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21 화 17:14
자유게시판 (2005~2014)
 개강! 17일 철학 : 푸코 『성의 역사』 / 23일 영화 : 거리영화의 발전과 분화
 작성자 : 다중지성의 정원  2018-01-14 16:53:11   조회: 331   

 

 

[철학] 푸코의 『성의 역사』 1권 '앎의 의지' 강독

강사 유충현
개강 2018년 1월 17일부터 매주 수요일 저녁 7:30 (6강, 105,000원)

강좌취지
『성의 역사』 제1권에서 푸코는 성욕에 관해 세 가지 상호 연관된 주장들을 펼친다. 첫째, 19세기 이래 서구에서 성욕은 인간의 삶과 사회의 기저에 놓인 본질 같은 것으로서, 주체성의 토대이며, 우리의 가장 근본적 진실이므로 인식론적 장을 점유할 수 있다는 것. 둘째. 그러나 우리의 토대인 이 주체성의 진리는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우리의 성욕을 선택하지 못하며 오히려 성욕이 우리를 선택하고, 우리의 존재를 결정짓는다. 더구나 성욕은 우리의 합리성과 문명에 심각하게 타자적인 것으로 남아있어서 영속적 위험이기도 하다는 것. 셋째. 성욕이 우리의 진실임을 고려할 때, 성욕은 단지 인식론의 대상으로 취해질 수 있을 뿐 아니라 반드시 그렇게 취해져야 한다는 것. 자연과 마찬가지로 그것은 우리를 낳고, 파괴할 수 있기 때문에. 간단히 말해 성욕이 미지의 것으로 남아있는 한, 가령 침묵으로 억압되어 있는 한 우리 사회는 결코 안전하지 않다는 것. 따라서 우리가 흔히 가정하듯 권력은 성을 억압해서 구석진 어둠으로 몰기보다, 그것을 이성의 빛으로 끌어내서 세심하게 관찰하고 분류해왔다. 푸코는 자신의 장기인 역사적 분석을 통해서 성에 관한 담론들의 넘쳐흐름과 권력/지식과 성욕/쾌락의 상호연관을 흥미진진하게 보여준다. 베이컨이 “아는 것이 힘”이라고 말했다면, 푸코는 “지식이 곧 권력”이라고 말한다. 권력은 칼이나 주먹으로 빼앗는 것이 아니라 입과 말, 그러니까 담론적 실천으로 행사되는 무엇이라는 것이다. 이번 강의는 푸코가 말하는 권력/지식의 속성과 그것의 작동방식을 이해하고, 동성애자로서의 푸코가 주변적 성욕들에 대해 보이는 관심을 세심하게 살펴보고자 한다.

1강 우리, 또 다른 빅토리아인들
2강 억압 가설
3강 성 과학
4강 성적 욕망의 장치
5강 죽음에 대한 권리와 삶에 대한 권력
6강 종합, 『성의 역사』 2권 개괄

참고문헌
『성의 역사 제 1권: 앎의 의지』, 미셸 푸코, 이규현 역, 나남출판, 1990.

강사소개
중앙대 박사과정 수료, 중앙대, 사회과학아카데미, 대안연구공동체, 다중지성의 정원 등에서 강의. 『경향신문』에 프로이트, 라캉 부문 집필. 각종 저널에 다수의 논문과 글을 발표했으며 『루이비통이 된 푸코』(공역), 『선언』(협동번역), 『봉기』, 『20세기 사상지도』(공저), 『문명이 낳은 철학 철학이 바꾼 역사 2』(공저) 등의 책을 번역, 집필했다. 현재 경희 사이버대 교양학부 강사로 재직 중.

 

 

 

[영화] 거리영화의 발전과 분화 : 근대 대도시를 반영한 영화 장르들의 역사

강사 이도훈
개강 2018년 1월 23일부터 매주 화요일 저녁 7:30 (6강, 105,000원)

강좌취지
도시는 영화를 낳았고, 영화는 도시를 담았다. 이 강의는 기계화, 산업화, 도시화로 대표되는 근대화 과정에서 영화가 대도시의 삶과 문화를 반영하는 방식을 살펴본다. 19세기 거리사진, 초기 영화, 바이마르공화국의 영화, 도시 교향곡, 도시 에세이영화 등을 단계적으로 검토해나가면서 도시와 영화 간의 역사적/매체적 친연성을 탐구한다. 나아가 영화사의 주요 작품, 작가, 장르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20세기 초중반의 도시적 문제들을 비판적으로 사유해 볼 것이다.

