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19 월 18:12
자유게시판 (2005~2014)
 1989년초에 벌어진 유대인/서양인의 신 신성모독사건
 작성자 : 3옥타브대머리  2018-01-21 18:04:48   조회: 186   

 1989년초에 벌어진 유대인/서양인의 신 신성모독사건
(아버지가 국정원으로 추정되는 경희대 89학번 정**양의 까불이 사건)

 정양은 후기대 출신으로 입학초기 인생에 불만이 많고 편집실?에 다닌다는 아버지가 있어 학창시절과 졸업후 사회단체에서도 오랜기간의 학생운동쁘락지로 활동,의심 받아 왔었다.
 학창시절에 사회생활 기본논리체계인 기승전결화법과 행동의 많은 부족으로 튀는 애로 알려져 있었고 그녀를 좋아하는 학우가 적었다.

 정양은 써클로 편집부에 들었는데 고리키의 어머니를 처음 세미나로 지정하여 읽었던 모양이었다.
그 즈음 그 단과대학 학생회실에 핸디캡 학우가 1명 들어갔는데 그녀가 어떤 책의 일부 문장에 밑줄을 그어 불쾌하게 만들었다.그 학우는 입학초기 신입생의 입장에서 학교구경을 하고 있는 애였는데 난데 없는 공간방해로 당황했고 신입생의 권리를 뺐긴것같아서 억울했고 위압적이라서 선배나 교직원 누구신가(**책에 관심이 많은 그 학생이 당황한 후에 그책이 고리키의 어머니라고 확인했는데 유명한 책이라는 정도만 알고 있는 애였다.**)하고 학생으로 뭔가 크게 잘못한게 있나 했는데 나중에 그녀가 같은 반 신입생따위정도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핸디캡 학생은 정양을 아주 이상하고 거만한 애라고 생각하고 많은 상황이 발생하는 초기학교생활이라서 잊어버리고 그 이후에 그학생이 혼자서 (**신입생이 특히 갈데가 없으면 추운 강의실이나 운동장에 있지 않고 학생회실이나 편집실,써클룸에서 쉬는 경우가 있다.**) 학생회실에서 책을 읽고 있는데 갑자기 정양이 나타나서 조용한 핸디캡애의 핸디캡부위를 우울증이 나도록 노골적으로 업신여겼다. 전에 고리키책 문장에 밑줄을 그어 그 위계로 대선배나 교직원 행세를 한 정양이였다. 그 학우가 그녀를 이상한 애라고 확신하며 비호감이라서 거의 상대하기 싫은 애이기도 하지만 어떤 애인가 학창시절동안 지켜 보았는데 나중에 그녀가 전기대 출신애들이 운동권에서 좋은 교우관계와 후배로부터 애정을 받으면 핸디캡이거나 말거나 독한 질투를 하며 저질 음모를 부리는 것을 확인하였다. 쁘락지로서의 행동보다는,정양의 행동은 고리키 문장을 보여주며 학생회실 공간을 독차지하고(나중에는 편집위실 공간까지) 신입생의 학교 공간구경과 공간으로서의 이용권리를 박탈하려고 한 것이 되며 그 핸디캡학우와의 학창시절내내의 비호감관계로 볼 때 개인적인 비호감,싫은 감정표현으로 판단되어 학생회를 위축시킬려는 행동이였다고 보기 어렵다. 

