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1 월 19:43
자유게시판 (2005~2014)
 홍준표 대표님 - 당신의 애국심을 믿습니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1-24 17:48:23   조회: 275   

           홍준표 대표님- 당신의 애국심을 믿습니다!

 

  원래 글을 길게 쓰는 성향이지만 대갈빼기 꼬랑지 싹둑 잘라버리고 몸통, 그중에서도 뼈다귀만 대략 간추려 간략하게 쓰겠습니다.

 

  대한민국!

  도대체 어떻게 이룩한 나라입니까?

  왜놈 36년간의 노예에서 해방된 기쁨도 잠시.

  안중근, 윤봉길, 이봉창, 김구주석을 비롯한 수도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독립선열들이 중국대륙을 우리걸식하고 만주벌판에서 초근목피로 삼군구식을 해가며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져 왜구를 물리치고 되찾은 나라에 독립의 기쁨을 누릴 틈도 없이 코가 한자나 삐져나온 낮도깨비 같은 양코배기 미국 놈과 소련 놈이 진주를 해서 이 땅을 둘로 갈라 혹독한 군정을 펼치고, 그것으로도 모자라 3년간 이 나라를 시산혈해를 만들었단 말입니까?

  국민여러분이 다 아시는 근대사이고, 목구멍으로 검붉은 선지가 쏟아져 나와 더 이상 긴 얘기는 늘어놓을 수가 없습니다.

 

  각설하고!

  그 죽지 못해 사는 피눈물 나는 세월을 거치면서도 마당가의 무궁화같이 악착같이 지켜낸 반 토막이 바로 삼천리금수강산의 반쪽 대한민국입니다.

  그 눈물겨운 반 토막 알토란같은 우리의 땅 평창에서 며칠 있으면 세계인의 겨울축제 동계올림픽이 치러질 예정입니다.

 

  그런데 이게 웬 마른하늘에 날벼락입니까?

  홍대표님 당신의 말씀대로 알토란같은 우리 땅 <평창>에서 <평양>올림픽이 치러지다니요!?

  이게 될 법이나 한 말입니까?

  

  <평창>에서 <평양>올림픽이라니요!

  5천만이 목숨을 걸고라도 막아내야 합니다.

  암요, 막아야 하고말고요!

  홍대표님의 진정과 애국심을 믿습니다.

  당신이 앞장서서 두 팔을 흔들며 “안 된다!”고 소리치다, 그것으로 안 되면 겹겹이 쌓인 눈이라도 뭉쳐 집어 던지고, 그래도 안 되면 이봉창의사가 왜구두목의 수레를 향하여 몸을 날렸듯이 당신의 몸뚱이를 개회식 무대로 향하여 날려버리십시오!

  민주주의를 바라는 수많은 국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를 것입니다.

  그 평양올림픽 개회식 앞줄에 가슴에 꽃 한 송이 꼽고 희희낙락거리며 앉아 있는 당신을 본다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희망은 거기서 끝입니다.

 

  홍 아무개가 이 말뜻 알아듣기라도 하려나?

 

  서울  ~  평양

  지구상에가 가장 가깝고, 가장 먼 길입니다.

  어쩌면 서울 강북~강남보다도 가깝고, 어찌 보면 달나라보다도 저승보다도 먼 길입니다.

  그 멀고 먼 길을 젊은 여대생 임수경이 젊음을 감옥에서 보낼 각오를 하고 첫 길을 뚫었고, 80노구의 문익환 목사님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 뚫어진 길로 “빨갱이”, “퍼준다.”는 소리를 수도 없이 들으면서도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에 첫발을 내 디디었고, 노무현대통령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꿈과 노래에서나 볼 수 있었던 천하제일경 금강산을 우리 눈에 직접 담을 수가 있었고, 개성에서는 세계최고의 공산품이 세계 최저의 생산비로 생산되어 세계시장에 불티나듯 팔려나갔습니다.

  그것을 하루아침에 “싹-뚝!”한 것이 이명박-박근혜이고, 그 결과가 언제 한바탕 화약연기를 뿜을지 몰라 숨이 막힐 것 같은 지난 9년이었습니다.

 

  홍준표대표님!

  당신을 믿습니다.

  결단코 이 땅에서 평양올림픽이 치러지는 것만은 막아 주십시오!

 

  저런 것한테 깎듯이 “님”자를 붙여야 하다니!

  에이- 18!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24 17:48:23
36.xxx.xxx.1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08
  평화협정 방해 미국일본과 드루킹과 조선일보 협잡   진짜보수   2018-05-19   5
407
  GS칼텍스 파업은 불법파업이 아니었고 부당해고였다. (1)   guru   2018-05-14   28
406
  <새책> 『정치 실험』( 마우리치오 랏자라또 지음, 주형일 옮김 ) 출간! (1)   갈무리   2018-05-13   54
405
  GS칼텍스의 자본금과 주식 시세차익 (1)   guru   2018-04-30   69
404
  1억 배달겨레여- 지극한 정성으로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1)   꺾은 붓   2018-04-25   142
403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 비록 시일이 걸릴지라도........ (1)   guru   2018-04-23   179
402
  요즘 댓글문제보니 홍가나 야당들이 똥묻은 개꼬라지구나 (1)   진짜보수   2018-04-21   193
401
  노조파괴 문건 및 와해작업 (1)   guru   2018-04-17   208
400
  천안함은 국고낭비와 세월호는 부정선거 물타기 학살극같다 (1)   진짜보수   2018-04-16   232
399
  <여성해방의 외침, 미투! 반제자주로 승리하자!> (1)   여성해방   2018-04-13   244
398
  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이 1인 시위를 하는 이유   guru   2018-04-12   262
397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   나영   2018-04-09   284
396
  4월개강! :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의 정치학으로 여는 다중지성의 정원   갈무리   2018-04-05   290
395
  GS칼텍스 정문 1인시위 10~13일차, 가즈아!~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4-02   312
394
  제주4.3학살도 우릴 전범일본대신 강제분단시킨 미국지시였다   진짜보수   2018-04-02   332
393
  현대중공업 세계 1위기업으로   범주   2018-04-02   365
392
  !!!이게 학생들의 민심이다!!!   일반인   2018-03-31   353
391
  kbs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서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kbs사장은 즉각 사퇴 및 추적60분 책임자 처벌도 이루어져야 할것이다   일반인   2018-03-31   353
390
  일본의 독도침략과 한반도식민지만들기 야욕만든 매국노 박정희   진짜보수   2018-03-30   359
389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plantcn777   2018-03-30   36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성명] 방송작가지부의 첫 번째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5월14(월)~5월20일(일) 언론노조 주요 일정
[보도자료] 포털과 저널리즘 연속토론회
지/본부소식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결단하라
[부산일보지부] ‘배우자 출마’ 사장은 답하라
[전주MBC지부] 근로복지기금의 정상 운영은 자율 경영 실현의 시험대이다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