1강 영화와 근대 대도시의 친연성: 지그프리트 크라카우어와 발터 벤야민의 정신분산(distraction)을 중심으로
2강 근대 대도시의 빛과 어둠 : 제이콥 리스의 뉴욕 빈민가 사진
3강 근대 대도시의 스펙터클과 어트랙션 영화 : D. W. 그리피스의 단편
4강 바이마르공화국 중간계급의 몰락과 거리영화 : 칼 그루네의 <거리>(1923)
5강 역사적 아방가르드의 급진적 비전과 도시 교향곡 : 지가 베르토프의 <카메라를 든 사나이>(1929)
6강 에세이영화와 도시적 문제에 대한 확장된 사유 : 장 뤽 고다르의 <그녀에 대해 알고 있는 두세 가지 것들>(1967)

참고문헌
*강의는 당일에 강사가 준비해온 강의자료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발터 벤야민, 최성만 옮김, 『발터 벤야민 선집 2』, 길, 2008.
발터 벤야민, 김영옥, 황현산 옮김, 『발터 벤야민 선집 4』, 길, 2010.
게오르그 짐멜, 김덕영 옮김, 『짐멜의 모더니티 읽기』, 새물결, 2005.
데이비드 하비, 김병화 옮김, 『파리, 모더니티』, 생각의 나무, 2010.
앙리 르페브르, 양영란 옮김, 『공간의 생산』, 에코리브르, 2011.
Henri Lefebvre, Urban Revolution, Univ Of Minnesota Press, 2003.
Siegfried Kracauer, The Mass Ornament: Weimar Essays, Harvard University Press, 1995.
Siegfried Kracauer, Theory of Film : The Redemption of Physical Reality, Princeton University Press, 1997.

강사소개
영상학과 문화연구를 공부했다. 저서로 『21세기 독립영화』(공저), 논문으로 「공간 재생산과 정서상실」, 「안소니만의 초서부극과 서부극의 퇴장」, 「한국 독립영화와 빈곤의 연대기」, 「거리 영화의 전사」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대테러전쟁주식회사』(공역)가 있다. 현재 한국독립영화협회 비평분과 회원, 영상비평 전문 계간지 《오큘로》 편집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다중지성의 정원 http://daziwon.net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daziwon@gmail.com

 

T. 02-325-2102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태그 : 다중지성의 정원, 유충현, 철학, 미셸 푸코, 성의 역사, 앎의 의지, 주체성, 인식론, 권력, 지식, 베이컨, 동성애, 욕망, 담론, 억압 가설, 쾌락의 활용, 자기에의 배려, 감시와 처벌, 생명정치, 생명권력, 파르헤지아, 파놉티콘, 영화, 이도훈, 다중지성의 정원, 거리영화, 대도시, 근대, 영화장르, 지그프리트 크라카우어, 발터 벤야민, 정신분산, 제이콥 리스, 그리피스, 칼 그루네, 아방가르드, 지가 베르토프, 장 뤽 고다르, 에세이영화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14 16:53:11
59.xxx.xxx.23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08
  점점 시원해지네요 ㅎㅎ   해정   2018-08-19   111
407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hojoon   2018-08-17   2
406
  오늘 말복이네여   아이언맨   2018-08-16   113
405
  후대 국민과 정치인들에게 엄히 이르노니!   꺾은 붓   2018-08-13   3
404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   인권연대   2018-08-13   7
403
  전국언록노동종합   송태희   2018-08-12   6
402
  김어준왈 이재명 김경수사건은 적폐세력의 현정권 흠집내기 조작음모   진짜보수   2018-08-09   8
401
  어떤 어릿광대(배우/성우)가 있어 감히 이들의 표정과 말을 고대로 흉내내랴!   꺾은 붓   2018-08-08   7
400
  무료출◆장 안녕하세요저의샵은 지금 파격적인 무료만남 이벤트를 하고있어요   섹파   2018-08-05   8
399
  대구에도 일말의 양심은 살아 있었구나!   꺾은 붓   2018-08-05   5
398
  야당 임명 편파특검이 조중동등 종편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2018-08-03   5
397
  땅에서는 눈물로 떠나보내고, 천국에서는 뭇 천사가 꽃다발로 그를 맞이했나이다. (2)   꺾은 붓   2018-07-28   11
396
  너무 뜸들이면 밥이 타고, 솥이 녹아내리고, 뒤늦게 밥을 퍼 봐야 쓴 내가 나서 먹지를 못합니다.   꺾은 붓   2018-07-27   10
395
  문대통령이여- 기꺼이 역사의 악역을 한 번 담당하시라! (2)   꺾은 붓   2018-07-26   21
394
    성범죄 1위목사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07-28   9
393
  노회찬의원이여, 대한민국은 당신이 태어날 나라가 아니었나이다.   꺾은 붓   2018-07-24   6
392
  피의 밎(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꺾은 붓   2018-07-21   11
391
  한국은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하는 이유와 일본과 비교[펌] (2)   대성   2018-07-21   15
390
    종교 개판이다 종교 맹신하지 말자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종교개판   2018-07-28   15
389
  2018 자유인문캠프 여름학기를 개강합니다 :)   자유인문캠프   2018-07-21   2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방송독립시민행동 성명] EBS 이사 선임 관련 교총 추천에 대한 방송독립시민행동 입장
[방송독립시민행동_보도자료] 2018 공영방송 이사선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방송독립시민행동 논평]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지/본부소식
[스카이라이프지부 기자회견문] KT는‘꼭두각시’강국현의 사장선임 철회하고 위성방송에 대한 과도한 경영개입 중단하라
[부산일보지부] 안병길 사장, 당신은 왕이 되고 싶었나
[KBS본부 성명] “감사실의 김대회 후보자 조사결과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