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5 목 15:36
자유게시판 (2005~2014)
 홍준표 대표님 - 당신의 애국심을 믿습니다.
 작성자 : 꺾은 붓  2018-01-24 17:48:23   조회: 354   

           홍준표 대표님- 당신의 애국심을 믿습니다!

 

  원래 글을 길게 쓰는 성향이지만 대갈빼기 꼬랑지 싹둑 잘라버리고 몸통, 그중에서도 뼈다귀만 대략 간추려 간략하게 쓰겠습니다.

 

  대한민국!

  도대체 어떻게 이룩한 나라입니까?

  왜놈 36년간의 노예에서 해방된 기쁨도 잠시.

  안중근, 윤봉길, 이봉창, 김구주석을 비롯한 수도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독립선열들이 중국대륙을 우리걸식하고 만주벌판에서 초근목피로 삼군구식을 해가며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져 왜구를 물리치고 되찾은 나라에 독립의 기쁨을 누릴 틈도 없이 코가 한자나 삐져나온 낮도깨비 같은 양코배기 미국 놈과 소련 놈이 진주를 해서 이 땅을 둘로 갈라 혹독한 군정을 펼치고, 그것으로도 모자라 3년간 이 나라를 시산혈해를 만들었단 말입니까?

  국민여러분이 다 아시는 근대사이고, 목구멍으로 검붉은 선지가 쏟아져 나와 더 이상 긴 얘기는 늘어놓을 수가 없습니다.

 

  각설하고!

  그 죽지 못해 사는 피눈물 나는 세월을 거치면서도 마당가의 무궁화같이 악착같이 지켜낸 반 토막이 바로 삼천리금수강산의 반쪽 대한민국입니다.

  그 눈물겨운 반 토막 알토란같은 우리의 땅 평창에서 며칠 있으면 세계인의 겨울축제 동계올림픽이 치러질 예정입니다.

 

  그런데 이게 웬 마른하늘에 날벼락입니까?

  홍대표님 당신의 말씀대로 알토란같은 우리 땅 <평창>에서 <평양>올림픽이 치러지다니요!?

  이게 될 법이나 한 말입니까?

  

  <평창>에서 <평양>올림픽이라니요!

  5천만이 목숨을 걸고라도 막아내야 합니다.

  암요, 막아야 하고말고요!

  홍대표님의 진정과 애국심을 믿습니다.

  당신이 앞장서서 두 팔을 흔들며 “안 된다!”고 소리치다, 그것으로 안 되면 겹겹이 쌓인 눈이라도 뭉쳐 집어 던지고, 그래도 안 되면 이봉창의사가 왜구두목의 수레를 향하여 몸을 날렸듯이 당신의 몸뚱이를 개회식 무대로 향하여 날려버리십시오!

  민주주의를 바라는 수많은 국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를 것입니다.

  그 평양올림픽 개회식 앞줄에 가슴에 꽃 한 송이 꼽고 희희낙락거리며 앉아 있는 당신을 본다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희망은 거기서 끝입니다.

 

  홍 아무개가 이 말뜻 알아듣기라도 하려나?

 

  서울  ~  평양

  지구상에가 가장 가깝고, 가장 먼 길입니다.

  어쩌면 서울 강북~강남보다도 가깝고, 어찌 보면 달나라보다도 저승보다도 먼 길입니다.

  그 멀고 먼 길을 젊은 여대생 임수경이 젊음을 감옥에서 보낼 각오를 하고 첫 길을 뚫었고, 80노구의 문익환 목사님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 뚫어진 길로 “빨갱이”, “퍼준다.”는 소리를 수도 없이 들으면서도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에 첫발을 내 디디었고, 노무현대통령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꿈과 노래에서나 볼 수 있었던 천하제일경 금강산을 우리 눈에 직접 담을 수가 있었고, 개성에서는 세계최고의 공산품이 세계 최저의 생산비로 생산되어 세계시장에 불티나듯 팔려나갔습니다.

  그것을 하루아침에 “싹-뚝!”한 것이 이명박-박근혜이고, 그 결과가 언제 한바탕 화약연기를 뿜을지 몰라 숨이 막힐 것 같은 지난 9년이었습니다.

 

  홍준표대표님!

  당신을 믿습니다.

  결단코 이 땅에서 평양올림픽이 치러지는 것만은 막아 주십시오!

 

  저런 것한테 깎듯이 “님”자를 붙여야 하다니!

  에이- 18!

트위터 페이스북
2018-01-24 17:48:23
36.xxx.xxx.1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08
  GS칼텍스 서울 GS타워 상경투쟁 1인시위(80~81일차)   guru   2018-11-04   10
407
  국가의 산재은폐, 진짜? 진짜.   산재십년   2018-11-04   19
406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부쓰   2018-10-25   17
405
  예쁜 사랑을 이어가는 10가지비법   부쓰   2018-10-22   14
404
  GS칼텍스의 환경오염과 “주주수익 극대화”(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20   19
403
  시골 농촌의 돈장사, 공공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초토화 몰락 앞당길것,   임채균   2018-10-20   42
402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10-24   30
401
  가을여자 가을남자   부쓰   2018-10-18   17
400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해군에 제안한다.   꺾은 붓   2018-10-16   25
399
  해고는 살인이다, 부당해고 철회하고 복직시켜라!(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10-15   28
398
  엄마! 내가 하는거 잘봐   김우현   2018-10-13   36
397
  좋은글 한개 투척해   부쓰   2018-10-09   37
396
  좋은글 한개 투척해요   부쓰   2018-10-08   30
395
  왜와 국제법이나 상식으로 다투어 왜의 항복을 받아 낼 수 있다고 생각하나? (1)   꺾은 붓   2018-10-06   35
394
  경제도 못살리곤 많이살렸다고 국민속인 부정축재 박정희 진짜빨갱이 가족사 (2)   진짜우파   2018-10-06   40
393
    성범죄 1위 목사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미투운동 잘한다   미투운동   2018-10-24   20
392
  100년안에 도로 식민지만든다는 일본에 충성하는 한국당과 미국의 속셈 (1)   진짜우파   2018-10-04   35
391
  파업유도(직권중재)와 공장가동정지(S/D)(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9-30   36
390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하늘을 감동시킵시다.   꺾은 붓   2018-09-25   45
389
  GS재벌과 언론(조.중.동) 혼맥도.(GS칼텍스 해고노동자 김철준)   guru   2018-09-20   7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EBS 이사 선임에 대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보도자료] 언론노조 제28회 민주언론상 선정 결과
언론노조 30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지/본부소식
[EBS지부 성명] 방통위에 경고한다, EBS를 파국으로 몰지 말라!
[방송작가지부 보도자료]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방송작가의 꿈 이룬다.
[ubc울산방송지부] 시청자와 구성원 배제한 ubc울산방송 매각 계약은 원천무효!
조직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0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언론회관 1802호 | Tel 02-739-7285~6 | Fax 02-735-9400
언론노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7963 | 등록일 : 2008.04.04 | 발행인 : 김환균 | 편집인 : 김환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환균
Copyright 2009 전국언론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media.nodong.org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