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21 화 17:14
자유게시판 (2005~2014)
 [기자수첩] 정부는, 농협, 축협, 임협 공공기관 수익사업 전면 중단, 자금회수 하라
 작성자 : 임채균  2018-01-13 22:22:05   조회: 302   

[기자수첩] 정부는, NH 농협, 축 임협 등 공공기관의 수익사업을 전면 중단 자금을 회수해야 지역 소상공인이 산다- 통합조합장 체제로 운영하라, 군단위 1 명으로 족하다, 

  • 기사등록 2018-01-13 20:13:52
  • 수정 2018-01-13 20:54:29 

 


[전남투데이] 임채균 기자 / 우리 정부, 지금 참 말할 수 없이 잘하고 있다, 이 이상 더 잘할 수가 없다, 어떻게 하면 부 의 편중을 잡고 상대성 빈곤 앞에서 서민대중들이 일할 희망을 갖도록 할지, 고민도 엿보인다, 하지만 아쉬운게 많습니다,
 
아직도 밥상탁상 공론으로 입에서 흘린대로 막가 시행이다, 최저임금, 부정 할사람 없다, 근데 지금 국민들의 삶이 어떻게 변해 가는줄 아는가, 밥 값이 오르고 마트 물가가 오르고 오만원 짜리 지폐한장을 꺼내 시장을 보러갈 형편이 못된다는 것이다, 
 
방학 때 대학생 알바 자리 구하기 는 고사하고 쓰고 있던 알바도 그만두게 해야 할 상황이 왔다, 이것은 자영업 현장의 현실이다, 과도기를 거처야 한다고  말할 것이다,
 
물론  지난 정부들이 기업의 건정성을 위해 구조조정으로 실업자를 양산하니 먹고사는 방편으로  경험도 없는 베이비 아부지들이 요식업에 뛰어 들었다,  그런 결과 , 불과 1년전만 해도 하루 천개 창업으로 구백개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폐업을 하거나 나머지 100여개 업체들도 전전긍긍하며 관망만하다 그동안 모아둔 재산 만 탕진 했다,
 
며칠전 방송에는 하루 3천여 소규모 자영업자가 폐업한다는 내용이 전해 졌다, 갈곳 없는 자영업자들, 
얼마나 그 직업이 힘들었으면 우리 어매 아부지들이, "장사똥은 개도 안먹는다"  했겠냐,  
더럽고 아니꼬운 갑질 다 참아내면서 그것이래도 감사하다며 살아온 터전,, 이제 그것마져도  다 내려 놓을 때가 다가온 것 같다,
 
정부는, 모든 지역의  농림 어업 임협 등의  운영에 있어  해당분야의 업 외에는 수익사업을  전면중단 시켜 주기 바란다, 대기업의 문어발 경영이 대도시 뿐만아니라 지방경제를 말살시키고 있고, 시골 농축임협 등도  지역경제에 가장 악역향을 주고 있다는것, 또한  소상공인을 거리로 내몰고, 일할 터전을  말살하는  조합으로 국민이 느끼고 불편해 한다면  당연히  다수의 국민을 위해  정리 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
 
시골,, 농협 , 축협, 임협,,, 문제중에 문제다, 소규모 농촌 경제 말아서 비벼 먹는, 한마디로  등골 뺴먹는 조직으로  의심 할 수 밖에 없다,  조합장이 군단위에 1명이면 족하다, 불필요하게 수명씩 두고 년간 급여 판공비지급으로 나가는 돈이 2 억원 가량된다, 직원의 급여 또한 년간 억대를 넘나든다,   골목 상권 다 죽여놓은  공공조직에 불과하다는 지역민의 비판은 이미 오래 전 일이다,  
 
시골 자영업자들의 밥줄을 뺴앗은 흡혈귀에 불과 할 수 있다, 지방 시, 군 에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초토화 직전 이다 ,   전남 곡성읍에는 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 와  임협이 운영하는 "산림마트" 가 있다,
그 런데도, 잘해야 인구 3만이 못돼는 곡성읍에  최근  곡성 축협이 부지를 20억에 매입해놓고 앞으로도 50여억을 들여  또  마트를 신축 한다고 한다,,   
 
참  잘하는 일이다,  전에 어떤 군수때는 축협에 순한한우 축산농가를 위하고 장려 한다며  군 에서  공공기관인 축협에  6억여원을  순  꽁짜로 지급해 운영중이다,  즉 축협 수익사업이다, 이번엔  또 곡성축협이 지역경제에 찬물을 또 끼얺고 있다,  
 
축협장 출마가 종료되는 임기 말에  박왕규 곡성 축협장이 곡성읍 초입에 20억을 들여  축협신축공사를 위해 부지를 정리중에 있다는 소문을 들은 지역민들과 같은 조합사들도 그리 편치않은 반응이다,  인구 3만의 동네에  두개의 공공기관의 대형마트, 거기에 이어 축협의 마트및 축협신축은  지역민들의 시선에도 곱지 않는듯 하다,  
 
도대체 누구를 위한 건가,  또 축산업 종사자를 위한 축산업정책중 하나 라고 할 것인가,  
 
중앙정부,  위에서 내려다 보면 강남 압구정 종로 명동만 보일지 모르지만, 그 외 무수히 많은 삶의 현장이 죽어 가고있다   이대로 간다면  지방경제는  앞으로 잘해야  1 년 안팎으로 모두 다 나가 떨어질 것이다,  정부에 바란다, 민주화는 이루었으나 경제민주화는 발바닥을 핥고 있으니 이걸 어찌 해야 옳은가, 
 
정부는,  농협 , 축협, 임협, 등의  모든 공공기관의 수익사업을  즉각중단 해야한다,  하고 있는  사업도 모두 민간에 매각 하도록 해야 한다, 농협은 오직 농민을 위한 정책, 임협은 임산물을 대상으로 하는 정책, 축산인을 위한 정책 ,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 주기 바란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13 22:22:05
121.xxx.xxx.12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11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113
410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8-08-17   6
409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115
408
  후대 국민과 정치인들에게 엄히 이르노니!   꺾은 붓   2018-08-13   3
407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7
406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7
405
  김어준왈 이재명 김경수사건은 적폐세력의 현정권 흠집내기 조작음모   진짜보수   2018-08-09   8
404
  어떤 어릿광대(배우/성우)가 있어 감히 이들의 표정과 말을 고대로 흉내내랴!   꺾은 붓   2018-08-08   7
403
  무료출◆장 안녕하세요저의샵은 지금 파격적인 무료만남 이벤트를 하고있어요   섹파   2018-08-05   10
402
  대구에도 일말의 양심은 살아 있었구나!   꺾은 붓   2018-08-05   6
401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5
400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2)   꺾은 붓   2018-07-28   11
399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꺾은 붓   2018-07-27   10
398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2)   꺾은 붓   2018-07-26   21
397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07-28   9
396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6
395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12
394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2)   대성   2018-07-21   16
393
    종교 개판이다 종교 맹신하지 말자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종교개판   2018-07-28   15
392
  2018 자유인문캠프 여름학기를 개강합니다 :)   자유인문캠프   2018-07-21   2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EBS 이사 선임 관련 교총 추천에 대한 방송독립시민행동 입장
[방송독립시민행동_보도자료] 2018 공영방송 이사선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