 레닌의 중요 주변 인물 고리키의 위계로 학생회를 위축시킬려는 행동도 싫어 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겠고 20세기이후 유대인의 2번째 신격화 존재인 레닌과 중요 주변인물들의 위계로 정양이 개인의 사소한 인생의 불만과 싫어하는 자를 괴롭힐려고 하는 감정표현의 권위로 써먹을려고 했다고 하는 것은 그 **상황발생당시(의도가 있었지만 의도와는 다른 현상이 발생하는 것도 좋은 건 아니라고 본다.바로 그타임에서는 공간방해와 핸디캡학대의 현상이 발생했고 운동권 방해활동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 핸디캡학우가 고리키의 어머니가 무슨 내용인지 모르는 애라지 않습니까? 레닌 주변인까지 들먹이던데 전문가는 전문가의 행동과 자질을 가져야 한다.그런 신격존재를 들먹일때는 포커스가 있고 활과녁의 중앙을 맞히는 노련한 기술자가 중요 상황에서 한번 정도의 언급을 하는 것이다. 어린 정보국 연습생들이 함부로 유대인의 성물을 정보국 연습용으로 마구 인용해 먹는 것이 아니다.)**와 그녀의 학우관계와 학생회 관련 정양의 **평소의 비호감인에 대한 과격한 논리와 감정상태**로 정보국들이  정양이 활동이라고 했지만 발생당시의 인생의 불만 스트레스상태와 스트레스가,못견디는 싫어하는 존재를 공격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정보국 과학으로 안다고 본다.
 국정원은 큰잘못을 인정하고 **물질적으로 처리**하며 자질강화에 힘써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21 18:04:48
112.xxx.xxx.11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08
  !!한 노동자의 시국선언!!   일반인   2018-02-19   3
407
  태극기로 뭉친 이 나라 대한민국을 위해서!!!   일반인   2018-02-19   2
406
  초대! 윌리엄 제임스의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역자와의 만남 (2/25 일요일 3시)   갈무리   2018-02-17   4
405
  [새책] 윌리엄 제임스의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정유경 옮김) 출간!   갈무리   2018-02-17   4
404
  프랑스 마몽드지 남북단일팀등 남북교류로 한국목소리낼수있다 칭송   진짜보수   2018-02-16   20
403
  의료실비보험 제대로알아야 돈이되요!   무료비교견적   2018-02-14   24
402
  "노동이 당당한 나라 시즌2 - 내일의 내 일을 위해!"   정의당후원회   2018-02-13   43
401
  누가 평창 올림픽을 흥행시키는지? 그 힘은 북한의 정성에 있다는 생각~   초롱이   2018-02-13   41
400
  전범일본뇌물받고 우릴 대신갈라 분단땜 6.25비극만든 미국일본이 영구분단위해 남북교류방해와 친일파변신 가짜보수 매국노들   진짜보수   2018-02-12   52
399
  2018 직원상시 채용공고   채용담당자   2018-02-05   55
398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   나영   2018-01-29   144
397
  힘든생활에 도움되는 무료상담!!   무료상담   2018-01-26   150
396
  집안일하며 짬짬히 용돈벌이 되네용!   꽃맘   2018-01-26   143
395
  홍준표 대표님 - 당신의 애국심을 믿습니다.   꺾은 붓   2018-01-24   171
394
  전남지역, 노사현장, 전남투데이가 함께 해 가겠습니다,   임채균 (전남투데이)   2018-01-23   183
393
  1989년초에 벌어진 유대인/서양인의 신 신성모독사건   3옥타브대머리   2018-01-21   186
392
  구인공고(부업/알바/투잡가능)   채용매니저   2018-01-19   209
391
  개강! 17일 철학 : 푸코 『성의 역사』 / 23일 영화 : 거리영화의 발전과 분화   다중지성의 정원   2018-01-14   218
390
  초대합니다! 소설의 윤리와 변신 가능한 인간의 길 : 『문학의 역사(들)』 출간 기념 저자 강연회 (1/21 일 2시)   갈무리   2018-01-14   218
389
  [기자수첩] 정부는, 농협, 축협, 임협 공공기관 수익사업 전면 중단, 자금회수 하라   임채균   2018-01-13   2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박노황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보도자료] 뉴시스지부, 13~14일 2차 시한부 파업 돌입
[논평] ‘김일성 가면’ 논란에 부쳐…확인 없는 ‘받아 쓰기’가 더 문제다
지/본부소식
[CBSi지부 성명] CBS경영진은 이번에도 대자보만 떼라고 할 텐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심자득은 정녕 언론적폐를 자청하는가
[기독교타임즈분회 성명]전명구는 사욕을 멈추고 즉각 사임하라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