-04   7
384
  오늘따라 세월호 학생들 생각에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목이 메이누나!   꺾은 붓   2018-07-03   6
383
  진짜로 드루킹은 묻힌것인가 뉴스에 뜨질않네   김택수   2018-06-29   11
382
  7/4 개강! 웰빙형 대형교회와 한국보수주의의 문화정치(김진호)   다중지성의 정원   2018-06-27   11
381
  GS칼텍스는 대국민 사기극을 당장 중단해라!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6-27   12
380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8-06-27   9
379
  매국노며 부정축재자 김종필 훈장수여 반대한다   진짜보수   2018-06-24   13
378
  7/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미학 강좌 : 후설의 현상학, 미학적 인간학, 해러웨이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8-06-21   1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공영방송 이사의 조건" 긴급토론회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대한 방송독립 시민행동의 입장
[보도자료] 드라마제작환경개선TF 1인 시위 돌입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주인으로서 우리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새로운 가족을 환영합니다
[부산일보지부] 당신들은 '부일 자존심' 말 할 자격 없다
[부산일보지부] 부끄러움 모르는 ‘안병길은 물러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